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아무 반응도 않는 대통령에 울분느낀다"

촛불 든 시민들 분노 자제한 채 평화시위 인내심 발휘

노진섭 기자 ㅣ no@sisapress.com | 승인 2016.11.26(Sat) 22:29:37 | 1414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여전히 촛불집회는 축제 분위기에 가까웠다. 11월26일 5차 촛불집회에는 서울에만 130만명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160만명이 참가한 것으로 주최 측은 추산했다. 주최 측 관계자는 "앞으로는 오늘보다 날이 점점 더 추워져 참가인원이 줄어들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대통령이 퇴진하기 전까지는 결코 집회가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은 오전부터 진눈깨비가 흩뿌렸고 날은 추웠다. 오후 7시, 대부분의 집회 참가 시민들은 서서 대통령 퇴진을 외쳤고, 일부는 눈이 녹아 젖은 아스팔트 위에 앉아 촛불을 높이 들었다. 직장인부터 학생, 유모차, 휠체어, 수녀, 승려, 외국인까지 남녀노소 구분 없이 손에서 촛불을 놓지 않았다. 입김이 뿜어져 나오는 추운 밤이지만, 집회 열기는 뜨거웠다. 일부는 청와대에서 불과 200m 떨어진 서울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대통령 하야'를 주장했다.

 

11월2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제5차 촛불집회에 눈·비가 온 날씨에도 불구하고 100만명이 참여한 가운데 평화롭게 진행되고 있다. 자리를 함께한 시민들은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도 함께 박근혜 퇴진·하야를 요구하며 구호도 외치고 함께 노래 부르며 즐기고 있다. ⓒ 이종현 기자

 

자유 발언대에 오른 한 시민이 외친 "하야하기 좋은 밤"은 일대에 유행어처럼 번졌다. 또 가수 안치환은 자신의 히트록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를 '하야가 꽃보다 아름다워'로 바꿔 부르기도 했다. 집회에 참가하지 못한 사람들은 오후 8시 정각부터 1분 동안 전깃불을 끄는 것으로 시위에 동참했다. 집회에 참여하지 못한 운전자들은 경적을 울렸다. 현 상황을 암흑에 비유하며 촛불로 어둠을 걷어낸다는 의미를 담았다는 게 주최 측 설명이다.

 

초등학생 아들과 함께 집회에 참여한 한 40대 남성은 "아이들에게 더 나은 세상을 물려주기 위해 춥지만 이 자리에 나왔다"고 말했다. 집회에 참여한 한 60대 여성은 "여자라서 꼼꼼하게 국정을 살필 줄 알고 박근혜 대통령을 찍었는데 그 대통령 때문에 온 국민이 이 추운날 고생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하야해야 갈등과 고생이 끝난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서울역 앞에서는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행동' 등 보수단체가 모여 '하야 반대' 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 추산 1만명(경찰 추산 1000명)은 손에 '하야 반대' '법대로 하라'는 등의 팻말을 들고 대통령의 퇴진을 반대했다. 한 종교계 인사는 "대통령 퇴진 요구는 마녀사냥이고 인민재판"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부 참가자는 "대통령 하야를 외치려거든 북한에 가라"는 발언을 하는 등 일반시민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집회에 총 280개 중대, 2만5000명을 서울광장과 세종대로 사거리 등 집회장소 인근 곳곳에 배치했다. 한 경찰 관계자는 "대통령 한 명 때문에 우리도 매주 무슨 고생인지 모르겠다"고 푸념했다.

 

1~4차에 이어 이날 5차 집회 역시 시민들은 마치 축제를 즐기듯 새로운 집회 문화를 선보이며 평화시위 기조를 이어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분노한 시민들과 경찰간 가벼운 충돌이 일기도 했고, 일부 참가자들은 웃음 대신 격앙된 어조로 계속 "박근혜 퇴진"을 외치기도 했다. 경기도 고양시에서 온 40대 주부 박수연씨는 "아무리 목청껏 외쳐도 반응조차 않는 청와대를 보면서 점점 분노가 느껴진다"며 "언제까지 이렇게 계속해야 할 지 모르겠다"며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지금껏 5차례 집회를 모두 현장에서 취재해 온 한 방송사 기자는 "갈수록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분노가 쌓여가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5차 촛불집회가 열린 11월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인근에서 경찰과 시민이 대립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평화적 시위 방법으로 대통령의 자발적 퇴진을 요구해온 시민들의 인내심이 과연 언제까지 계속 유지될 수 있을까. 촛불의 물결이 굽이치는 광화문 광장과는 전혀 딴 세상이 되어버린 청와대 쪽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시선에서 실망을 넘어 점점 분노의 기운이 확산되는 모습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TOP STORIES

한반도 > 연재 > 양욱의 안보 브리핑 2017.03.26 Sun
전쟁도 아닌데 美 항모 2대나 배치한 이유
OPINION 2017.03.26 Sun
[시론] 개인의 행복감인가, 시민으로서의 행복감인가
LIFE > Sports 2017.03.26 Sun
오승환 ‘쾌청’ 류현진 ‘비온 뒤 갬’ 강정호 ‘먹구름’
문화 > 연재 > 배정원의 섹슈얼리티 2017.03.26 Sun
섹스로봇, 쾌락 무기로 인간 지배할 수도
OPINION 2017.03.26 Sun
[시론] 개인의 행복감인가, 시민으로서의 행복감인가
Culture > LIFE 2017.03.26 Sun
김동찬,그의 노랫말에 대중이 울고 웃었다
경제 > ECONOMY 2017.03.25 Sat
테슬라 전기차의 한국 상륙 작전, 만만찮네
LIFE > Sports 2017.03.25 Sat
일본에서 맹활약하는 한국낭자들
문화 2017.03.26 일
‘거절’ 당하면서 ‘설득의 용기’ 얻는다
문화 2017.03.26 일
봄인데, 나비가 보이지 않는다
문화 2017.03.25 토
촛불, 광화문서 ‘충무로’로 옮겨붙나
문화 2017.03.24 금
[New Books] 《센서티브》 외
사회 2017.03.24 금
서울대병원, 제왕절개 수술 중 신생아 손가락 절단
연재 > 국제 > 올어바웃 아프리카 2017.03.24 금
불어권 아프리카 단일통화, 누구를 위한 화폐인가
경제 2017.03.24 금
껍데기만 남은 대우의 ‘세계경영 신화’
건강 2017.03.24 금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