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지난해 경기도 화재 9799건 중 48.1%가 ‘부주의’ 때문

대형화재 7건 중 2건이 용접 원인…안전한 작업환경과 작업의식 절대 필요

이상엽 기자 ㅣ sisa213@sisajournal.com | 승인 2018.01.11(Thu) 13:56:49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uC9C0%uB09C%uD574%20%uACBD%uAE30%uB3C4%uC5D0%uC11C%20%uBC1C%uC0DD%uD55C%20%uD654%uC7AC%uC758%20%uC808%uBC18%uC774%20%uBD80%uC8FC%uC758%uC5D0%20%uC758%uD55C%20%uAC83%uC73C%uB85C%20%uB098%uD0C0%uB0AC%uB2E4.%20%uC0AC%uC9C4%uC740%20%uACBD%uAE30%uB3C4%20%uC7AC%uB09C%uC548%uC804%uBCF8%uBD80%20%uD654%uC7AC%20%uC9C4%uC555%20%uBAA8%uC2B5.%20%u24D2%uACBD%uAE30%uB3C4%20%uC7AC%uB09C%uC548%uC804%uBCF8%uBD80%20%uC81C%uACF5

 

지난해 경기도에서 발생한 화재의 절반(48.1%)이 부주의에 의한 것이며, 특히 대형화재 7건 가운데 2건이 용접·용단 작업 때문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1일 경기도재난안전본부가 발표한 ‘2017년 경기도 화재발생 현황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에서 총 9799건의 화재가 발생해 651명(사망 78명, 부상 573명)의 인명피해와 약 2406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화재발생 건수는 2016년도 1만 47건에 비해 348건(3.4%) 감소했지만, 사망자는 8명(11.4%), 부상자는 63명(12.4%), 재산피해는 520억원(27.6%)이 증가했다. 1일 평균으로 환산하면 하루 26.8건의 화재로 1.8명의 인명피해와 6억5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도 재난안전본부는 9,799건의 화재진압 활동을 통해 468명을 구조하고 1만2800명을 대피시킨 것으로 집계됐다. 장소별로는 교육, 업무, 의료복지, 산업, 문화재 등의 건축물이나 시설물을 뜻하는 비주거가 3887건(39.7%)으로 가장 많았고, 주거 2291건(23.4%), 차량 1168건(11.9%) 순으로 나타났다. 주거 화재의 경우 지난해 2077건 대비 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비주거와 차량 화재가 감소한 것과 대조를 보였다.
 

발화 요인별로는 부주의 4713건(48.1%), 전기적요인 2358건(24.1%), 기계적요인 1366건(13.9%)이 많았다. 특히 화성 메타폴리스 상가 화재 등 지난해 경기도에서 발생한 7건의 대형화재 중 2건이 용접·용단 작업이 원인인 것으로 조사돼 작업자의 안전의식과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소방관서별로는 화성소방서가 629건, 남양주소방서 454건, 파주소방서 449건, 안산소방서 446건으로 확인됐다.

 

임정호 경기도재난안전본부 대응구조구급과장은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아직도 절반에 가깝다는 조사결과는 화재예방에 신경을 쓰면 얼마든지 화재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라며 “특히 2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주택화재는 단독경보형감지기와 주택용 소방시설만 설치해도 크게 줄일 수 있어 이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LIFE 2018.06.24 Sun
왕자님 로맨스의 반격 《김비서가 왜 그럴까》
Health > LIFE 2018.06.24 Sun
“일자목·손목터널증후군, 평소 서로 관리해 줘야”
Health > 연재 > LIFE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6.24 Sun
신발은 내 건강의 블랙박스다
Culture > LIFE 2018.06.24 Sun
3% 시청률을 겨냥해야 지상파 예능이 산다?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 LIFE > Sports 2018.06.24 Sun
한화 호잉 “기회 된다면 한국서 계속 뛰고 싶다”
LIFE > Sports 2018.06.24 Sun
2018 러시아 월드컵, 역대급 이변의 무대 될까
정치 2018.06.23 Sat
[포토뉴스] 정치인들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6.23 Sat
불로장생의 핵심 토마토의 비밀
Culture > LIFE 2018.06.23 Sat
김해숙 “45년 연기 인생  통틀어 가장 힘든 영화”
LIFE > Culture 2018.06.23 토
《오션스8》 한국의 시선에서는 부러운 기획
OPINION 2018.06.23 토
[Up&Down] 포르투갈 호날두 vs 한진그룹 이명희
정치 2018.06.23 토
김종필 전 총리 별세…‘3金시대’ 역사 뒤안길로
사회 2018.06.22 금
연체료 없는 국회도서관, 1년 넘게 반납 안 된 책도 있다
LIFE > Health 2018.06.22 금
LIFE > Health 2018.06.22 금
정치 2018.06.22 금
 ‘파란의 4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정치 2018.06.22 금
최재성 “2020년 국회권력 교체에 ‘돌파형’ 당 대표 필요”
LIFE > Health 2018.06.22 금
국민이 선호하는 건강 홍보대사 유재석·이효리
정치 2018.06.22 금
카오스 빠진 한국당, 당 간판 언제 내릴까
정치 2018.06.22 금
제주선거, '정당 vs 인물'? '인물 vs 인물'!
한반도 2018.06.22 금
개혁·개방에 설레는 북한의 ‘장마당 세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