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경조사 기록에 담긴  그들만의 질서

경조사 기록에 담긴 그들만의 질서

[편집자 주]일본 도호쿠(東北)대학에서 문화인류학을 가르치는 이인자 교수는 재일교포·묘제(墓制) 연구의 권위자이며 동일본대지진 연구에서 세계 일인자로 평가받는 석학(碩學)이다. 이 교수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후 피해지역을 답사하며 재난에서 살아남은 희생자 유족과 생존자들의 정서적 피해와 복구에 대해 연구해 왔다. ‘다카하시 류노스케  1圓(엔), 다카하시 도라오 30銭(센), 다케야마 쇼이치 10銭, 지바 유노스케 술 2병’(결혼축의수납장 메이지 38년(1905년) 4월16일).이시노마키(石卷)시 오카와무라(大川村)에

2017.10.09 월 이인자 도호쿠대학 교수(문화인류학)

‘안심 달걀’ 양계장 주인의 ‘재기 성공’ 스토리

‘안심 달걀’ 양계장 주인의 ‘재기 성공’ 스토리

[편집자 주]일본 도호쿠(東北)대학에서 문화인류학을 가르치는 이인자 교수는 재일교포·묘제(墓制) 연구의 권위자이며 동일본대지진 연구에서 세계 일인자로 평가받는 석학(碩學)이다. 이 교수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후 피해지역을 답사하며 재난에서 살아남은 희생자 유족과 생존자들의 정서적 피해와 복구에 대해 연구해 왔다. 유독 일이 많던 날 밤 10시가 넘어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집과는 반대 방향으로 향했습니다. 달걀을 사기 위해서입니다. 늦은 밤이지만 달걀 전용 자동판매기가 설치돼 있는 곳입니다. 달걀집 앞 귀퉁이에 저처럼 늦

2017.09.19 화 이인자 도호쿠대학 교수(문화인류학)

우나기 요리 명가의 인기 비결

우나기 요리 명가의 인기 비결

[편집자 주]일본 도호쿠(東北)대학에서 문화인류학을 가르치는 이인자 교수는 재일교포·묘제(墓制) 연구의 권위자이며 동일본대지진 연구에서 세계 일인자로 평가받는 석학(碩學)이다. 이 교수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후 피해지역을 답사하며 재난에서 살아남은 희생자 유족과 생존자들의 정서적 피해와 복구에 대해 연구해 왔다. 입추도 훌쩍 지난 8월 하순인데 찌는 듯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날입니다. 도쿄(東京) 주택지 중심에 자리 잡은 오래된 상가를 걷는 사람들의 표정이 더위에 지쳐 있습니다. 상가에 들어서 조금 걷자 달달하고 고

2017.09.04 월 이인자 도호쿠대학 교수(문화인류학)

“야마갓코가 있었다면 산으로 피난해 살았을 텐데…”

“야마갓코가 있었다면 산으로 피난해 살았을 텐데…”

[편집자 주]일본 도호쿠(東北)대학에서 문화인류학을 가르치는 이인자 교수는 재일교포·묘제(墓制) 연구의 권위자이며 동일본대지진 연구에서 세계 일인자로 평가받는 석학(碩學)이다. 이 교수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후 피해지역을 답사하며 재난에서 살아남은 희생자 유족과 생존자들의 정서적 피해와 복구에 대해 연구해 왔다. 지난 1451호에서 쓴 쓰나미 피해로 마을을 잃은 주민의 이야기를 좀 더 하려 합니다. 제가 일본에 산 지 20년도 훨씬 넘었지만 재해지역 조사를 하면서 처음 알게 된 일본말이 많습니다. 그중에 인상적인 말이

2017.08.22 화 이인자 도호쿠대학 교수(문화인류학)

지진으로 입은 상처 축제로 치유하다

지진으로 입은 상처 축제로 치유하다

[편집자 주]일본 도호쿠(東北)대학에서 문화인류학을 가르치는 이인자 교수는 재일교포·묘제(墓制) 연구의 권위자이며 동일본대지진 연구에서 세계 일인자로 평가받는 석학(碩學)이다. 이 교수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후 피해지역을 답사하며 재난에서 살아남은 희생자 유족과 생존자들의 정서적 피해와 복구에 대해 연구해 왔다. ​7월 중순, 아무도 살지 않고 황야로 변한 마을 터에 퉁소와 북소리가 정적을 깨고 어우러집니다. “욧샤! 욧샤! 얍!” 장단 맞추는 사람 목소리도 타악기 정도의 역할을 합니다. 그 리듬에 맞춰 화려하게 차려입

