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독주 사라진 그린, 누가 태풍 몰고 올까

독주 사라진 그린, 누가 태풍 몰고 올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우선 1인 강자가 없다. 독주자 없이 상위권 선수 모두가 우승권에 들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톱스타들의 선두권 벽이 높아 신인들의 진입은 결코 쉽지 않다. 정상급 선수들이 평준화된 가운데 6월12일 아리야 주타누간(22·태국)이 우승하면서 리디아 고(20·뉴질랜드)를 제치고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에 올랐다. 태국인 최초다. 물론 주타누간은 지난해에도 리디아 고와 함께 ‘대세’였다. 그런데 올 시즌 14개 대회가 끝났지만 2승을 올린 선수가 한 명도 없다. 챔피언

2017.06.22 목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文 정부 출범으로 골프계도 해빙기 오나

文 정부 출범으로 골프계도 해빙기 오나

정권이 바뀔 때마다 골프계는 몸살을 앓는다. 대통령이 골프를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골프산업이 요동치기 때문이다. 최고 통치권자의 말 한마디에 골프계가 살기도 하고 죽기도 한다. 그만큼 대통령의 의지가 중요하다. 골프업계에서는 대통령이 골프를 하든지 하지 않든지 ‘이래라저래라’ 참견하지 않는 것이 골프계를 살리는 길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2015년 골프를 안 하면서 프레지던츠컵 명예의장을 맡았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취임 첫해인 2013년 7월 “바쁘셔서 그럴(골프를 할) 시간이 있겠어요”라고 내뱉은 말로 인해 골프계는 살얼음판을 걸

2017.06.11 일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드라이버 359야드 날린 김시우의 비밀병기

드라이버 359야드 날린 김시우의 비밀병기

김시우의 비밀병기는 테일러메이드 올 뉴 M1 드라이버와 페어웨이우드, P770&P750 투어 프로토 아이언, 올 뉴 TP5x볼이다. 올 뉴 M1 드라이버는 2016년 버전보다 더 긴 비거리와 높은 관용성, 완벽해진 셀프튜닝으로 모든 골퍼들에게 업그레이드된 퍼포먼스를 제공하는 이상적인 드라이버로, 한층 더 향상된 카본 소재와 저밀도 소재인 9-1-1 티타늄을 보디에 사용해 헤드 무게를 감소시켜 이전 제품보다 2배 이상 가벼워졌다. 그리고 감소된 무게를 통해 27g의 무게 추(전방 트랙 15g, 후방 트랙 12g)가 장착된 새로운 공기

2017.05.29 월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김시우 “이제 메이저 우승에 도전해야죠”

김시우 “이제 메이저 우승에 도전해야죠”

5월15일은 세계 골프사를 다시 쓴 날이다. 주인공은 만 21세의 청년. 더 정확히 말하면 1995년 6월28일생이니까 21세 10개월 17일이다. ‘강심장’을 가진 김시우(CJ·대한통운). 그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5의 메이저대회인 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050만 달러)에서 최연소 우승을 기록했다. 김시우는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비치의 소그래스 TPC 스타디움코스(파72·721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경기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로 합계 10언더파 278타를 쳐 공동 2위 이안 폴터(잉글랜드)와 루이

2017.05.27 토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지금 LPGA투어는 춘추전국시대

지금 LPGA투어는 춘추전국시대

독주자(獨走者)가 사라졌다. 가히 춘추전국시대라 불릴 만하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한국 선수들이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와 달리 독주체제를 구축한 선수가 없다. 아직 시즌 초반으로 25개 대회가 남아 있지만 2015·2016년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다. 2015년에는 박인비(29·KB금융그룹)와 리디아 고(20·뉴질랜드)가 각각 5승을 올리며 2인 체제를 갖췄다. 2016년에는 리우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박인비가 부상으로 인해 경기 출전을 하지 못하는 바람에 리디아 고가 4승, 신흥강호 아리야 주타누간(22·

2017.05.14 일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갈아타기 열풍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갈아타기 열풍

이제 대중제(비회원제, 퍼블릭)가 대세인가. 회원제 골프장을 운영하는 모기업이 여유만 있다면 회원권 값을 돌려주고 대중제로 ‘갈아타기’를 서두르고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골프장의 ‘생존’이 걸려 있기 때문이다. 회원제 골프장의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따라서 1~2년 가뭄에도 버틸 수 있는 거목 같은 ‘맷집’을 가진 대기업이 아니면 대중제 전환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이를 방증이라도 하듯 국내 골프 역사상 처음으로 대중제 골프장의 입장객이 회원제 골프장을 앞섰다. 회원제 골프

2017.05.07 일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골프 낭자들 우승 뒤 감춰진 ‘골프 대디’들의 애환

