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단독] STX엔진 매각 입찰에 삼정 등 부산경남 기업 3곳 참여

[단독] STX엔진 매각 입찰에 삼정 등 부산경남 기업 3곳 참여

부산의 중견 건설업체인 삼정과 창원에 있는 태경중공업이 컨소시엄을 맺고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STX엔진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또 창원산단에 있는 S&T중공업도 삼정 컨소시엄과 함께 STX엔진 인수 입찰에 뛰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TX엔진 매각주관사 EY한영과 KDB산업은행 M&A실은 지난 8월3일 예비입찰을 마감한 뒤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한 8곳을 선정, 인수적격 후보(숏리스트)로 개별 기업에 통보했다.  후보 대상은 유암코와 한화증권 등 기관 2곳, 한엔컴퍼니와 베이사이드 그리고 유

2017.08.17 목 최재호 기자

류순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의 쓸쓸한 퇴장 뒷얘기

류순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의 쓸쓸한 퇴장 뒷얘기

홍준표 전 도지사의 부역자라는 꼬리표를 달고 있던 류순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행정부지사)이 결국 교체됐다.  대타는 한경호(54) 세종특별자치시 행정부시장이다. 류 권한대행이 한 부시장의 자리로 이동해 맞교대한 셈이지만, 속내를 들여다보면 업(UP)-다운(DOWN)의 전형이다. 류 권한대행은 대선에 출마한 홍준표 전 도지사의 '꼼수 사퇴' 동조 논란과 간부 공무원의 선거 개입 혐의를 받으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가시방석 같은 자리를 유지해 왔다. 지난 7월에는 '여성가족정책관'의 조직을 개편하려다 역풍을 맞기도 했다.

2017.08.16 수 최재호 기자

‘렛츠런’ 국내 최강馬 경기서 ‘​파워블레이드’ 역전극

‘렛츠런’ 국내 최강馬 경기서 ‘​파워블레이드’ 역전극

국내 최강의 경마들이 대거 출전해 관심을 끌었던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제11회 오너스컵’​(Owners` Cup, GⅢ, 1600m)에서 아일랜드 출신 다실바 기수가 올라탄 파워블레이드(부경, 4세 수말, 김형란 마주)가 우승을 차지했다.  파워블레이드는 8월13일 부경4경주로 열린 이번 경주에서 트리플나인, 석세스스토리 등 쟁쟁한 우승 후보들을 물리치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우승기록은 1분38.2초다. 2위는 같은 소속조 ‘트리플나인’​에게 돌아갔다.   이번 경주의 최대 관심은 ‘​트리플나인’의 2연패 여부와 함께 두바

2017.08.14 월 최재호 기자

상임감사 수당 인상에 열받은 UNIST 교직원

상임감사 수당 인상에 열받은 UNIST 교직원

국가 예산으로 운영되는 이공계 연구중심대학 유니스트(UNIST·울산과학기술원)에서 상임 감사 직책 수당 인상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수당 인상액이 그리 큰 수치는 아니지만 공공기관에서 되풀이되는 낙하산 인사 폐해, 임금피크제 실시 등과 맞물려 직원들의 불만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5월 말 유니스트 직장발전협의회 게시판에 '직원은 임금피크제, 상임감사는 나홀로 수당 인상, 청렴주의보는 상임감사에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온 것이 발단이었다. 해당 교직원은 이 글에서 "(울산과학기술원) 예산상황이 어려워 학내 구성원들이

2017.08.11 금 최재호 기자

땅장사 나선 울산 울주군, 신청사 인근 개발 부지 '최고가' 입찰

땅장사 나선 울산 울주군, 신청사 인근 개발 부지 '최고가' 입찰

울주군 청량면 율리 국도7호변에 신청사를 건립 중인 울주군이 신청사 옆에 식당과 사무실 등이 들어설 근린생활시설 부지에 대한 공개입찰 계획을 공고,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울주군 신청사 건립지는 인근 지역이 모두 그린벨트로 묶여 있는 '희소성'까지 겸비하면서 부동산업계를 중심으로 ‘금싸라기' 땅이 될 것이란 입소문으로 치열한 입찰전쟁을 예고하고 있다.  더욱이 울주군은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적정가 대신 '최고가' 입찰방식을 도입하는 바람에 부동산 투기를 부추긴다는 비난 여론도 일고 있다.

2017.08.10 목 최재호 기자

관광지 좁은 도로에 자전거 통행 표기…사고위험 '아찔'

관광지 좁은 도로에 자전거 통행 표기…사고위험 '아찔'

울산 울주군이 산악관광 메카로 육성하고 있는 상북면 신불산군립공원의 등억온천단지내 좁은 1차선 도로에 자전거 전용 도로에나 볼 수 있는 자전거 통행 표시가 돼 있어 운전자들을 어리둥절케 하고 있다.  울주 신불산군립공원 일원은 영남알프스로 일컬어지는 천혜의 자연경관에 이끌린 관광 차량은 물론 잘 닦인 임도에 매료된 산악자전거 매니아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2000년대 중반부터 이곳에 MTB를 타고 오는 바이커들의 왕래가 잦아지자 해당 지자체인 울주군은 당시만해도 한산했던 일반 차로에 자전거 통행로 표시를 해놨다.  하지만 울주군은

