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남과 북 사이 훈풍에 ‘연평도의 눈물’ 마를까

남과 북 사이 훈풍에 ‘연평도의 눈물’ 마를까

1959년 9월17일 추석날 아침. 괴물급 태풍 ‘사라(SARAH)’가 한반도를 덮쳤다. 사라는 사상 최악의 인명 피해를 냈다. 전국에서 무려 37만3459명의 이재민이 생겼다. 849명이나 숨졌고 206명이 실종됐다. 다친 사람도 2533명에 달했다. 연평도에도 엄청난 피해를 안겼다. 조기잡이에 나섰던 어선 3000여 척 중 대부분이 부서졌고, 수많은 어부들이 사망했다. 이 재난은 가수 최숙자가 1964년 발표한 노래 《눈물의 연평도》의 배경이 됐다. ‘눈물의 연평도’는 남북 간 충돌로도 이어졌다. 1970년 6월5일에는 연평도

2018.05.10 목 인천=구자익 기자

애타는 기다림의 섬, ‘신이 빚어낸 작품’ 백령도

애타는 기다림의 섬, ‘신이 빚어낸 작품’ 백령도

‘홍곡지지(鴻鵠之志)’라는 사자성어가 있다. 직역하면 ‘기러기나 따오기의 뜻’이지만, 의역하면 ‘원대한 뜻이나 큰 포부’로 풀이된다. ‘홍’은 기러기를 뜻하고 ‘곡’은 고니(白鳥)나 따오기를 의미하지만, 여기서는 ‘크다’는 의미로 쓰였다. 특히 ‘곡’은 목이 길고 흰 깃털을 가진 고니나 따오기의 모습을 표현하는 단어로 많이 쓰인다. ‘곡도(鵠島)’가 그렇다. 우리말로 풀어보면 ‘고니의 섬’ 또는 ‘따오기의 섬’이다. 이는 백령도(白翎島)의 옛 이름이기도 하다. ‘백령’이 ‘흰 깃털’을 의미하는 것이어서 백령도를 ‘따오기의 섬’으로

2018.05.04 금 구자익 인천취재본부 기자

칭기즈칸 후예의 유배 역사 품은 ‘대청도’

칭기즈칸 후예의 유배 역사 품은 ‘대청도’

대청도는 고려시대에 원나라의 황태자나 세자, 황족 등의 유배가 잦았다. 원나라의 세조 쿠빌라이(1260~1294)는 충렬왕 6년(1280)에 여섯째 아들 아야치를 대청도로 유배를 보냈다. 쿠빌라이는 충렬왕 14년(1288)에 대왕 고케데이와 위왕 에무게도 대청도에 귀양을 보냈다. 대왕 고케데이는 충렬왕 23년(1297)에 대청도에서 숨졌다. 원나라 인종(아유르바르와다)이 집권했던 충숙왕 5년(1318)에는 태자 바이라가 5년간 유배됐다. 바이라는 진종(시디발라)이 왕권을 잡았던 충숙왕 11년(1324)에도 다시 5년간 대청도에서 귀

2018.04.27 금 인천 = 구자익 기자

가장 기억에 남는 섬 옹진군 ‘덕적도’

가장 기억에 남는 섬 옹진군 ‘덕적도’

미국의 뉴스 전문채널 CNN은 지난 2012년 문화여행 프로그램 《CNN GO》를 통해 ‘한국의 아름다운 섬 33곳’을 소개했다. 당시 CNN은 이 섬들의 아름다움을 순위로 매겼다. 1위는 선재도(인천 옹진군)가 꼽혔고 2위는 신의도(전남 진도군), 3위는 홍도(전남 신안군), 4위는 청산도(전남 완도군), 5위는 울릉도(경북 울릉군)가 각각 차지했다. 이어 ‘덕적도’가 6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CNN은 “덕적도는 갯벌·자갈이 깔린 해변과 300살이 넘은 소나무가 한국의 잘 알려진 아름다움과 경쟁할 수 있을 만한 고유의 아름다움

