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북핵 위기에도  의연하게 견디는  주식시장

북핵 위기에도 의연하게 견디는 주식시장

북한이 6차 핵실험을 단행한 9월3일 직후 열린 4일 아시아 증시는 코스피가 1.19% 하락하며 가장 낙폭이 컸고, 일본 증시는 0.93% 내렸다. 매수우위를 지켰던 외국인도 팔자세를 유지하며 시장의 공포감은 더 커지는 양상으로 갔다. 그런데 북핵 문제는 한반도 지정학적 위기를 불러일으키지만, 결국 해결의 열쇠를 미국이 쥐고 있다는 점에서 미국의 대북 정책과 미국 시장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가 역력해지고 있다. 주 초반만 하더라도 증권가의 초고액자산가들이 현금 보유뿐만 아니라 아예 원화 자산을 정리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상담문의까지

2017.09.12 화 송종호 서울경제 기자

주가조작 세력의 ‘먹잇감’ 돼온 코스닥

주가조작 세력의 ‘먹잇감’ 돼온 코스닥

시세조종·미공개정보 이용 등을 통한 주가조작 사건은 유가증권시장(코스피)보다 유독 코스닥시장이 많다. 금감원이 지난해 국정감사 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주가조작 의심사례는 665건에 달했다. 이 중 코스닥시장에서 벌어진 게 389건(58.5%)을 차지했다. 더구나 주가조작은 보다 대형화·기업화하고 있는 추세다. 지난해 ‘청담동 주식부자’로 이름을 날린 이희진씨가 장외주식 부정거래로 131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겼다. 다른 상장사 대표이사의 경우, 무자본 M&A(인수·합병)로 상장사를 인수한 후 중국 석

2017.02.17 금 송종호 서울경제신문 기자

“현금 확보하고 펀드 분산 투자하라”

“현금 확보하고 펀드 분산 투자하라”

2월12일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연일 하락세를 보이며 코스피는 1840선마저 무너진 가운데 코스닥은 30포인트 이상 하락한(-4.65%)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 © 연합뉴스 “설 연휴 후 주식시장이 개장하는 이틀 동안 반등이 없으면 결국 헬게이트가 오픈될 것이다.” 설 연휴 기간 일본 폭락장을 지켜보던 한 국내 대형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걱정과 우려 섞인 입장을 자신의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올렸다. 그리고 결국 그 우려는 현실이 되고

2016.02.16 화 송종호│서울경제신문 증권부 기자

“소비재주, 헬스케어주, 기술주가 유망하다”

“소비재주, 헬스케어주, 기술주가 유망하다”

임종룡 금융위원장과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이 1월4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 사옥에서 2016년 증권 파생상품 시장 개장식을 마친 후 증시 활황을 기대하는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해도 해도 너무 한다”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그냥 잊고 싶다”. 장중 한때 코스피지수 1900선이 무너진 지난 1월8일 서울여의도 증권가에 삼삼오오 모인 증권맨들의 한숨에서는 통상적으로 신년 초 코스피 지수가 상승세를 타왔던 &ls

2016.01.12 화 송종호│서울경제신문 증권부 기자

“한 번도 경험 못한 초대형 증권사 탄생”

“한 번도 경험 못한 초대형 증권사 탄생”

크리스마스이브인 2015년 12월24일, 산업은행이 KDB대우증권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미래에셋 컨소시엄(미래에셋증권·미래에셋자산운용)’을 선정하자 자본 시장 관계자들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내놓았다. 자본 시장 개설 60년 만에 ‘한국도 메가급 증권사’를 보유하게 됐다는 기대감과, 자본 시장 개편의 서막이 열린 만큼 다수 증권사가 사라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그것이다. 미래에셋증권이 대우증권을 최종적으로 인수·합병하게 되면, 자기자본만 8조원에 육박하는 초대

2015.12.31 목 송종호│서울경제신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