골프 낭자들 우승 뒤 감춰진 ‘골프 대디’들의 애환

4월9일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국내 개막전인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최종일 경기. 여유 있게 첫 우승을 거둔 이정은(21·토니모리)의 눈가에 이슬이 맺혔다. 지난해 우승 없이 신인상을 받았던 이정은은 순간적으로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아버지 이정호씨(53)가 떠올랐다. “아버지가 우승하는 모습을 가까이서 지켜봤으면 얼마나 좋아하셨을까” 하고는 눈시울을 적신 것이다. 아버지는 그가 네 살 때 교통사고로 인해 하반신이 마비됐다. 25t 덤프트럭 기사로 일하다 30m 아래 낭떠러지로 추락하는

2017.04.23 일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골프지존’ 타이거 우즈의 코스 공략 Big Tip

‘골프지존’ 타이거 우즈의 코스 공략 Big Tip

코스에서 알아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 1. 부풀어 오른 자만심이 당신의 타수마저 부풀리게 하지 말자. 큰 숫자는 피하고 보라. 2. 문제의 조짐이 보이자마자 집어치우지 말자. 일단 꾸준히 계속해보자. 3. 함정이 도사리고 있는 깃대에 속지 말라.     꼭 필요하다면 그린의 안전한 부분을 향해 볼을 치자. 4. 연습하지 않은 특수한 샷은 절대로 시도하지 말자. 5. 볼이 똑바로 날아간다면 문제가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샷을 겨냥하지 말자. 6. 골프는 그저 게임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 항상 즐겨라.  7

2017.04.07 금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조유빈 기자

앨리슨 리에게 배우는 피니시 동작과 퍼팅 노하우

앨리슨 리에게 배우는 피니시 동작과 퍼팅 노하우

​피니시 때 5초 동안  ‘사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듯’  스윙동작을 잠깐 멈춰라​ ● 아마추어 골퍼들이 프로들을 보고 가장 부러워하는 것이 피니시 동작이다. 엄청난 파워를 동반한 임팩트와 폴로스루를 만든 뒤 완벽한 피니시를 보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골프는 ‘시작이 좋으면 끝도 좋다’는 말이 있듯 ‘끝이 좋으면 다 좋다’라는 말도 있다. 물론 골프는 티샷부터 퍼팅까지 중요하지 않은 것이 없다. 모든 것이 조화를 이뤄야 좋은 스코어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그런데 스윙에서는 ‘피니시’만 잘해도 몰라보게 샷이 변한다. ‘섹시 글래머

2017.04.06 목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김회권 기자

타이거 우즈처럼 벙커샷 치는 방법

타이거 우즈처럼 벙커샷 치는 방법

● 벙커샷을 가장 잘하는 방법은? 일단 안 들어가는 것이다. 그런데 벙커에 빠지면? 빼내는 것이 우선이다. 그린 주변에서 핀에 붙이려는 욕심은 뒤땅을 치거나 토핑으로 연결돼 3~4타는 더 까먹는다. 먼저 샌드웨지의 헤드 밑면의 약간 둥근 솔을 이용해 무조건 모래를 빠져나와야 한다. 헤드의 아웃솔이 둥근 이유도 벙커를 쉽게 탈출하라고 디자인된 것이다. 헤드가 모래를 스쳐지나가 미끄러지듯 자연스럽게 1. 먼저 모래를 치고 2. 볼이 모래에 얹혀 나와야 한다. 클럽 페이스는 무조건 모래와 평평하게 오픈시켜놓는 것이 탈출을 위한 기본 셋업

2017.04.05 수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조유빈 기자

박인비처럼 퍼팅하라

박인비처럼 퍼팅하라

● 골퍼를 화나게 하는 것이 바로 퍼팅이다. 그린까지 볼을 잘 올려놓았는데 홀을 살짝살짝 벗어나면 은근히 열받는 게 골퍼다. ‘무엇이 잘못됐을까’ 하고 18홀 내내 고민한다. ‘퍼팅은 또 하나의 골프게임’이라는 말이 있다. 퍼팅은 스코어를 줄이는 데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다. 그만큼 중요하다는 얘기다. 그러면 어떻게 스트로크하면 볼을 똑바로 홀에 집어넣을 수 있을까. 의외로 간단하다. 퍼터 페이스를 컵에 직각으로 향하게 하고, 라인에 따라 똑바로 스트로크를 하면 된다. 이렇게 하면 볼은 라인 선상을 굴러 홀 안으로 사라질 것이다. 그

2017.04.04 화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이석 기자

리디아 고의 스코어를 줄여주는 칩샷

리디아 고의 스코어를 줄여주는 칩샷

● 파온이 쉽지 않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어프로치 능력에 따라 스코어가 크게 차이 난다는 것을 우리는 코스에서 늘 실감한다.  어프로치에서 칩샷이 어려운 것은 홀에 붙이려는 욕심도 한몫한다. 홀에 붙이지 못하면 심리적 중압감 때문에 샷이 더 망가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린 주변에서의 어프로치샷의 실수는 크게 2가지. 하나는 퍼올리는 샷을 하다가 홀에 못 미친다. 볼을 정확히 맞히지 못하는 탓이다.  연습법은 그립을 샤프트 바로 위까지 내려잡는다. 어깨와 팔뚝, 양손이 삼각형을 이루도록 해준다. 그런 뒤 샤프트가

2017.04.03 월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김경민 기자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