2017.08.07 월 최재호 기자

김해시

김해시 "6대 국제인증 프로젝트 통해 세계도시 도약"

경남 김해시가 세계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가야고분군 세계문화유산 등재 등 6대 국제인증 획득 프로젝트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새정부 들어 활발해지고 있는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에 발맞춰 일본·중국 등과 교류하며 동북아시아 국제교역의 중심지였던 가야의 국제적 위상을 되살리기 위한 방편이다. 이를 통해 인증 과정에서 글로벌 기준에 맞춰 도시 여건을 개선하며 다른 세계 인증도시와 경험을 공유하고 교류한다는 게 김해시의 계획이다.​ 6대 국제인증 프로젝트는 ▲여성친화도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WHO 국제안전도시 ▲국제슬로시티 ▲유네

2017.08.01 화 최재호 기자

불황에 빠진 울산, 공공부문 건설 투자에 겨우 '숨통'

불황에 빠진 울산, 공공부문 건설 투자에 겨우 '숨통'

조선업 불황 등으로 전반적인 경기 불황에 허덕이고 있는 울산 경제가 생산·소비의 침체 현상 속에서도 경기활성화를 위한 공공기관의 투자 확대에 힘입어 건설 부문에서 다소 활기를 띠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지방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지난 6월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울산지역 생산부문의 경우 자동차(3.8%)·석탄광업(308.8%) 분야에서 증가했지만, 금속가공(-50.3%)·기타운송장비(-32.8%) 등이 감소해 전체적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9.4% 줄었다. 생산자 제품 출하부문에서는 전기·가스·증기업(12.5%)과 석탄광

2017.07.31 월 최재호 기자

공무원 잇단 성추문에 김해시 슬로건 '공염불'

공무원 잇단 성추문에 김해시 슬로건 '공염불'

김해시 공무원의 성추문이 잇따르면서 공직기강과 함께 도덕적 해이가 도를 넘고 있다는 지적이다.특히 김해시는 허성곤 시장 취임 이후 청렴과 청결을 강조하면서 여성친화도시 지정을 위해 준비해왔다. 하지만 불미스러운 일이 잇달아 불거지면서 이 같은 슬로건 역시 '공염불'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김해시 안팎에서는 '공직 내 그릇된 성 인식' 문제를 개선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1차 사건. 男직원 여성화장실에 '몰카'...조사과정서 자살​지난 5월. 경남 김해시청 소속

2017.07.19 수 최재호 기자

홍준표 떠난 경남도청, 류순현 권한대행 교체설도 '솔솔'

홍준표 떠난 경남도청, 류순현 권한대행 교체설도 '솔솔'

경남도청 안팎이 요즘 어수선하다. 류순현 도지사 권한대행(행정부지사)이 그 중심에 있다.   류 권한대행은 최근 홍준표 전 도지사의 '꼼수 사퇴' 동조 논란과 간부 공무원의 선거 개입 혐의를 받으며 눈총을 받아 왔다. 최근에는 '여성가족정책관'의 조직 개편 추진 과정에서 여성정책을 후퇴시키고 있다며 ​여성계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고 있다. 지난 5월15일 여성가족정책관실을 여성가족정책과로 개편하는 내용을 담은 '경남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규칙 일부개정안'이 입법 예고된 이후 이번달 20일 경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하

2017.06.28 수 최재호 기자

일선 세무사로 돌아가는 최상곤 부산세무사회장

일선 세무사로 돌아가는 최상곤 부산세무사회장

"최선의 절세 비법은 세무사와 미리 상의해서 대응하는 것입니다"  최상곤 부산지방세무사회 회장은 절세 방법을 물어보는 뻔한 질문에 "납세자의 권익보호와 성실 신고납부의 최일선에 세무사가 있다"는 세무사의 직분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지난 23일 ‘제43회 정기총회’를 끝으로 두번에 걸친 임기 4년을 채우고 이번달 말 물러난다.  그는 지난 2013년 6월부터 회원들의 만장일치로 제23대와 24대 부산지방세무사회 회장을 역임했다. 재임 기간 동안 회원들 간 소통과 화합에 힘써 부산지방회 성장에 기여했다는 평을

2017.06.28 수 최재호 기자

무학에 안방 내준 대선주조, '대선블루'로 승부수

무학에 안방 내준 대선주조, '대선블루'로 승부수

안방이라고 할 수 있는 부산 소주 시장을 무학에 빼앗긴 대선주조가 지난해 30억원 가까운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2011년 부산의 향토기업 비엔그룹에 인수된지 5년 만이다.  인수 당시 대선주조는 94억원의 당기순손실를 기록했다. 이후 매출 급감 속에서도 근근이 흑자 기조를 유지해온 터여서 지난해 대선주조가 적자를 낸 배경을 두고 갖가지 말이 나오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대선주조는 지난해 330억5000여 만원의 매출과 28억3400여 만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문제는 2011년 4월 16

2017.06.27 화 최재호 기자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