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경남 하동∼남해 잇는 다리 명칭, ‘노량대교’ 확정됐지만

경남 하동∼남해 잇는 다리 명칭, ‘노량대교’ 확정됐지만

경남 남해군과 하동군을 연결하는 교량의 명칭을 두고 해당 지자체끼리 대결 양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국가지명위원회가 교량 밑 해협 이름을 따 '노량대교'로 확정했다. 하동군은 국토지리정보원의 국가지명위 결정을 환영했지만, '제2남해대교' 이름을 주장해 온 남해군은 이에 반발, 행정소송을 낼 태세다.   2월12일 경남도 등에 따르면,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 2월9일 올들어 첫 국가지명위원회 회의를 열어 하동∼남해 새 교량 명칭을 심의한 결과를 경남도에 통보했다.      국가지명위원회는 이날 노량대교를 제시한

2018.02.12 월 경남 하동 = 박종운 기자

노량해협서 하동-남해군 교량 명칭 싸움 '치열'

노량해협서 하동-남해군 교량 명칭 싸움 '치열'

남해대교 옆에 건설되고 있는 또 하나의 교량의 이름을 놓고 다리를 사이에 둔 하동군과 남해군이 갑론을박하며 갈수록 심한 알력을 빚고 있다. 경남 하동∼남해 현수교 명칭에 대한 경남도지명위원회의 합의 권고에 대해 남해군이 ‘제2남해대교’ 명칭을 관철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하동군은 경남도의 결정에 수긍하는 자세를 보이며 적극적인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경남도지명위원회는 지난 10월30일 하동∼남해 현수교 명칭에 대한 심의회를 열어 두 기초자치단체에 ‘노량대교’와 ‘남해하동대교’ 중 한가지로 합의할 것을 권고했다. 합의

2017.11.03 금 박종운 기자

한강에 31번째 다리 생긴다

한강에 31번째 다리 생긴다

사진=시사비즈 서울과 세종을 70분대에 연결하는 서울∼세종고속도로를 건설하면서 한강에 다리가 하나 더 놓일 예정이다. 19일 국토교통부는 서울∼세종고속도로의 시작점은 구리∼포천고속도로의 시작점과 같고 종점은 대전∼당진고속도로와 맞닿는 세종시 장군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같은 계획이 기존 노선도에도 있었으며 도로를 연결하기 위해 강동대교와 암사대교 사이에 다리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세종고속도로의 정확한 시작점은 강동대교와 구리암사대교

2015.11.19 목 원태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