2017.08.07 월 이인자 도호쿠대학 교수(문화인류학)

“정권 바뀌며 조선학교 관심도 달라졌죠”

“정권 바뀌며 조선학교 관심도 달라졌죠”

[편집자 주]일본 도호쿠(東北)대학에서 문화인류학을 가르치는 이인자 교수는 재일교포·묘제(墓制) 연구의 권위자이며 동일본대지진 연구에서 세계 일인자로 평가받는 석학(碩學)이다. 이 교수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후 피해지역을 답사하며 재난에서 살아남은 희생자 유족과 생존자들의 정서적 피해와 복구에 대해 연구해 왔다.  장마철인데 비는 내리지 않고 연일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7월초에 가나가와(神奈川)조선중고급학교에 다녀왔습니다. 그날만 잠깐 비가 왔지만 무더운 날이었습니다. 조선학교 수업참관과 교장 선생님 인터뷰를 하게 됐는

2017.07.24 월 이인자 도호쿠대학 교수(문화인류학)

公의 일본인 vs 私의 한국인

公의 일본인 vs 私의 한국인

7월5일 일본 히가시긴자(東銀座)에 위치한 가부키좌(歌舞伎座) 앞을 찾았습니다. 곱게 차려입은 사람들이 그 앞을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방해가 될 정도로 많았습니다. 가부키 정기공연인 《7月大歌舞伎》가 이틀 전부터 시작되었지요. 여느 공연 때보다 표를 구하기 어려웠기에 모인 사람들의 열기가 더한 듯이 느껴졌습니다. 이 공연은 주인공인 이치카와 에비조(市川海老蔵·1977년생)와 아직 네 살밖에 안 된 그의 아들이 함께 무대에 서는 모습을 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치열하게 티켓 구입 전쟁을 치렀습니다. 이 부자(父子)는 열흘 전 즈음에 사

2017.07.10 월 이인자 도호쿠대학 교수(문화인류학)

공원의 고양이를 보면 일본 사회가 보인다

공원의 고양이를 보면 일본 사회가 보인다

6월 둘째 주 토요일, 장마철인데 눈이 부시게 하늘이 푸르른 새벽에 집 근처 공원에 나왔습니다. 고양이에게 먹이를 주지 말라는 간판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먹이를 주는 사람들이 궁금해서입니다. 어둑어둑 땅거미가 질 무렵 풀숲에 고양이를 불러 먹이를 주는 사람이 있고, 아침엔 단체로 공원 정자에 모여 먹이를 주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주말 느지막한 아침에 눈곱도 떼지 않고 잠자리에서 바로 나온 듯한 후줄근한 옷차림으로 평상에 앉아 고양이에게 먹이를 주는 50대 정도로 보이는 남자도 있습니다. 주로 산책 중에 이런 모습들을 보면서 나홀로족으

2017.06.30 금 이인자 도호쿠대학 교수(문화인류학)

‘혐한’ 책 낸 무토 前 주한 일본대사 한국이 키워주고 있다

‘혐한’ 책 낸 무토 前 주한 일본대사 한국이 키워주고 있다

[편집자 주]일본 도호쿠(東北)대학에서 문화인류학을 가르치는 이인자 교수는 재일교포·묘제(墓制) 연구의 권위자이며 동일본대지진 연구에서 세계 일인자로 평가받는 석학(碩學)이다. 이 교수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이 발생한 후 피해지역을 답사하며 재난에서 살아남은 희생자 유족과 생존자들의 정서적 피해와 복구에 대해 연구해 왔다. 시사저널은 일본 현지에서 활동 중인 이 교수의 칼럼을 통해 우리가 모르고 있거나 혹은 잘못 알고 있는 ‘진짜일본’의 모습을 들여다보고자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를 격주로 연재한다. 일본에서 오래 살다

2017.06.16 금 이인자 도호쿠대학 교수(문화인류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