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지금 LPGA투어는 춘추전국시대

지금 LPGA투어는 춘추전국시대

독주자(獨走者)가 사라졌다. 가히 춘추전국시대라 불릴 만하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한국 선수들이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와 달리 독주체제를 구축한 선수가 없다. 아직 시즌 초반으로 25개 대회가 남아 있지만 2015·2016년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다. 2015년에는 박인비(29·KB금융그룹)와 리디아 고(20·뉴질랜드)가 각각 5승을 올리며 2인 체제를 갖췄다. 2016년에는 리우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박인비가 부상으로 인해 경기 출전을 하지 못하는 바람에 리디아 고가 4승, 신흥강호 아리야 주타누간(22·

2017.05.14 일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갈아타기 열풍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갈아타기 열풍

이제 대중제(비회원제, 퍼블릭)가 대세인가. 회원제 골프장을 운영하는 모기업이 여유만 있다면 회원권 값을 돌려주고 대중제로 ‘갈아타기’를 서두르고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골프장의 ‘생존’이 걸려 있기 때문이다. 회원제 골프장의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따라서 1~2년 가뭄에도 버틸 수 있는 거목 같은 ‘맷집’을 가진 대기업이 아니면 대중제 전환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이를 방증이라도 하듯 국내 골프 역사상 처음으로 대중제 골프장의 입장객이 회원제 골프장을 앞섰다. 회원제 골프

2017.05.07 일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골프 낭자들 우승 뒤 감춰진 ‘골프 대디’들의 애환

골프 낭자들 우승 뒤 감춰진 ‘골프 대디’들의 애환

4월9일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국내 개막전인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 최종일 경기. 여유 있게 첫 우승을 거둔 이정은(21·토니모리)의 눈가에 이슬이 맺혔다. 지난해 우승 없이 신인상을 받았던 이정은은 순간적으로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아버지 이정호씨(53)가 떠올랐다. “아버지가 우승하는 모습을 가까이서 지켜봤으면 얼마나 좋아하셨을까” 하고는 눈시울을 적신 것이다. 아버지는 그가 네 살 때 교통사고로 인해 하반신이 마비됐다. 25t 덤프트럭 기사로 일하다 30m 아래 낭떠러지로 추락하는

2017.04.23 일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

‘골프지존’ 타이거 우즈의 코스 공략 Big Tip

‘골프지존’ 타이거 우즈의 코스 공략 Big Tip

코스에서 알아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 1. 부풀어 오른 자만심이 당신의 타수마저 부풀리게 하지 말자. 큰 숫자는 피하고 보라. 2. 문제의 조짐이 보이자마자 집어치우지 말자. 일단 꾸준히 계속해보자. 3. 함정이 도사리고 있는 깃대에 속지 말라.     꼭 필요하다면 그린의 안전한 부분을 향해 볼을 치자. 4. 연습하지 않은 특수한 샷은 절대로 시도하지 말자. 5. 볼이 똑바로 날아간다면 문제가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샷을 겨냥하지 말자. 6. 골프는 그저 게임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 항상 즐겨라.  7

2017.04.07 금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조유빈 기자

앨리슨 리에게 배우는 피니시 동작과 퍼팅 노하우

앨리슨 리에게 배우는 피니시 동작과 퍼팅 노하우

​피니시 때 5초 동안  ‘사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듯’  스윙동작을 잠깐 멈춰라​ ● 아마추어 골퍼들이 프로들을 보고 가장 부러워하는 것이 피니시 동작이다. 엄청난 파워를 동반한 임팩트와 폴로스루를 만든 뒤 완벽한 피니시를 보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골프는 ‘시작이 좋으면 끝도 좋다’는 말이 있듯 ‘끝이 좋으면 다 좋다’라는 말도 있다. 물론 골프는 티샷부터 퍼팅까지 중요하지 않은 것이 없다. 모든 것이 조화를 이뤄야 좋은 스코어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그런데 스윙에서는 ‘피니시’만 잘해도 몰라보게 샷이 변한다. ‘섹시 글래머

2017.04.06 목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김회권 기자

타이거 우즈처럼 벙커샷 치는 방법

타이거 우즈처럼 벙커샷 치는 방법

● 벙커샷을 가장 잘하는 방법은? 일단 안 들어가는 것이다. 그런데 벙커에 빠지면? 빼내는 것이 우선이다. 그린 주변에서 핀에 붙이려는 욕심은 뒤땅을 치거나 토핑으로 연결돼 3~4타는 더 까먹는다. 먼저 샌드웨지의 헤드 밑면의 약간 둥근 솔을 이용해 무조건 모래를 빠져나와야 한다. 헤드의 아웃솔이 둥근 이유도 벙커를 쉽게 탈출하라고 디자인된 것이다. 헤드가 모래를 스쳐지나가 미끄러지듯 자연스럽게 1. 먼저 모래를 치고 2. 볼이 모래에 얹혀 나와야 한다. 클럽 페이스는 무조건 모래와 평평하게 오픈시켜놓는 것이 탈출을 위한 기본 셋업

