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시론] 올드 보이의 귀환, 한국 정치의 후퇴

정두언 국회의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10.01(Mon) 14:00:00 | 1510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정치권 올드 보이의 귀환이 화제가 되고 있다. 나라와 백성에겐 불행한 일이다. 지금 선진 각국은 30대 말, 40대 초의 지도자가 대세다. 세상이 그처럼 눈부시게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우리 모두에게 낯설고 불안하다. 세계적인 신예 석학인 유발 하라리는 그의 책 《호모 데우스》에서 로봇과 인공지능, 그리고 생명공학 혁명의 시대에 인류는 불멸, 행복, 신성에 도전하는 신인류로 대체될 것이라고 예언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미래를 이끌 정치 지도자들은 올드 보이들이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우리의 현재는 후퇴하고 미래는 어둡다.  

 

%uBB38%uD76C%uC0C1%20%uAD6D%uD68C%uC758%uC7A5%uACFC%20%uAC01%20%uB2F9%20%uB300%uD45C%uB4E4%uC774%209%uC6D45%uC77C%20%uAD6D%uD68C%20%uC0AC%uB791%uC7AC%uC5D0%uC11C%20%uC5F4%uB9B0%20%uAD6D%uD68C%uC758%uC7A5%20%uC8FC%uCD5C%20%uC815%uB2F9%uB300%uD45C%20%uCD08%uCCAD%20%uC624%uCC2C%20%uAC04%uB2F4%uD68C%uC5D0%uC11C%20%uC190%uC744%20%uC7A1%uACE0%20%uAE30%uB150%uC0AC%uC9C4%uC744%20%uCD2C%uC601%uD558%uACE0%20%uC788%uB2E4.%20%uC67C%uCABD%uBD80%uD130%20%uC815%uC758%uB2F9%20%uC774%uC815%uBBF8%2C%20%uBC14%uB978%uBBF8%uB798%uB2F9%20%uC190%uD559%uADDC%2C%20%uB354%uBD88%uC5B4%uBBFC%uC8FC%uB2F9%20%uC774%uD574%uCC2C%20%uB300%uD45C%2C%20%uBB38%uC758%uC7A5%2C%20%uC790%uC720%uD55C%uAD6D%uB2F9%20%uAE40%uBCD1%uC900%20%uBE44%uB300%uC704%uC6D0%uC7A5%2C%20%uBBFC%uC8FC%uD3C9%uD654%uB2F9%20%uC815%uB3D9%uC601%20%uB300%uD45C.


 

왜 그런가. 정치가 힘들고(Difficult), 더럽고(Dirty), 위험한(Dangerous) 3D 업종으로 전락했기 때문이다. 정치는 힘들다. 비용이 많이 들고,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일이 많다. 가정은 파괴 직전이고, 주변의 많은 사람들을 피곤하고 불편하게 만든다. 정치는 더럽다. 정치를 욕하지 않는 사람이 없다. 오죽하면 한강에 사람이 빠지면 정치인부터 건지라고 하겠는가. 정치는 위험하다.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는 일이 흔하다. 늘 뒷머리가 뻐근하다. 교도소 담장 위를 걷는 직업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그런데 왜 그런 일을 하느냐고 한다. 정치는 사회의 최고 의사결정을 하는 주요 기능이다. 누군가는 해야 한다. 필자는 어려서부터 정치를 꿈꿨다. 역사의 기록은 정치인의 기록이다. 도전해 보고 싶었다. 이 땅에 잠시 왔다 가면서 이름을 남기고 싶었다. 솔직한 고백이다. 그런데 돌이켜 보면 작은 이름에 비해 오명만 남긴 것 같아 회한이 남는다. 정치를 그만둔 지금도 정치에서 떠나지 못하고 이런 유의 글을 쓰고 있다. 무책임한 얘기지만, 일종의 팔자라고 자조한다.

 

요새 젊은이들을 보면 참으로 몸과 마음이 건강하다. ‘헬, 조선’이라고, 사회가 어지러워서 그렇지 필자의 세대와는 비교가 안 되게 다들 반듯하고 유능하다. 그런데 이들이 정치라면 마치 무슨 괴물처럼 여기고 피하고 있다. 한마디로 정치에 새 피가 수혈이 안 된다는 말이다. 드물지만 정치 주변에 어슬렁거리는 젊은이들이 있기는 하다. 방송을 진행하면서 모 당의 청년 몫 최고위원 출마자들의 토론을 주재한 적이 있다. 한마디로 ‘헐!’이었다. 소위 콘텐츠도 없이 오로지 권력을 향한 무모한 야망만이 보였다면 필자의 편견이었을까.

