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윗선 밝힐 증거 확보”…선관위 ‘알바 동원’ 조사

시사저널 단독 보도 후 장성민 북콘서트 ‘알바 동원’ 조사 개시

조해수 기자 ㅣ chs900@sisapress.com | 승인 2017.01.30(Mon) 16:40: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대선 출마를 선언한 장성민 전 의원의 북콘서트에 탈북자 알바가 동원됐다는 시사저널의 단독보도(1월19일자 “[단독]대선 판에도 ‘탈북자 알바 동원’…제2의 어버이연합 사태” 참조)와 관련해, 서울선거관리위원회가 공직선거법상 위반 행위가 있었는지 조사에 착수했다. 선거 관련 행사에 돈을 주고 참석자를 모집했을 경우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 위반에 해당해 5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된다.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대표이자 16대 국회의원을 지낸 장 전 의원은 지난 1월17일 오후 2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자신의 책 ‘큰바위 얼굴’과 ‘중국의 밀어내기 미국의 버티기’ 북콘서트를 열었다. 이날 장충체육관에는 권노갑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김종인 민주당 의원, 이수성 전 국무총리 등을 비롯해 3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모였다.

 

 

1월1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장성민 전 의원의 북콘서트 참석자 중 일부가 일당을 지급받는 모습이 포착됐다. ⓒ 시사저널 최준필

 

그런데 장 전 의원의 북콘서트가 열리기 전, 탈북자 사회에서 ‘일당 알바’를 모집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왔다. 어버이연합이 보수집회에 탈북자를 동원했던 것처럼 2만원을 받고 행사에 참여할 탈북자들을 모집한다는 것이다. 기자는 북콘서트 현장에서 '일당'을 받기 위해 표를 배부받는 모습을 확인했다. 현장에서 확인된 표의 종류만도 두 종류였다. 탈북자를 통해 일당 알바를 모집하는 문자 메시지도 확보했다. 1월13일에 보내진 문자 메시지에는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행사에 교통비 2만원을 지급한다. 참석할지 여부를 미리 알려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는 일당 알바가 행사 이전부터 계획적으로 동원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북콘서트 현장에서 ‘알바비’가 직접 지급되는 현장도 포착됐다. 행사 전에 나눠진 ‘표’가 행사 후 동대입구 지하철역과 장충체육관 앞에서 2만원으로 교환됐다. 어버이연합이 보수집회에 동원된 알바들에게 알바비를 계좌로 송금했던 것과 달리, 이번 북콘서트에서는 알바비가 현장에서 현금으로 바로 지급됐다.

 

서울선관위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구체적인 정황이 보도됐다"며 "중앙선관위에서 조사 확인을 지시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선관위에서는 두 가지 요소에 주목하고 있다. 먼저 장 전 의원의 북콘서트를 선거와 관련한 행사로 볼 수 있는지 여부다. 장 전 의원은 북콘서트에서 “국민의당에 입당해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설 생각”이라고 밝혔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북콘서트를 선거 관련 행사로 볼 수 있는지는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도 “북콘서트 때 대선 출마 발언을 했다면 선거와 관련이 있는 자리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장 의원 측은 “북콘서트는 정치적 색깔을 띤 행사가 아니다”고 항변했다.

 

두 번째는 알바를 동원한 주체가 누구냐는 것이다. 본지가 입수한 문자 메시지를 보면 북콘서트 개최 이전부터 조직적으로 탈북자 알바가 동원된 것을 알 수 있다. 현장에서 배급된 표가 한가지가 아니라는 점을 볼 때, 탈북자 단체가 아닌 다른 단체에서 알바를 동원했을 가능성도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실제로 동원된 알바들과 이들을 모집한 중간 총책 등을 소환 조사해 윗선을 밝힐 수 있는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의원 측은 “탈북자들이 동원됐다면 철저한 수사를 통해서 배후 세력들을 밝혀내야 한다”면서 “지인들에게만 행사가 열린다는 사실을 알렸을 뿐 조직적으로 문자를 보낸 적이 전혀 없다. 우리가 수사 의뢰를 해서 이 사실을 낱낱이 밝히고 싶은 심정이다. 자발적으로 참여하신 분들을 모욕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문화 2017.02.23 Thu
애플 신사옥에 담긴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혁신
사회 2017.02.23 Thu
뜨거운 감자 ‘흡연 경고 그림’은 정말 효과 있을까
정치 2017.02.23 Thu
[권상집 교수의 시사유감] 방송사의 부실한 대선후보 검증
사회 2017.02.23 Thu
[단독] 한국GM 노동자의 백혈병도 산재 인정됐다
한반도 2017.02.23 Thu
‘북극성 2호’ 北 핵무기 완성 서곡
정치 2017.02.23 Thu
[Today] 서울구치소 찾느라 분주한 삼성 수뇌부들
사회 2017.02.23 Thu
일상화된 간접고용 “우리 사장님은 누구인가요”
건강 2017.02.22 Wed
탄수화물은 비만의 주범이다?
사회 2017.02.22 수
인간 vs AI(인공지능) 대결, 스코어는 4:1
사회 2017.02.22 수
국내선 9개 공항, 액체 폭탄 테러에 취약하다
한반도 2017.02.22 수
‘동맹국 간 분열’이 트럼프 시대 北 전략
사회 2017.02.22 수
재벌 2․3세 ‘갑질’ 또 다시 도마 위에
정치 2017.02.22 수
[Today] 고영태 “컴퓨터 한 방이면 터뜨릴 수 있다”
정치 2017.02.22 수
“20대가 투표 안 해서 나라가 이 모양이라고요?”
문화 2017.02.22 수
미리 보는 평창동계올림픽 금빛 스타를 주목하다
사회 2017.02.22 수
검·경 수사권 조정 물밑 싸움 시작됐다
정치 2017.02.21 화
‘정치’의 의학적 명칭은 ‘스트레스’입니다
문화 2017.02.21 화
[장상인의 글로벌 인맥쌓기]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이 인간관계의 기본이다”
경제 2017.02.21 화
장보기·재료 손질 등 번거로운 작업, ‘주스키트’ 하나로 해결
정치 2017.02.21 화
찢기고 밟히고, 폭행도구로 까지…태극기의 수난시대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