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유사 바꾼 뒤 일어난 어느 주유소 업주의 한탄과 눈물

박동욱 기자 ㅣ sisa510@sisajournal.com | 승인 2017.09.29(Fri) 17:48:19

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지난 2월15일 부산 부산진구 거제대로에 있는 작은 규모의 한 주유소에 법원의 압류집행 요원들이 들이닥쳤다. 이 주유소가 현대오일뱅크에서 에쓰오일(S-Oil)로 기름 공급 거래처를 바꾼 지 1년여 만에 일어난 일이다. 

 

결국 ‘신거제주유소’는 1억원에 달하는 손해배상금 가운데 8000만원을 일시불로 현대오일에 지급하고, 2000여만원을 1년에 걸쳐 분납하기로 약속한 뒤에야 영업을 지속할 수 있었다. 그런 뒤 신거제주유소 업주는 자신의 든든한 버팀목으로 여겼던 에쓰오일을 등지고 또다른 기름 공급사로 거래처를 바꿨다. 그리고 에쓰오일과 법적 싸움을 준비 중이다.

 

30여년을 주유소서 살아온 임춘길씨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uC5D0%uC4F0%uC624%uC77C%20%uB9C8%uC2A4%uCF54%uD2B8%20%uBAA8%uC2B5.%20%u24D2%20S-Oil%20%uC81C%uACF5%20%uC790%uB8CC%20%uC0AC%uC9C4



계약 만료 전 공급처 변경 '계약 위반'으로 1억원 배상

 

그는 셀프 주유소가 유행처럼 생기던 2013년말 셀프 주유기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당시 6년 동안 거래해 왔던 현대오일뱅크와 갈등을 빚었다. 이런 상황에서 에쓰오일 부산지사 영업 담당자로부터 에쓰오일로 거래처를 바꿀 것을 권유받게 된다.

 

현대오일뱅크와 계약기간이 3개월 가량 남아있던 시점이었다. 종전보다 더 나은 조건에 마음을 뺏긴 해당 주유소 업주는 에쓰오일 담당자의 말만 믿고 현대오일뱅크에 계약해지 내용증명서를 보냈다.

 

새 거래처와 계약을 맺고 새로운 꿈을 키워가던 그는 몇 달 뒤 감당하기 힘든 멍에를 메게된다. 현대오일뱅크는 처음에는 상표가 노출되는 캐노피 시설물을 임의로 변경했다는 이유로 신거제주유소에 계약위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가, 나중에는 ‘전량 거래’ 위반으로 소송 가액을 1억여원으로 높였다.

 

결국 이 주유소는 현대오일뱅크에 모든 기름을 공급받는다는 ‘전량 거래’ 계약과 달리 다른 회사로부터 틈틈이 등유를 공급받았다는 일이 발각돼 대법원으로부터 최종 1억원 가까운 손해배상 판결을 받았다.

 

공급처 변경과 관련한 법적 문제 검토 여부를 둘러싸고 해당 업주와 에쓰오일 부산지사의 주장은 엇갈린다.

 

 

'끼워먹기' 관행에 손해배상 소송 "이례적"

 

해당 업주는 에쓰오일 법무팀이 지난 2016년 3월 계약 당시 현대오일뱅크와 유류공급 계약서를 검토한 뒤 ‘이상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에쓰오일 부산지사 담당 직원의 말을 믿고 공급처를 바꿨다는 입장이다. 그는 양 모 차장과 당시 전화로 나눈 녹음 내용이 그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에쓰오일은 “법적으로 책임질 일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해당 주유소의 자체적인 판단에 따른 결과일 뿐이라는 얘기다.

 

신거제주유소와 관련한 ‘전량 거래’ 위반 손해배상 소송이 이례적이었다는 점은 주유소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얘기다.

주유소들이 일부 저렴한 기름을 계약자와 다른 공급처로부터 제공받는 일명 ‘끼워먹기’가 몇 년 전만하더라도 관행적으로 이뤄졌다는 것이다.