 

정치권 내에서도 마찬가지다. 국회에는 초선이 절반이다. 여야를 막론하고 빛나는 초선이 눈에 띄지 않는다. 오바마도, 링컨도 초선이었다. 그런데 우리 국회에서는 선수(選數)가 깡패다. 과감하게 선배들을 꾸짖는 초·재선이 사라진 지 오래다. 국회에서 소장파란 이름이 실종됐다. 이승만 자유당 때에도 있었던 역대 소장파들은 일종의 수족관 속 메기의 역할을 하며 당의 건강성을 유지해 왔다. 그런데 이들의 관심은 오로지 다음 선거에만 가 있는 것 같다. 

 

고령화 시대의 그늘이 정치권에도 드리워졌다. 한물이 가도 한참 간 올드 보이들이 몸은 건강한데 정치를 그만두면 할 일이 없다. 누군가 얘기했다. 최고의 노후대책은 외로움을 견디는 것이라고. 이들은 외로움을 견디지 못한다. 그래서 참모총장 하던 사람이 연대장도 좋고 중대장도 좋다고 정치권으로 속속 복귀하는 것이다. 대통령 후보였던 사람이 반 자릿수 지지율 정당의 대표가 되어서 희희낙락한다. 여야를 넘나들며 정당 대표를 지냈던 사람이 한 자릿수 정당의 대표가 돼 정개개편을 주도하겠단다. 

 

언론도 문제다. 언론의 관심은 대한민국의 정치가 아니라 여의도의 정치다. 언론사 기자들은 이미 한물간 ‘셀럽’들의 꽁무니만 쫓아 다닌다. 국민들은 이미 이들을 엑스(X) 쳤는데도 말이다. 지금 한국 정치는 올드 보이 전성시대다. 목하 한국 정치가 ‘백 투 더 패스트’ 중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Health > LIFE 2018.12.13 Thu
[플라스틱 지구⑤] “플라스틱 대체품, 금속·목재 부적합”
사회 > 지역 > 호남 2018.12.13 Thu
“찬물로 씻으라고?”…조선대 기숙사 엄동설한 ‘찬물 논란’
Health > LIFE 2018.12.13 Thu
목 뻐근하고 오래 걷기 힘들면 목뼈 이상 신호
경제 > 연재 > 주택에 대한 불편한 진실들 2018.12.13 Thu
북유럽 국가들은 정말 다 내 집이 있을까?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2.13 Thu
찾아가는 서비스, 컨시어지 경제
사회 > 연재 > 똑똑, 대사관 2018.12.13 Thu
“핀란드 복지·교육이 부러워? 신뢰 사회부터!”
사회 2018.12.13 Thu
[우리는 행복합니까③] 그래도, 행복은 있다
사회 > 지역 > 충청 2018.12.13 Thu
“청년이 살아야 도시재생 활성화 가능”
사회 2018.12.13 Thu
카풀앱 숨죽이고 있지만 “택시도 그 편리함 인정한다”
LIFE > Health 2018.12.13 목
35세 이상 여성들 중 절반이 생기는 ‘자궁근종’
경제 2018.12.12 수
[단독] 세종공업 오너 일가 골프장에서 파열음 나오는 까닭
LIFE > Health 2018.12.12 수
멀고 먼 암 정복의 길…‘면역항암제’도 아직은...
사회 2018.12.12 수
“도시재생 사업, 긴 안목을 갖고 입체적으로 이뤄야”
갤러리 > 한반도 > 포토뉴스 2018.12.12 수
[포토] 남북, 시범철수 11개 GP 상호검증…‘정전협정 후 처음’
사회 2018.12.12 수
[우리는 행복합니까②] 불행의 조건 ‘소확행·미세먼지·취업난’
경제 2018.12.12 수
“나는 이런 프랜차이즈 CEO가 좋다”
LIFE > Health 2018.12.12 수
7시간 이상 자면 심장병·뇌졸중 발생 위험 높아진다
경제 2018.12.12 수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피해자 보상, 출구가 보인다
국제 > LIFE > Culture 2018.12.12 수
日, 남성끼리 연애 그린 지상파 드라마 인기
국제 2018.12.12 수
TIME ‘올해의 인물’에 ‘진실수호 언론인들’ 선정
정치 2018.12.12 수
한국당, ‘나경원 카드’로 계파 화합 이룰 수 있을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