2018.04.21 토 구자익 인천취재본부 기자

인천시장, ‘유정복 vs 박남춘’ 제물포고 선후배 충돌

인천시장, ‘유정복 vs 박남춘’ 제물포고 선후배 충돌

더불어민주당의 인천시장 후보에 박남춘 의원(인천남동갑)이 확정됐다. 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4월15일부터 17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박 의원이 과반의 득표로 결선 투표 없이 시장 선거 본선에 직행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박 의원은 권리당원 여론조사(50%)와 인천시민 여론조사(50%)에서 57.2%를 득표했다. 경선에 참여했던 김교흥 전 국회사무총장과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은 각각 26.3%와 16.4%를 얻는데 그쳤다. 이번 경선에서 현역 국회의원의 신분으로 인천시장 경선에 나선 박 의원은 전체 득표 중 10%가 차감되고,

2018.04.18 수 인천 = 이영수 기자

神의 보석들이 숨겨져 있는 옹진군 이작도

神의 보석들이 숨겨져 있는 옹진군 이작도

가수 이미자는 1966년 방송된 KBS 라디오 드라마 《섬마을 선생님》의 주제가를 불렀다. 주제가 제목도 ‘섬마을 선생님’이었다. 이 곡은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드라마 《섬마을 선생님》은 영화 《섬마을 선생》으로도 제작됐다. 김기덕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이 영화는 1967년 개봉됐다. 이 영화의 주제가도 이미자의 《섬마을 선생님》이었다. 영화 《섬마을 선생》은 전체 분량의 90% 이상을 이작도에서 촬영했다. 그래서 이작도는 ‘영화의 고향’으로 불린다. ‘맛있는 힐링, 옹진 섬’의 다섯 번째 탐방지는 이작도다.

2018.04.13 금 구자익 인천취재본부 기자

아름드리 해송(海松) 울창한 ‘치유의 섬’ 승봉도

아름드리 해송(海松) 울창한 ‘치유의 섬’ 승봉도

약 370여 년 전이다. 신(申)씨와 황(黃)씨 성을 가진 두 어부가 고기를 잡던 중 풍랑을 피해 무인도에 정박했다. 이들은 먹을 것이 많고 경관도 좋아 이 섬에 눌러 살았다. 섬의 이름은 자신들의 성을 따서 ‘신황도(申黃島)’라고 지었다. 지금은 봉황새가 하늘로 날아오르는 모습과 섬의 생김새가 닮았다고 해서 ‘승봉도(昇鳳島)’로 바뀌었다. 한때는 ‘승황도(昇凰島)’로 불리기도 했다. ‘맛있는 힐링, 옹진 섬’의 네 번째 탐방지는 바로 이 승봉도다. 승봉도는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이나 경기도 안산시 방아머리항여객터미널에서 쾌속선을 타고

2018.04.06 금 인천 = 구자익 기자

온통 자연산 굴 밭으로 이어진 옹진 자월도 해변

온통 자연산 굴 밭으로 이어진 옹진 자월도 해변

밤하늘의 달은 전통적으로 우리의 삶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었다. 달빛에 안녕을 빌었고 풍요를 기원했으며 사랑을 고백했다. ‘맛있는 힐링, 옹진 섬’의 세 번째 탐방은 ‘붉은 달빛의 전설’을 간직한 섬 자월도다. 섬 이름에는 ‘자줏빛 자(紫)’자와 ‘달 월(月)’자가 붙여졌다. ‘조선시대 관가에서 근무하던 사람이 섬으로 귀향 온 첫날 밤에 보름달을 보면서 억울함을 호소하자 달빛이 붉게 변했다’는 전설에서 유래됐다. 자월도는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에서 차도선(차량을 싣고 운항하는 선박)과 쾌속선이 각각 하루에 한 차례씩 왕복한다. 차도선은

