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치인맥 폭넓게 형성된 한화그룹

송창섭 기자 ㅣ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7.06.18(Sun) 15:00:00 | 1443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지난 4월1일, 김호연 빙그레 회장의 장남 동환씨는 서울 중구 정동 대한성공회 성당에서 결혼식을 치렀다. 김호연 회장은 고(故) 김종희 한화그룹 창업주의 차남이다. 부모 모두 독실한 성공회 신자였다. 이날 결혼식에는 형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참석해 하객들을 반갑게 맞았다.

 

김 창업주는 국내 화약산업의 산증인이다. 김 창업주의 형은 5공화국 당시 거물 정치인으로 활동한 김종철 전 국민당 총재다. 김 창업주의 동생은 13대 국회에서 활동한 김종식 전 민자당 의원이다. 김 창업주는 강태영 여사와의 사이에 2남1녀를 뒀다. 맏딸인 김영혜 전 제일화재 이사회 의장은 이후락 전 중앙정보부장의 차남 이동훈 전 제일화재 회장과 결혼해 슬하에 4남을 뒀다. 그다음이 장남 김승연 회장이다. 김 회장은 13대부터 내리 4선을 지낸 서정화 전 한나라당 의원의 딸 영민씨와 결혼했다.

 


차남 김호연 빙그레 회장은 독립운동가 김구 선생의 손녀인 미씨와 결혼했다. 김구 선생의 아들인 김신 전 교통부 장관이 그의 장인이다. 이런 인연으로 김호연 회장은 현재 김구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김 회장은 2012년 18대 총선에서 충남 천안시 새누리당 후보로 나서 당선된 바 있다.

 

김승연-호연 형제는 1992년 ‘왕자의 난’을 겪었다. 부친이 갑작스럽게 타계하면서 두 아들의 지분을 명확하게 구분하지 않아서다. ‘장자 우선 원칙’에 따라 경영권에서 밀려난 김호연 회장은 형 김승연 회장을 상대로 재산권 분할소송을 냈다. 하지만 1995년 조모인 오명철 여사 장례식에서 재산 분할에 합의하고 관련 소송을 모두 취하했다. 또 그해 모친 칠순잔치에서 화해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그 일로 두 사람 간 갈등은 모두 해소됐으며 이번 김호연 회장 장남 결혼식처럼 집안 대소사가 있을 때는 서로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정치 > 연재 > 양욱의 안보 브리핑 2017.07.27 Thu
‘수리온 비극’ 예고된 참사
사회 2017.07.27 Thu
[단독] 식약처의 수상한 ‘인공 유방’ 승인
ECONOMY > IT 2017.07.27 Thu
인공지능은 지금 자동차로 달려간다
경제 > ECONOMY 2017.07.27 Thu
건강 잡고 입맛까지 살려주는 여름철 ‘新먹거리’
정치 2017.07.27 Thu
[Today] 정부 증세에 맞선 자유한국당의 ‘내맘대로 감세’
사회 > 연재 > 이민우의 if 2017.07.27 Thu
최저임금은 있는데, 최고임금은 왜 없을까(下)
경제 > ECONOMY 2017.07.27 Thu
‘세기의 결혼’에서 ‘세기의 이혼’으로 치닫는 최태원-노소영 부부
Culture > 연재 > 이진아의 지구 위에서 보는 인류사 > LIFE 2017.07.26 Wed
 로마가 끝나자 세계가 끝나버렸다?
정치 2017.07.26 Wed
KAI 꽃놀이패 쥔 검찰 수사 종착역은 어디일까
ECONOMY > 경제 2017.07.26 수
적폐 청산, 깡통프랜차이즈에서 탈출하라
정치 2017.07.26 수
[Today] 문 대통령 면담 앞두고 ‘선물 보따리’ 푸는 재계
사회 2017.07.26 수
[단독] 어버이연합, 탈북자에게 빌린 수억원 상환 못해 피소
LIFE > Sports 2017.07.26 수
신태용 감독 “뛰든 못 뛰든 내 스타일이면 뽑겠다”
ECONOMY > 경제 2017.07.26 수
‘악성 댓글 고소 사건’ 최태원-노소영 부부싸움 양상
연재 > 한반도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7.07.26 수
北으로 간 탈북자들 자발적인가, 강제적인가
OPINION 2017.07.25 화
[시끌시끌 SNS] 최저시급 7530원…소상공인연합회 “수용 불가”
국제 2017.07.25 화
“‘명품’ 루이비통 재단 제국주의 근성 못 버렸다”
LIFE > Culture 2017.07.25 화
배병우 작가 “한국은 나무에 대한 ‘리스펙트’ 사라졌다”
사회 2017.07.25 화
“‘마봉춘 세탁소’ 문 좀 닫게 해주세요”
사회 2017.07.25 화
‘억울한 옥살이’로 잃어버린 수십 년
정치 2017.07.25 화
노혜경 시인 “정치 선배로 페미니스트에게 해줄 얘기 많다”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