2017.04.05 수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조유빈 기자

박인비처럼 퍼팅하라

박인비처럼 퍼팅하라

● 골퍼를 화나게 하는 것이 바로 퍼팅이다. 그린까지 볼을 잘 올려놓았는데 홀을 살짝살짝 벗어나면 은근히 열받는 게 골퍼다. ‘무엇이 잘못됐을까’ 하고 18홀 내내 고민한다. ‘퍼팅은 또 하나의 골프게임’이라는 말이 있다. 퍼팅은 스코어를 줄이는 데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다. 그만큼 중요하다는 얘기다. 그러면 어떻게 스트로크하면 볼을 똑바로 홀에 집어넣을 수 있을까. 의외로 간단하다. 퍼터 페이스를 컵에 직각으로 향하게 하고, 라인에 따라 똑바로 스트로크를 하면 된다. 이렇게 하면 볼은 라인 선상을 굴러 홀 안으로 사라질 것이다. 그

2017.04.04 화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이석 기자

리디아 고의 스코어를 줄여주는 칩샷

리디아 고의 스코어를 줄여주는 칩샷

● 파온이 쉽지 않은 아마추어 골퍼들은 어프로치 능력에 따라 스코어가 크게 차이 난다는 것을 우리는 코스에서 늘 실감한다.  어프로치에서 칩샷이 어려운 것은 홀에 붙이려는 욕심도 한몫한다. 홀에 붙이지 못하면 심리적 중압감 때문에 샷이 더 망가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린 주변에서의 어프로치샷의 실수는 크게 2가지. 하나는 퍼올리는 샷을 하다가 홀에 못 미친다. 볼을 정확히 맞히지 못하는 탓이다.  연습법은 그립을 샤프트 바로 위까지 내려잡는다. 어깨와 팔뚝, 양손이 삼각형을 이루도록 해준다. 그런 뒤 샤프트가

2017.04.03 월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김경민 기자

양수진의 쇼트게임 트러블샷 비법

양수진의 쇼트게임 트러블샷 비법

● KLPGA 투어 스타 양수진이 독자들에게 스코어 절약을 위한 쇼트게임 트러블샷 비법을 전수한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실전 필드에서 흔히 접하면서 실수를 많이 저지르는 상황을 제시하고, 양수진의 해결책을 공개한다. 이 기사를 참고해 쇼트게임의 트러블샷을 정복할 수 있다면 고수로 거듭나는 건 시간문제다.    Trouble 완벽한 티샷 덕분에 짧은 거리의 세컨드샷으로 버디를 노릴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볼이 놓인 지점과 그린 사이에 벙커가 도사리고 있고 핀 포지션도 벙커 쪽에 가까워 어려움에 봉착했다.​    버

2017.04.02 일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김회권 기자

‘8등신 미녀’ 전인지처럼 아이언샷을 구사하라

‘8등신 미녀’ 전인지처럼 아이언샷을 구사하라

● 아마추어 골퍼들과 프로 골퍼의 가장 큰 차이점은 아이언샷이 아닌가 싶다. 아이언샷을 보면 어느 정도 골퍼의 핸디캡을 알 수 있다. 클럽 챔피언 등 수준급 아마추어 골퍼를 제외한 대다수는 아이언샷에 어려움을 겪는다. 볼만 걷어 치거나 볼 뒤를 때린다. 이 때문에 자칫 볼 뒤의 잔디가 파여 뒤땅을 치게 된다. 아이언은 반드시 볼을 먼저 때려야 한다. 그래야만 목표 방향인 볼 앞의 잔디가 살짝 떠진다. 드라이버는 티를 꽂고 치므로 헤드가 올라가면서 맞는 ‘어퍼블로’가 된다. 어퍼블로는 볼을 때릴 때 클럽 헤드가 스윙 궤도의 최저점을

2017.04.01 토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김회권 기자

지한솔·유소연의 완벽한 톱스윙 만들기

지한솔·유소연의 완벽한 톱스윙 만들기

● 골프는 시작과 끝이 중요하다. 그런데 중간과정도 이에 못지않다는 것을 우리는 안다. 결과만 놓고 보면 모든 것이 확실해진다. 골프 스윙은 중간과정이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친다. 그런데 재미난 사실은 중간과정은 시작점이 결정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멋진 톱스윙을 보면 완벽함을 뛰어넘어 미적 아름다움까지 느끼게 한다. 이런 톱 스윙 직전의 백스윙은 유연한 어깨 턴과 손목, 그리고 팔의 정확하고 견고한 자세에서 나온다. 보기플레이어들은 마냥 부럽기만 한 스윙이다.   이런 자세는 어드레스에서부터 시작된다. 양 팔

2017.03.31 금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이석 기자

아이언샷 ‘릴리스’ 길게 하면 박성현처럼 친다

아이언샷 ‘릴리스’ 길게 하면 박성현처럼 친다

● 드라이버를 잘 쳐놓고 아이언 거리가 짧아 파온을 놓치는 경우가 적지 않다. 특히 볼이 오른쪽으로 밀려 슬라이스가 나면서 거리가 덜 나간다면 먼저 그립을 점검한다. 강하게 그립을 쥐면 임팩트 때 클럽 페이스를 잘 돌릴 수 없게 된다. 이것이 원인이 돼 거리를 손해 보는 것이다. 그립을 적당한 힘으로 잡으며 임팩트부터 폴로스루까지 왼 손등은 아래로, 오른 손등은 위를 향한다. 이때 오른팔은 목표 방향으로 길게 가져간다. 그러면 자연스럽게 클럽의 릴리스를 도와준다. 그립을 제대로 하려면 손바닥이 아니라 손가락 아래쪽을 가로질러 비스듬

2017.03.30 목 안성찬 골프 칼럼니스트·조유빈 기자

리스트 더보기
Welcome

SNS 로그인

facebook 로그인 naver 로그인
기존 회원 비밀번호 재발급
비밀번호 재발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