 

현대오일뱅크와 소송에서 패소한 신거제주유소 업주는 기름을 조금 더 추가적으로 넣어주겠다는 에쓰오일 측 제안에도 지난 7월 말, 공급처를 바꿨다. 그리고 과도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다가 목 뒤에 생긴 큰 부종으로 병원을 오가는 신세가 됐다. 

 

에쓰오일 홍보실 관계자는 신거제주유소의 거래 변경과 관련한 송사에 대한 취재진의 물음에 대해 “안타까운 일이지만, 지금 상황에서 (해당 주유소에) 도와줄 일은 전혀 없는 것 같다”고 해명했다.

 

전체댓글13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내일해
2017-10-17 22:52:27
외 인테넷에서 삭제된겁니가.
내일해
2017-10-15 23:23:28
정유사의 휭포에 저 또한 위사례에 글과 똑같은 경험을 하였습니다. 월세삼백만원 임대주유소를 했었는데 매매가 되어 강제로 쫓겨나왔는데 주유소를 인수한사람이 다른폴로 바꾸자 3개월후에 전량을 구매하지 않았다하여 손해배상청구소송이 들어와 피같은 돈을 물어주었습니다..
무크
2017-10-04 23:46:51
대기업 횡포에 서민들만 죽네요
정말 서민 국민들을 위한 나라가 되었으면 합니다.
BlackWind
2017-10-03 23:25:10
약자를 보호할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대기업이 꼭 이렇게 해야 되겠습니까?
아직 늦지 않았습이다 지금이라도 사과하세요.
중리남자
2017-10-03 21:44:37
피눈물 뽑아서 돈 만들어서 자식새끼 교육하고 부양하는
버러지 새끼들 니네 자식새끼들도 똑같이 피눈물 흘리고
너네가 흘려도 그 죄를 덮을수가 없다.
사람답게 살아라 피빠는 모기 버러지 새끼들아.
더보기

TOP STORIES

ECONOMY > IT 2017.12.13 Wed
AI, 이젠 포르노 감독까지 넘보다
정치 2017.12.13 Wed
“통합 여부 따라 지방선거 전략 다시 짜야 하는데…”
정치 2017.12.13 Wed
“박근혜 정부, 세월호 청문회 출석 공무원들에게 은밀한 지시 했다고 들었다”
지역 > 영남 2017.12.13 Wed
안상수 창원시장 “시민 뜻에 따라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 결정”
정치 2017.12.13 Wed
“수많은 공신(功臣)들을 어찌할까?”
LIFE > Sports 2017.12.13 Wed
무서운 아이는 무서운 감독이 될 수 있을까
경제 > ECONOMY 2017.12.13 Wed
변양균의 ‘부금회’ vs 장하성의 ‘하나금융회’
OPINION > 연재 >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2017.12.13 Wed
다시 태어난 MBC, 언론의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
OPINION 2017.12.13 수
[한강로에서] 제대로 된 한·중 관계를 맺으려면
정치 2017.12.13 수
박완주 “도서산간 지역 등 의료 사각지대 없애야”
ECONOMY 2017.12.12 화
3C에 갇힌 창업 고민, ‘빅데이터’로 해결
LIFE > 연재 > Culture > 박종현의 싱송로드 2017.12.12 화
노스탤지어의 노래  포르투갈의 ‘파두’
OPINION 2017.12.12 화
[시끌시끌SNS] 청진기 대신 반기 든 의사들
국제 2017.12.12 화
과연 ‘타임’의 시간은 거꾸로 갈까
정치 2017.12.12 화
[금주의 정치PICK] 文 대통령 방중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
연재 > 정치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7.12.12 화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성폭력 방치는 또 다른 세월호 사건
정치 2017.12.12 화
文 정부 첫 사면, 정치권 화약고 건드리나
정치 2017.12.12 화
[Today] MB 자서전까지 다스 돈으로 ‘차떼기’ 했나
정치 2017.12.12 화
이헌승 “낙후된 서민 주거환경 한층 개선될 것”
ECONOMY > IT 2017.12.12 화
활자 저널리즘보다 독자 몰입도 높은 가상현실 저널리즘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