2018.03.30 금 인천 = 구자익 기자

옹진 장봉도와 ‘삼형제 섬’…상합·소라·굴·낙지 등 지천

옹진 장봉도와 ‘삼형제 섬’…상합·소라·굴·낙지 등 지천

기자가 찾은 ‘맛있는 힐링, 옹진 섬’의 두 번째 탐방 장소는 장봉도와 ‘삼형제 섬’으로 불리는 신도·시도·모도 등 4개의 섬이다. 장봉도와 신·시·모도는 옹진군 북도면의 섬이다. 신·시·모도는 원래 따로 떨어져 있는 3개의 섬이었지만 연도교(섬과 섬을 이은 다리)로 연결된 후 ‘삼형제 섬’으로 불린다. 인천국제공항이 들어서 있는 영종도의 삼목선착장에서 출발하는 카페리호가 하루에 12차례씩 신·시·모도와 장봉도를 왕복한다. 신·시·모도(신도선착장)까지는 10여 분, 장봉도(옹암선착장)까지는 40여 분이 걸린다.이곳은 서울과 인천,

2018.03.23 금 인천 = 구자익 기자

어서 와! 옹진 100개  섬들은 처음이지?

어서 와! 옹진 100개 섬들은 처음이지?

인천시 옹진군은 100개의 섬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사람이 살고 있는 유인도는 25개이고, 나머지 75개는 모두 사람이 살지 않는 무인도다. 옹진군은 이를 토대로 ‘100개의 별이 빛나고 있는 여행지’라고 소개한다. 옹진 섬의 오염되지 않은 바다와 논·밭, 들녘, 산에서는 특산물도 많이 나온다. 옹진의 섬에서만 맛볼 수 있는 먹거리들도 제법 많다. 봄바람이 불면서 옹진 섬들의 특산물들도 기지개를 켜고 있다. 시사저널은 겨우내 움츠렸을 독자들에게 천혜의 때 묻지 않은 힐링 관광지로 손색이 없는 옹진군의 섬들을 보여주고자 직접 섬들

2018.03.16 금 인천 = 구자익 기자

수도권의 최대 혈전지, 인천시장 선거전 본격 레이스

수도권의 최대 혈전지, 인천시장 선거전 본격 레이스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인천시장 여야 후보들의 발걸음이 분주하다. 출판기념회와 선거캠프 구성, 유권자들과의 소통 등을 통해 잰걸음을 걷고 있다. 특히 여당 후보들 간에 경선 승리를 위한 프레임 씌우기 등 갈수록 치열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실질적으로 본격적인 선거정국에 돌입한 형국이다.   유정복 인천시장, 재선 도전 시동​자유한국당의 유정복 인천시장은 현재까지 출마선언을 공식 발표하진 않았지만, 이변이 없는 한 추대형식으로 단독 후보로 나설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유 시장 이외에는 거론되는 후보조차 없기 때문이다. 유 시장은

2018.03.07 수 인천 = 이영수 기자

‘생존왕’ 인천 프로축구단, “올 시즌은 6위 간다”

‘생존왕’ 인천 프로축구단, “올 시즌은 6위 간다”

‘생존왕.’ 시민구단으로 지난 2003년 창단한 인천 유나이티드 FC(인천Utd) 프로축구단에 붙은 별명이다. 그동안 인천Utd는 프로축구 1부 리그와 2부 리그 사이의 담장을 위태롭게 걸어왔다. 그러나 단 한 번도 2부 리그로 추락한 적이 없는, 그야말로 생존의 몸부림을 치는 끈질긴 구단이기도 하다. 그래서 붙은 별명이다. 또 다른 별명도 있다. 바로 ‘셀링 팀(selling team)’이다. 열악한 시민구단의 재정 상태 탓에 우수 선수를 비싸게 팔고, 그 이적료로 몸값이 싼 선수를 받아들인다. 트레이드하면서 남은 돈으로 구단을

2018.03.03 토 인천=이영수 기자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