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좀비에 심드렁한 좀비 영화 《창궐》

좀비에 심드렁한 좀비 영화 《창궐》

국내에서 좀비물은 《부산행》(2016)에 이르러서야 그 가능성을 확인받았지만, 할리우드에서 좀비는 일찍이 그 상업성을 인정받은 캐릭터다. 조지 A 로메로가 《살아 있는 시체들의 밤》(1968)에서 좀비 개념을 재정립한 게 시발점이었다. 둔하고, 지능이 낮고, 인육을 탐하며, 결정적으로 느릿느릿한 면모를 지닌 좀비는 현대인을 은유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좀비는 좀비처럼 죽지 않고 변형을 거듭하며 영화 안에서 지분을 늘려왔다. 비실거리며 걷는 좀비의 특성은 대니 보일의 《28일후…》(2002)에서부터 빠르게 달리는 좀비로 능

2018.10.27 토 정시우 영화 저널리스트

78년 해로한 하동 노부부 스토리, 추석 관객 울렸다

78년 해로한 하동 노부부 스토리, 추석 관객 울렸다

78년을 해로한 노부부의 사계절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나부야 나부야(Butterfly)》가 추석 연휴 전국 관객과 만나 감동을 안겼다.  지리산 삼신봉 자락 해발 600m에 자리한 경남 하동군 화개면 단천마을 외딴 집. 겨울 아침 수돗가에서 할머니(김순규)의 요강을 비우는 것으로 할아버지(이종수)의 일상은 시작된다.     80여 년 세월 동안 노부부에게 남은 건 사랑보다 더 큰 정(情) 그려   여기에 음식이며 설거지, 빨래 같은 모든 집안일은 할아버지의 몫이다. 거동이 어려운 할머니를 위한 배려다. 할머

2018.09.27 목 경남 하동 = 박종운 기자

《명당》 《안시성》 《협상》으로 불타오르는 추석 극장가

《명당》 《안시성》 《협상》으로 불타오르는 추석 극장가

하루가 멀다 하고 흥행을 둘러싼 전쟁이 벌어지는 게 극장가지만, 이번 추석 연휴야말로 그 정점이다. 9월19일 추석 대작 한국영화 세 편이 나란히 격돌했다. 《명당》 《안시성》 그리고 《협상》. 모두 100억원 이상 제작비가 투입된 대작이다.  통상 대작 한국영화는 한 주 차라도 개봉일을 서로 피해 가는 배급 방식을 택하지만, 연휴를 앞두고 세 영화가 나란히 19일에 개봉하는 정면승부를 택하면서 추석 극장가에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개봉한 공포영화 《더 넌》 등 외화에는 뚜렷한 적수가 없는 상황이다. 앞서 9월

2018.09.22 토 이은선 영화 저널리스트

《괴물》 이후 12년, 한국 ‘괴수물’은 진화했습니까?

《괴물》 이후 12년, 한국 ‘괴수물’은 진화했습니까?

‘가장 한국적인 크리처 무비’. 영화 《물괴》의 마케팅 포인트 중 하나다.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사극과 크리처(괴수)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이 문구는 과연 틀리지 않다. 그런데 영화를 볼수록 이 ‘한국적’이라는 문구에 의구심이 딸려온다. 제작진이 의도한 ‘고유한 우리만의 것’이란 의미의 한국적이 아니라 ‘충무로 흥행대박 전략에 끼워 맞췄다’란 의미의 한국적으로 발현되는 모양새이기 때문이다.  충무로에서 괴수물은 미개척 영역으로 해석의 여지가 많은 장르다. 척박한 한국 괴수 영화 계보에 처음 굵은 획을 그은 작품은 김기덕 감독의 《대괴

2018.09.14 금 정시우 영화 저널리스트

한국 영화 지각 흔 든 ‘준비된 괴물’의 기 습

한국 영화 지각 흔 든 ‘준비된 괴물’의 기 습

        한가로운 한강. 돗자리에, 잔디밭에서 한가로이 휴식을 즐기는 시민 앞에 괴물이 등장한다. 한강에 출몰한 괴생물체는 삽시간에 현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고, 한강에서 매점을 하는 박씨네 귀한 딸을 앗아간다. 괴물이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숙주라는 당국의 발표에 한강은 출입 금지 구역이 된다. 괴물과 접촉한 박강두(송강호) 역시 불가촉 대상이 되어 격리된다. 

2006.07.10 월 노순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