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자격 심사에 발목잡힌 부산시교육감 선거

자격 심사에 발목잡힌 부산시교육감 선거

부산시 교육감 선거 출마한 박효석 전 아시아공동체학교 교장이 5월21일 공직선거법 위반과 업무방해 혐의로 부산시교육청과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 김석준 현 교육감을 검찰에 고발했다. 부산시교육청과 부산시선관위가 박 전 교장의 피선거권 자격을 심사하면서 시간을 지체해 선거를 방해했다는 게 이유다. 앞서 박 전 교장은 지난 5월8일 부산선관위에 부산시교육감 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선관위는 당시 박 전 교장이 필요 서류 등 예비후보 등록을 위한 형식적인 조건을 갖춘 만큼 일단 신청을 받았다.이후 부산선관위는 피선거권 자격을 조사하면서 박

2018.05.21 월 부산 = 김재현 기자

부산 아미동 ‘골목빨래방’,

부산 아미동 ‘골목빨래방’, "세탁기 처음 써봤다"

5월17일 오전 11시쯤 부산 서구 아미동의 자그마한 1층 건물. 흩날리는 가랑비 속에서도 노인 3명이 이불 빨래를 세탁기에 넣고 있었다. 이곳은 부산 서구청이 ‘아미·초장 도시재생 프로젝트’로 만든 ‘골목빨래방’이다.  “팔십 평생에 세탁기 처음 써봤다. 오래 살고 볼 일이야”. 이불 빨래하는 노인들이 연신 미소를 띄며 건네 말이다.  ‘비석문화마을’의 새 희망…이웃 간 정(情​)도 살아나 ‘골목빨래방’ 개설은 이곳 주민들의 삶과 무관하지 않다. 아미동 16통은 일명 ‘비석문화마을’로 불린다. 한국전쟁 당시

2018.05.18 금 부산 = 김재현 기자

"29년 전 동의대 사건때 숨진 경찰관 희생 절대 잊지 않겠다"

“29년 전 국법질서를 확립하다가 뜨거운 화염 속에서 산화하신 순국 경찰관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부산지방경찰청은 5월3일 오전 '5·3 동의대 사건' 29주기를 맞아​ 국립현충원 경찰 묘역에서 순직경찰관 추도식을 거행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유족, 동료 경찰관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김흥진 부산경찰청 1부장은 추도식사를 통해 “순국 경찰관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절대 잊지 않겠다. 경찰은 시민의 가장 가까운 동반자이자 수호자로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책무를 완수하기 위해 더욱 힘차게 뛰겠다”고 다짐했

2018.05.03 목 부산 = 김재현 기자

임혜경 부산교육감 예비후보

임혜경 부산교육감 예비후보 "중단된 정책 다시 펼칠 것"

"교육에 깊은 애정과 열정을 가진 교육이론을 겸비한 건강한 교육실천가가 필요하다."임혜경(70) 전 부산시교육감은 "대한민국 공교육 책임1번지, 부산교육감의 중책을 맡겨 주십시오"라는 슬로건을 강조했다. 4년만에 다시 부산시교육감 예비후보로 출사표를 던진 임 예비후보를 지난 3월30일 수영구 선거사무소에서 만나 선거에 임하는 포부와 각오를 들어봤다. 교육감 선거에 다시 나서게 된 이유는."4년 전 교육감으로서 추진하던 여러 정책이 중단된 것에 대한 아쉬움, 앞서 한 번 걸어왔던 길이기에 앞으로 나아 가야한다고 생각해 출마를 결심하게

2018.04.02 월 부산 = 김재현 기자

이해동 부산시의원

이해동 부산시의원 "연제구청장, 정치인생 종착역 삼을 것"

"20년 동안 풀뿌리 의정 생활을 해 오면서 인사 원칙을 깨닫고, 부산시의 예산 흐름도 파악하게 됐다. 이러한 경험과 연륜을 바탕으로 기회가 온다면 지역구민에게 봉사할 생각이다." 제7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을 지낸 뒤 현재 한국당 부산시의회 원내대표를 맡고 있는 이해동 시의원이 본지 취재진과 만나 6·3지방선거에서 지역구인 연제구청장 선거에 나설 뜻을 밝혔다. 구의회 의원에 이어 시의회 4선 의원으로서 그동안 연제구청장 후보군 물망에 올랐던 이 의원이 선거 출마의 뜻을 언론에 직접 내비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 1990년대 고

2018.02.12 월 부산 = 김재현 기자

상상력에는 끝이 없다

상상력에는 끝이 없다

≪생명과 우주의 신비≫(월리엄 H. 쇼어 엮음·도서출판 예음)를 처음 대했을 때 필자들이 구면이어서 나는 퍽 친근감을 느꼈다. 특히 지난여름 서울대를 다녀간 로렌스 M. 크라우스의 〈창조의 재발견〉과 A. 지의 〈시간 역전〉, 그리고 20여년 전 미국 일리노이 대학에서 함께 일한 적이 있는 제임스 트레빌의 〈네안데르탈인은 누구이며, 우리는 누구인가〉라는 글은 옛 친구를 직접 만난 듯한 반가움을 느끼게 했다. 더욱이 이론물리학자인 트레필이 그 동안 고고인류학에까지 깊은 조예를 갖게된 데에는 놀라움과 대견함을 함께 느끼지 않

1994.05.12 목 김재현 교수(서울대.물리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