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한강로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성공하려면

[한강로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성공하려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첫날인 5월10일부터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후보 시절에 생각을 많이 하고 집권 준비를 착실하게 해 온 듯한 느낌이 듭니다. 인수위원회도 없이 바로 문재인 정권이 출범하는 만큼 큰 혼란이 불가피할 것이란 국내외의 우려가 많았는데, 생각보다 첫 단추를 잘 꿰고 있는 것 같아 다행입니다. 문 대통령은 행운아라는 생각이 듭니다. 본인의 자질과 노력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대통령에 당선된 것에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후광(後光)이 컸다는 것은 자타공인하는 바입니다. 직전 전임자 덕도 톡톡히 보고 있습니다.

2017.05.16 화 박영철 편집국장

[한강로에서] 半統領(반통령)이 아니라 大統領(대통령)이 되려면

[한강로에서] 半統領(반통령)이 아니라 大統領(대통령)이 되려면

제19대 대선의 결과로 탄생한 새 대통령의 어깨가 무겁습니다. 해야 할 일이 그야말로 태산처럼 산적해 있는 탓입니다.일의 양도 많지만 난이도마저 세계 최고 수준이어서 대권을 잡았다는 기쁨은 잠시고, 임기 내내 불면과 고뇌의 밤을 보내야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은 대통령제 국갑니다. 대통령이 잘해야 나라가 잘되고 대통령이 행복해야 국민도 행복합니다. 그러나 우리 현실은 녹록지 않습니다. 냉엄하게 보면 이번 대선 TV토론에 출연한 주요 다섯 후보 중 누가 앞으로 이 나라를 5년간 이끌더라도 대통령이 아니라 반통령(半領統)이 되기 십

2017.05.09 화 박영철 편집국장

[한강로에서] 天下興亡 匹夫有責(천하흥망 필부유책)

[한강로에서] 天下興亡 匹夫有責(천하흥망 필부유책)

19대 대선일 5월9일을 앞두고 나라가 뒤숭숭합니다. 대선 막바지에 접어든 요즘 판세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는 아무래도 TV토론입니다. TV토론을 볼 때마다 탄식을 금할 수 없습니다. 주요 후보 5명의 자질이 하나같이 수준 이하여서 ‘이들 중에 누가 돼도 앞으로 5년간은 암담하겠구나’ 하는 불안감을 떨칠 수 없어서 그렇습니다. TV토론을 본 일반 국민들 중에는 ‘내가 해도 이자들보다는 잘하겠다’는 느낌을 받은 분이 많을 것입니다. 이런 상황은 어쩌면 한국의 전통을 계승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한국의 치명적인 결함 중 하나가 훌

2017.05.07 일 박영철 편집국장

[한강로에서] LA서 보니 사람이 경쟁력

[한강로에서] LA서 보니 사람이 경쟁력

최근 미국 LA를 방문했습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4월19일 오후 7시(한국 시각 4월20일 오전11시)에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섭니다. 시사저널이 LA의 라디오방송인 ‘우리방송’과 손잡고 미주에서 발행하는 ‘코리아저널’의 창간기념식 행사입니다. 국내 시사주간지가 미주판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단순히 저희 행사를 소개하려고 이 귀중한 지면을 사용할 생각은 없습니다. 아시다시피 지금 한국에서는 ‘장미대선’이라는 향긋한 수식어를 붙인 건곤일척의 승부가 진행 중입니다. 실상을 들여다보면 추악한 인간의 욕심이 내뿜는 악취가 천

2017.04.25 화 박영철 편집국장

[한강로에서] 死則必生이 答이다

[한강로에서] 死則必生이 答이다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을 둘러싸고 한반도 정세가 격동의 연속입니다. 문제는 북한이 체제 특성상 약한 모습을 보일 수 없다는 데 있습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요즘 전례 없는 대북(對北) 고강도 압박 공세를 펼치고 있지만, 북한이 순순히 꼬리를 내릴 것이라고 판단되지는 않습니다. 미국에 약한 모습을 보이는 순간, 북한 체제는 붕괴를 향해 달려갈 것이기 때문입니다. 현재의 대치 국면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아무도 알 수 없습니다. 다만 무한정 이렇게 갈 수는 없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어떻게든 결판이 날 것입니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2017.04.20 목 박영철 편집국장

[한강로에서] 박근혜가 한국에 준 교훈

[한강로에서] 박근혜가 한국에 준 교훈

3월31일 이질적인 성격의 두 건(件)이 약간의 시차를 두고 벌어졌습니다. 먼저 이날 새벽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됐습니다. 이날 오후에는 세월호가 1080일 만에 목포 신항으로 돌아왔습니다. 지난 몇년간 한국 사회를 뒤흔든 두 주역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입니다. 박 전 대통령이 몰락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근인(近因)으로는 지난해 10월 JTBC의 태블릿PC 파일 보도를 들 수 있습니다. 원인(遠因)으로는 국정 실패와 그로 인한 민심 이반이 거론됩니다. 박 전 대통령은 취임 초기 높은 지지율을 자랑했습니다. 2013

