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금주의 정치PICK] ‘예산 프레임’ 전쟁

유지만 기자 ㅣ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17.11.28(Tue) 16:01:01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11월의 마지막 주에 접어들었습니다. 대한민국 현대사의 한 획을 그을만한 2017년도 이제 한 달 남짓 남았습니다. 독자 여러분도 연말 모임 약속 잡느라 바쁘실 것 같습니다. 부디 편안한 연말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시사저널도 ‘연말 모드’에 돌입했습니다. 언론사들은 해마다 이맘때나 설 연휴가 다가오면 각종 특집기사를 준비합니다. 해마다 반복되지만, 해마다 새롭기도 합니다. 올해는 한국이 어떤 성적표를 받아들게 될까요. 

 

여의도 역시 올해의 마무리를 향해 다가서고 있습니다. 입법부인 국회가 한 해 동안 가장 큰 권력을 과시하는 시기는 두 번입니다. 하나는 국정감사고, 다른 하나는 예산입니다. 국정감사는 10월에 끝났고, 현재 국회에서는 내년도 예산안 논의가 한창입니다. 예산안 처리의 법정시한은 12월2일까지입니다. 이제 나흘 남은 셈입니다. 

 

11%uC6D421%uC77C%20%uAD6D%uD68C%20%uC608%uC0B0%uACB0%uC0B0%uD2B9%uBCC4%uC704%uC6D0%uD68C%20%uC18C%uD68C%uC758%uC2E4%20%uC55E%uC5D0%uC11C%20%uC608%uC0B0%uC548%uB4F1%uC870%uC815%uC18C%uC704%uC6D0%uD68C%20%uAC1C%uC758%uC5D0%20%uC55E%uC11C%20%uAC01%20%uBD80%uCC98%20%uACF5%uBB34%uC6D0%uB4E4%uC774%20%uC608%uC0B0%uC548%20%uAD00%uB828%20%uC790%uB8CC%uB97C%20%uB4E4%uACE0%20%uB300%uAE30%uD558%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내년 예산안은 역대 최대인 429조원에 달합니다. 특히 올해는 문재인 정부의 첫 예산안입니다. 청와대와 여당의 계산대로 예산이 통과돼야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인 ‘J노믹스’를 제대로 펼칠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많은 파문을 일으킨 ‘특별활동비’도 도마에 올라 있습니다. 예산안 자체가 ‘적폐청산’과 연결되는 모양새입니다. 당연히 정부와 여당은 예산안 처리를 야당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까지 나서서 예산안 처리를 당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반면 야당은 정부 여당의 예산안을 두고 ‘포퓰리즘’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선봉에는 자유한국당이 있습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극단적인 포퓰리즘 예산을 펼치고 있다”고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야당으로서는 정국의 흐름을 조금이라도 유리하게 끌고 갈 수 있는 기회입니다. 자유한국당뿐만 아니라 국민의당, 바른정당까지 예산안에 제동을 걸게 된다면 여당이라 하더라도 딱히 방법이 없습니다. 현재 여야는 서로 양보 없이 예산안 기싸움을 하는 중입니다. 법정 시한이 4일 남았는데, 아직까지 속시원히 처리될 기미는 보이지 않습니다. 국회선진화법이 도입되면서 예산안 처리 기한이 법으로 정해졌지만, 아직까지 기한 안에 처리된 사례는 한 번에 불과합니다. 2014년에만 법정시한을 준수했을 뿐입니다. 2015년에는 쟁점법안 처리를 놓고 여야가 대치하면서 본회의 개회가 늦어져 48분 늦게 처리됐고, 2016년에는 탄핵 정국 속에서 3시간 57분 늦어졌습니다. 

 

올해도 쉽게 처리될 기미는 보이지 않습니다. 독자 여러분도 익히 감을 잡고 계시겠지만, 올해도 여전히 ‘쪽지예산’ ‘카톡예산’이 난무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예산 처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풍경은 정권이 바뀌어도 큰 차이가 없습니다. 다만, 국회의원들이 사회의 고민이 무엇인지를 공감하고 이를 조금이라도 나아지게 할 수 있는 예산안을 통과시켰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금주의 정치PICK’은 매주 게재됩니다. 독자 여러분 중 국회나 정치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댓글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해하시는 점 위주로 글을 풀어가도록 하겠습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10.16 Tue
남북 철마, 국제사회와 ‘속도 차’ 좁혀야 달린다
Culture > LIFE > 지역 > 영남 2018.10.16 Tue
“스타 얼굴 보기 힘드네”…팬들 아쉬움 속 부산국제영화제 폐막
사회 > 지역 > 충청 2018.10.16 Tue
[단독] 배재학당 교수님은 재단과 소송 중
국제 2018.10.16 Tue
중국, 대만 ‘왕따’ 시키려 바티칸과 손잡나
Health > LIFE 2018.10.16 Tue
임산부용 영양 보충제 40%, 철분 상한섭취량 초과
사회 2018.10.16 Tue
“일본 역사 왜곡, 논리적 반박 후 국제사회에 알려야”
정치 2018.10.16 Tue
韓·日 두 정상의 20년 전 약속은 지켜질까
경제 2018.10.16 Tue
[재테크] 사모펀드 날자 찬밥 된 공모펀드
정치 > OPINION 2018.10.16 Tue
“자유한국당만 마음먹으면 정개특위 가동된다”
갤러리 > 만평 2018.10.16 화
[시사 TOON] ‘풍등’에만 잘못 물을 수 있나
LIFE > Culture 2018.10.16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어 이메일 쓸 때 어떻게 시작할까?
LIFE > Health 2018.10.15 월
학급당 5명 비만···2030년 고도 비만 인구 지금보다 2배 전망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10.15 월
가족 사랑이 낳은 위대한 유산 ‘사키오리’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10.15 월
역사를 뒤바꾼 ‘우연한’ 사건들
경제 2018.10.15 월
“사립유치원, 소득 있음 세금 내고 지원 있음 감사 받아야”
OPINION 2018.10.15 월
[시끌시끌 SNS] 이것이 진짜 '영웅의 본색'
OPINION 2018.10.15 월
[한강로에서] 專의 덩샤오핑과 紅의 시진핑이 시사하는 바는
경제 2018.10.15 월
‘돈의 힘’ 믿은 삼성 2인자, 法 앞에 무릎 꿇다
경제 2018.10.15 월
[대기업임원 전수조사①] 서울대·유학파·52.8세, 대한민국 임원 평균
경제 2018.10.15 월
[대기업임원 전수조사②] 임원 평균 보수, 삼성이 단연 최고
경제 2018.10.15 월
[대기업임원 전수조사③] 4차 산업혁명 시대 임원은 ‘전문성’이 생명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