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골프 고수 비법] 이정은의 옆으로 그린 읽기

[시사저널 BOOK IN BOOK] GOLF 레슨 - 퍼팅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4.01(일) 11:00:00 | 1484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2017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6관왕에 오른 이정은(22)의 퍼팅 이야기다. “앞에서 볼 때 헷갈릴 때가 있다. 그래서 뒤로 물러나 옆에서 앉아서 보면 착시현상이 줄어든다. 볼 옆에서 쪼그리고 앉아서 보면 퍼트라인이 홀을 향해 볼이 진행할 방향이 정확하게 보인다.”

 

이상희(26)도 이렇게 본다. 그는 볼 뒤에서 홀을 정면으로 보지 않는다. 양발을 볼과 홀을 잇는 선에 나란히 놓는다. 이렇게 옆으로 쪼그려 앉아 왼쪽으로 고개를 살짝 돌려 홀을 본다. 홀 쪽에서, 또 홀 반대쪽에서 그렇게 그린을 본다.

 

이상희는 “나는 왼쪽 눈이 주시력이다. 코치가 왼쪽 눈으로 그린 경사를 읽는 노력을 하라고 했다. 정면에서 보면 컨디션이 좋을 때는 경사를 잘 읽는데 컨디션이 나쁠 경우 주시력이 아닌 오른쪽 눈으로 읽기도 하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다”고 옆으로 앉는 비밀을 털어놨다. 그린을 읽을 줄 알면 그만큼 퍼트가 쉬워진다. 볼을 올린 뒤 자신의 볼이 놓인 쪽으로 걸어가면서 그린에 올라가기 전에 라인을 읽는다. 이유는 처음에 본 것이 가장 정확하기 때문이다. 그런 뒤 볼을 놓고 홀을 향해 라인을 판단한다. 또한 볼과 홀을 연결하는 반대편에서도 라인을 본다. 높낮이와 언줄레이션이 잘 보이지 않을 때는 홀과 볼을 잇는 옆에서 보는 것도 큰 도움이 된다. 걸어가면서 이때 발로 경사도를 느낀다. 홀과 볼의 중간에 서서 퍼터를 살짝 들고 스트로크를 해 본다. 벤 호건의 말처럼 퍼트를 잘하는 방법은 자신감에서 오는데, 자신감은 연습에서 온다는 것을 기억할 일이다.​ 

 

%uC774%uC815%uC7406%20%uD37C%uD305%uB77C%uC778%uC744%20%uC0B4%uD53C%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KLPGA%20%uC81C%uACF5

 

 

저스틴 토머스의 퍼팅 연습 비법

 

퍼팅이 취약했던 신세대 기수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지난해 PGA 챔피언십을 비롯해 페덱스컵까지 5승을 거둔 데는 퍼팅이 주효했다. 그는 퍼팅 난조를 어떻게 극복하고 좋아졌을까. 그의 훈련법을 살펴보자. 그린 위에 거울을 놓고 그 위에 선을 그은 다음 그 위에 볼을 놓았다. 그런 다음 볼 앞에 서서 왼쪽 눈이 볼의 바로 위에 올라오면서 두 눈이 정확히 라인과 일치하도록 했다. 그는 주로 왼쪽 눈을 사용하는 편이다. 두 눈을 라인과 일치시키면 정확도가 훨씬 더 높아진다. 마지막으로 그는 두 발에 집중한다. 퍼트를 할 때 가능한 한 하체를 견고하게 했다. 그래야만 안정된 퍼팅 스트로크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발을 지면에 단단하게 디디면서 스트로크할 때 몸을 최대한 고정한다.

 

그의 퍼팅이 좋아진 것은 퍼팅을 준비하는 루틴을 짧게 했기 때문이다. 연습 스트로크를 하지 않는다. 자세를 취한 다음 곧바로 퍼트한다. 또 스트로크 자체도 짧아졌다. 백 스트로크와 스루 스트로크의 길이를 동일하게 한다. 다만, 전체적으로 스트로크의 길이가 줄었다. 이는 그만큼 볼의 컨트롤을 쉽게 했다.

 

그는 3m가 넘는 퍼트 연습을 열심히 한다. 긴 거리의 퍼트를 한 번 성공시키거나 최소한 홀에 훨씬 가깝게 붙이는 것은 더 나은 골퍼로 만들어주는 요소라는 믿음 때문이다. 퍼팅을 하는 동안 거리를 달리했다. 이때 스피드 컨트롤에 집중했다.​ 

 

%uC800%uC2A4%uD2F4%20%uD1A0%uBA38%uC2A4%20%A9%20%uC0AC%uC9C4%3DPGA%20%uC81C%uACF5

저스틴 토머스 © 사진=PGA 제공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4.25 수
댓글 정책 바꾼 네이버에 “뭣이 중헌디” 쏟아지는 비판
경제 2018.04.25 수
기준금리 올린다는데 채권에 투자해도 되나요?
국제 2018.04.25 수
‘시리아 공습’으로 스캔들 덮으려 했나
경제 2018.04.25 수
社內변호사 위에 前官, 전관 위에 재벌총수
경제 2018.04.25 수
사내 변호사 이모저모…최연소는 현대차 소속 28세 女
경제 2018.04.25 수
“기업 내 전관은 조직 전체를 긴장시키는 ‘메기’”
경제 2018.04.25 수
“사내변호사 위상, 결코 떨어지지 않았다”
정치 > 사회 2018.04.25 수
특검 동력 떨어질까…3대 악재에 속태우는 야3당
한반도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25 수
[뉴스브리핑] 문재인·김정은이 ‘비핵화’ 담판
LIFE > Health 2018.04.25 수
눈꺼풀 아닌 눈 주변이 떨리면 '안면 경련' 의심
경제 2018.04.25 수
“채용비리 엄단” 소신 발언이 부메랑 된 윤종규 KB회장
경제 2018.04.25 수
윤종규 KB회장의 발뺌인가, 노조의 발목잡긴가
경제 2018.04.24 화
‘물컵 갑질 피해자’ 광고대행사도 알고 보면 ‘갑’?
LIFE > Culture 2018.04.24 화
[New Book] 《선을 넘어 생각한다》 外
LIFE > Sports 2018.04.24 화
LG트윈스의 ‘커닝 페이퍼’가 의미하는 것
OPINION 2018.04.24 화
[Up&Down]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vs 대한항공
사회 2018.04.24 화
《세월X》 제작자 ‘자로’ “진실은 밝혀질 수 있다”
정치 2018.04.24 화
김기식·더미래,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피소
경제 2018.04.24 화
삼성, 검찰·정권 눈치 보며 ‘80년 무노조 경영’ 포기했나
정치 2018.04.24 화
검찰, ‘다스’ 찍고 ‘BBK’까지 정조준하나
ECONOMY > Good Company Conference 2018.04.24 화
2018 굿컴퍼니 컨퍼런스 신청안내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