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4월 프로야구 열기 주도하는 고졸 신인선수들

4월 프로야구 열기 주도하는 고졸 신인선수들

프로야구 10개 구단이 대개 10경기 정도를 치른 4월5일 현재, 시즌 초반이지만 KBO리그의 가장 두드러진 점은 신인답지 않은 고졸 출신 선수들의 등장이다. 지난해 넥센 이정후가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신인왕을 탔다고 해도, 고졸 신인이 프로 무대를 휘젓고 다니기는 거의 어렵다. 이정후의 신인왕 수상은 2007년 임태훈 이후 10년 만이었다. 그런데 올해는 그 양상이 지난해와는 사뭇 다르다. 지난해에는 이정후 혼자 치고 나갔다면, 올해는 여러 선수가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가장 관심이 쏠리는 선수는 KT 강백호다. 서울고 시절, 에

2018.04.15 일 손윤 야구 칼럼니스트

[뉴스브리핑] 중국 최악의 스모그, 오늘도 영향 미칠 듯

[뉴스브리핑] 중국 최악의 스모그, 오늘도 영향 미칠 듯

아침 뉴스를 놓치셨습니까. 반드시 챙겨야 할 뉴스, 반드시 알아야 정보.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확인하시면 됩니다. 3월24일 주말 뉴스와 25일 어제의 뉴스를 한눈에 정리하고, 26일 오늘의 뉴스를 미리 내다볼 수 있습니다. 디지털 시사저널의 ‘뉴스브리핑’을 모아 두시면 한권의 훌륭한 ‘뉴스 일지’가 완성됩니다.   [정치] MB 오늘 오후 첫 ‘옥중조사’ - 검찰, 구속 후 추가수사 본격화…부장검사 방문해 조사, MB “똑같은 것 물으면 응하지 않겠다” - 검찰, ‘다스 의혹’부터 시작…소환조사

2018.03.26 월 감명국 기자

축구 로봇‘차미네이터’, 현실이 될까

축구 로봇‘차미네이터’, 현실이 될까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 세계 축구 스타들의 별명이 화제로 떠올랐다. 그중 가장 큰 이슈를 불러왔던 선수는 바로 차두리이다. 차두리는 ‘차미네이터’ ‘차봇’ ‘차바타’ 등 로봇설과 관련된 별명으로 월드컵의 재미를 한층 더해주었다. 차미네이터는 ‘차두리’와 기계 인간인 ‘터미네이터’의 합성어이다. 워낙 단단한 차두리의 하드웨어에서 비롯된 별명이다.   &nb

2010.07.06 화 김형자 | 과학 칼럼니스트

이익 얻기보다 ‘같이’ 잘 살자고?

이익 얻기보다 ‘같이’ 잘 살자고?

      ⓒKBS제공   요 즘 TV에서 포스코 40주년을 기념하는 광고가 나온다. 광고 카피가 극히 ‘불온’하다. 요즘 유행하는 어법으로 말하면 반기업적이고, 반 시장적이다. 그리고 국가주의·애국주의·민족주의적이다

2008.04.28 월 하재근 (대중문화 비평가)

미래로 쏘아 올린 ‘회심의 덩크슛'

미래로 쏘아 올린 ‘회심의 덩크슛'

      만화가 이노우에 다케히고 씨.     "영감님, 영감님의 전성기는 언제였나요? 저는 바로 지금입니다.” 명품 농구 만화 <슬램덩크>에서 치명적인 부상을 당한 강백호가 만류하는 안선생을 뿌리치고 경기에 나서

2007.05.07 월 JES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