2017.04.04 화 박영철 편집국장

생각을 바꿔야 北核이 풀린다

생각을 바꿔야 北核이 풀린다

탄핵 인용 이후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급변하고 있습니다. 언제는 한반도가 조용한 적 있었나 싶지만, 유감스럽게도 요즘은 더 사실입니다. 주범은 북한핵(북핵)입니다.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한·미·일, 북·중·러가 신경전을 벌이는 이유도 북핵이 빌미를 제공했기 때문입니다. 북한이 핵개발에 목숨 거는 것은 남한과의 체제경쟁에서 패배한 것에 대한 절박감이 근본원인입니다. 북한은 재래식 군사력도 열세입니다. 그러나 핵이 있으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남한은 핵이 없으니 북한이 핵을 가지면 북한이 어떤 관계에서도 주도권을 쥐게 됩니다. 여기서

2017.03.24 금 박영철 편집국장

김우중 “대우는 삼성·현대차처럼 2·3세 세습 없었을 것”

김우중 “대우는 삼성·현대차처럼 2·3세 세습 없었을 것”

한때나마 ‘김우중’이라는 이름 세 글자가 재계에서 금기시된 적이 있었다. 대우그룹 해체에 대한 국민적 충격이 그만큼 컸기 때문일 것이다. 일부 계열사 노조에서는 ‘체포조’까지 꾸릴 정도였으니 국민적 공분(公憤)이야 오죽했을까. 그만큼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드라마틱한 삶을 살았다. 대학 시절 장학금을 대준 인연으로 들어간 한성실업에서 7년간 무역업을 배운 김 전 회장은 만 30세인 1967년 대우실업을 세우고, 31년 뒤에는 재계 수장인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에까지 올랐다. 손대는 부실기업마다 언제 그랬냐는 듯 우량기업으로 재탄생

2017.03.20 월 대담=박영철 편집국장·정리=송창섭 기자

[한강로에서] 탄핵 후 분열은 亡國의 지름길이다

[한강로에서] 탄핵 후 분열은 亡國의 지름길이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앞두고 나라가 떠들썩합니다. 그날이 되면 어쨌든 결론은 나올 것입니다. 인용, 기각, 각하 셋 중 하나겠죠. 여기서 각하는 박 대통령이 선고 전에 하야(下野)하는 경우를 염두에 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는 인용 아니면 기각이 많이 거론됩니다. 현재로서는 인용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세상사가 다 그러하듯이 재판도 뚜껑을 열어봐야 압니다. 보수로 분류되는 재판관 중 상당수가 신문(訊問)에 별로 참여하지 않았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이들이 어떤 선택을 할지 누가 알겠습니까. 흔히 법관들은 법리

2017.03.09 목 박영철 편집국장

[한강로에서] 이재용 구속은 한국 사회 격변의 신호탄

[한강로에서] 이재용 구속은 한국 사회 격변의 신호탄

입춘이 지난 뒤로 봄기운이 완연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올봄은 유례없는 혼란과 격동의 연속이 될 공산이 커졌습니다. 2월17일 국내외를 놀라게 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이 단초(端初)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은 3월초로 예상되는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에도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영장이 발부됐다는 것은 법원이 박 대통령에 대한 이 부회장의 뇌물공여가 성립한다고 봤다는 뜻입니다. 아시다시피 뇌물죄는 헌재가 탄핵 인용의 대표적 근거로 언급한 중죄(重罪)입니다. 박영수 특검팀이 ‘삼성 특검’이냐는 비

2017.02.25 토 박영철 편집국장

[한강로에서] 국민이 바뀌고 있다

[한강로에서] 국민이 바뀌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월의 첫날 국내외에 충격을 던졌습니다. 대선 불출마 선언이 그것입니다. 시사저널은 지난해 12월24일 “박연차가 반기문에 23만 달러 줬다”는 제목으로 반기문 전 총장의 금품 수수 의혹을 전 세계 최초로 보도했습니다. 반기문 검증 신호탄을 쏘아올린 셈입니다. 이후 언론의 검증 공세가 봇물처럼 터졌고, 해외 언론까지 가세했습니다. 반 전 총장의 퇴장은 한국 사회의 변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예전 같으면 반 전 총장급 거물이 이 정도 사안으로 대선 레이스에서 내려오진 않았을

2017.02.10 금 박영철 편집국장

[한강로에서] 작은 영웅(英雄)이 늘어나면

[한강로에서] 작은 영웅(英雄)이 늘어나면

시대가 영웅을 만들고 영웅이 시대를 만든다.많이 듣던 말이죠? 2017년 정유년 벽두의 대한민국은 난세(亂世)가 분명합니다. 안 그래도 살기 힘들어 죽겠는데 하등 도움 안 되던 이 땅의 정치가 삶을 짓누르고 있습니다. 난세에는 영웅(英雄)이 출현하곤 했습니다. 이 말은 출현할 수도 안 할 수도 있다는 뜻입니다. 대한민국의 경우는 어떨까요. 전망은 다소 비관적입니다. 적폐(積弊)가 너무 많기 때문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임기 초에 유난히 적폐 청산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지나고 보니 박 대통령이 적폐를 청산하기는커녕 더 쌓아놨더군요.

2017.01.21 토 박영철 편집국장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