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100만 촛불의 함성 “박근혜 대통령 물러나라”

사진으로 보는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 현장

안성모 기자 ㅣ asm@sisapress.com | 승인 2016.11.21(월) 14:27:40 | 1414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또다시 국민이 거리로 나섰다. MB(이명박 대통령) 정권 첫해인 2008년 6월 ‘광우병 파동’으로 인한 성난 민심이 서울광장을 가득 메웠을 때보다 더 많은 인원이 촛불을 움켜쥐며 “정권 퇴진”을 외치고 있다. 광화문 일대에 울려 퍼진 100만 촛불의 함성은 시간이 갈수록 그 위력을 더하고 있다.

 

국민의 울분을 자아낸 ‘최순실 게이트’는 끝이 보이지 않는다. 정치·경제·사회 어느 한 곳 손대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다. 매일 새로운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이 전무후무한 ‘국정 농단’의 책임이 점차 박근혜 대통령으로 향하고 있다. 촛불집회는 박 대통령의 ‘사과’가 아닌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각계·각층의 시민이 다양하게 모였다. 교복을 입은 채 촛불 행렬의 선두에 선 중·고교 학생에서부터 유모차를 끌고 나온 주부와 아이를 목마 태운 직장인에 이르기까지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줄을 이뤘다. 그야말로 국민이 주인공인 ‘축제의 장’이 펼쳐지고 있다. ‘폭력집회’는 옛말이 됐다. 질서정연한 ‘평화집회’가 현 정권을 향해 더 준엄한 심판을 내리는 중이다.  

 

10월29일 열린 1차 촛불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2만 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1주일 뒤인 11월5일 2차 촛불집회에는 20만 명으로 모여든 수가 늘었고, 11월12일 3차 촛불집회에는 전국에서 100만 명이 서울 도심을 촛불로 밝혔다.​ © 연합뉴스·사진공동취재단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1차 촛불집회에 참여한 학생들이 ‘박근혜 하야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3차 촛불집회 참석자들이 상여를 메고 청와대 방향으로 향하고 있다. © 시사저널 고성준


서울 광화문 일대를 가득 메운 시민들이 촛불을 든 채 “박근혜 퇴진”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시사저널 이종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차 촛불집회에 딸을 목마 태운 시민이 참석했다.  © 시사저널 임준선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04.26 목
남북 정상회담 전야제, 댓글로 본 민심은?
한반도 2018.04.26 목
외신은 여전히 김정은을 ‘위험 인물’로 경계
정치 2018.04.26 목
남북 정상, 내일 오전 9시반 역사적인 만남
Health > LIFE 2018.04.26 목
雨土 내리는 날엔…여전한 ‘봄의 불청객’ 황사
Health > LIFE 2018.04.26 목
제약사들, 황사·미세먼지 마케팅에 열중
OPINION 2018.04.26 목
[시론] 구안와사(口眼喎斜)와 반위(反胃)
사회 2018.04.26 목
대한항공 홍보팀 24시, 그들의 업무는 ‘7 to 11’
경제 2018.04.26 목
페이퍼컴퍼니 동원, ‘오너 횡령’에 멍드는 유통업계
정치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4.26 목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도둑맞은  페미니즘
정치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26 목
[뉴스브리핑] 남북정상회담 D-1…준비 완료
OPINION 2018.04.26 목
[한강로에서] 지방선거, ‘찍는 즐거움’
경제 2018.04.26 목
[단독] “부영과 I사, 갑질 쟁점 놓고 소송 2R 돌입”
한반도 2018.04.25 수
실패 가능성 적은 남북정상회담…'비핵화' 합의 실효성은
사회 2018.04.25 수
댓글 정책 바꾼 네이버에 “뭣이 중헌디” 쏟아지는 비판
경제 2018.04.25 수
기준금리 올린다는데 채권에 투자해도 되나요?
국제 2018.04.25 수
‘시리아 공습’으로 스캔들 덮으려 했나
경제 2018.04.25 수
“기업 내 전관은 조직 전체를 긴장시키는 ‘메기’”
경제 2018.04.25 수
社內변호사 위에 前官, 전관 위에 재벌총수
경제 2018.04.25 수
사내 변호사 이모저모…최연소는 현대차 소속 28세 女
경제 2018.04.25 수
“사내변호사 위상, 결코 떨어지지 않았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