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가상화폐 실명전환 안하면 과태료 낸다

금융당국, 현행법 테두리 안에서 가상화폐 바람 빼기

송응철 기자 ㅣ sec@sisajournal.com | 승인 2018.01.14(Sun) 14:3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정부안으로 가상화폐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 거래소 폐지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월11일 이처럼 말했다. 가상화폐 규제와 관련해 초강수를 둔 것이다. 후폭풍은 컸다. 가상화폐 시장은 크게 출렁였고, 투자자들의 집단 반발이 이어졌다. 그러자 청와대는 한발 물러서는 제스처를 취했다. 그럼에도 가상화폐 투기 열풍을 진화해야 한다는 정부 부처들은 공감대는 명확했다. 가상화폐를 이대로 방치할 경우 향후 투자자는 물론, 국가 경제에 막대한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이유에서다. 따라서 조만간 정부가 가상화폐 규제에 대한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다. 

 

이런 가운데 금융당국이 1월14일 후속 및 보완 조치를 내놨다. 이달 내 시행키로 한 실명확인 입출금 시스템 시행 과정에서 기존 가상계좌 이용자들이 실명전환을 거부할 경우 과태료를 내도록 한 것이다. 현행법의 테두리 안에서 가상화폐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다만, 금융당국은 실명제가 가상화폐 양성화를 위한 것이 아닌, 거래를 점진적으로 줄여나가기 위한 대책이라는 입장이다. 또 법인계좌 아래 다수 거래자의 거래를 장부 형태로 담아 관리하는 일명 ‘벌집계좌’를 차단하기로 했다. 자금세탁 등 불법 소지나 해킹으로 인한 투자자 피해를 원천 봉쇄하기 위해서다. 

 

%uC815%uBD80%uC758%20%uAC00%uC0C1%uD654%uD3D0%20%uAC70%uB798%uC18C%20%uD3D0%uC1C4%20%uB17C%uB780%uC774%20%uBC1C%uC0DD%uD55C%uC9C0%20%uD558%uB8E8%uAC00%20%uC9C0%uB09C%2012%uC77C%20%uC624%uC804%20%uC11C%uC6B8%20%uC911%uAD6C%uC758%20%uD55C%20%uAC00%uC0C1%uD654%uD3D0%20%uAC70%uB798%uC18C%20%uBAA8%uC2B5.%20%u24D2%uC5F0%uD569%uB274%uC2A4



벌집계좌 적발시 가상계좌 거래 전면 중단

 

먼저, 금융당국은 실명확인 입출금 시스템의 안착을 위해 기존에 가상계좌를 통해 가상화폐를 거래하던 사람들이 실명확인에 응할 경우 예외 없이 허용하기로 했다. 일정 기한 안에 실명전환을 거부할 경우 과태료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특히 실명확인 절차를 끝까지 거부하는 계좌는 출금 제한까지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도 전해졌다. 

 

실명 거래 시스템이 도입되면 본인이 확인된 거래자의 계좌와 거래소의 동일은행 계좌 간 입출금만 허용된다. 이 경우 거래자의 청소년과 해외거주 외국인들을 가상화폐 거래시장에서 구축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과세를 위한 기초자료로도 활용이 가능하며, 1인당 거래 한도 설정 등 추가적인 규제에도 나설 수 있게 된다. 

 

벌집계좌와 관련해 금융당국은 적발될 경우 계좌를 아예 중단시키는 지침을 내놨다. 벌집계좌는 법인의 운영자금 계좌로 위장한 사실상의 가상화폐 거래 가상계좌다. 일반 법인계좌를 발급받은 뒤 이 계좌 아래에 다수 거래자의 거래를 수기로 담는 방식이다. 주로 후발 거래소들이 경쟁 우위를 가지기 위해 동원해온 편법이었다. 문제는 벌집계좌가 자금세탁 등 불법에 악용될 소지가 다분한 데다, 해킹 등이 발생하면 거래자금이 뒤엉키는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금융당국은 은행들이 벌집계좌를 어렵지 않게 적발해 낼 수 있어 단속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LIFE 2018.01.20 Sat
[New Book] 《시로 납치하다》 《시민의 세계사》 外
사회 2018.01.20 Sat
중국은 뒷짐 지는데, 미세먼지 놓고 우리끼리 분란
Health > 연재 >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 LIFE 2018.01.20 Sat
전립선 치료 위해 복용했더니, 탈모 방지 효과가…
Culture > LIFE 2018.01.20 Sat
소수민족 내세우며 점점 넓혀가는 디즈니의 세계 지도
IT 2018.01.20 Sat
유능한 ‘착한 해커’들 나가라 등 떠미는 한국 기업 문화
경제 2018.01.19 Fri
전세계 비트코인 ATM은 2000여 대…한국엔 달랑 ‘1대’
Health > LIFE 2018.01.19 Fri
우울증이란?…자가 진단표에서 선별 질문지까지
LIFE > Sports 2018.01.19 Fri
타이거 우즈의 부활, 세계 골프사 다시 쓸까
Health > LIFE 2018.01.19 Fri
힘든 이야기 들어주고 공감하기…우울한 사람 대하는 방법
OPINION 2018.01.19 금
[시끌시끌 SNS] 지금 전 국민은 ‘혹한기 훈련 중’
LIFE > Health 2018.01.19 금
우울할 땐 나가서 햇볕 쬐고, 감정을 털어놓자
사회 2018.01.19 금
자살자 10명 중 7명, 죽기 전 병원 방문한다
사회 2018.01.19 금
“전쟁 났나요?”… 미세먼지 앞에서 외국인은 속수무책
사회 2018.01.19 금
용산 참사 아직 끝나지 않았다!
정치 2018.01.19 금
[Today] 문 대통령의 직격탄 “MB에 분노”
사회 2018.01.19 금
용산 참사 유가족 “눈 감으면 무섭고 눈 뜨면 괴로웠다”
정치 2018.01.19 금
남경필 “‘광역서울도’는 미래 국토성장 어젠다”
LIFE > Culture 2018.01.18 목
윤흥길
IT 2018.01.18 목
“3D프린터 상용화로  일자리 창출 효과를”
정치 2018.01.18 목
MB 검찰 소환 조사, 설 전에 이뤄질까
사회 2018.01.18 목
“우리 대학교 커뮤니티에 ‘코인 게시판’이 생겼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