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술술 넘어가는 연말 술자리, 간도 쓰러진다

자신이 지방간이라면 음주 자제해야…무시하고 계속 마시면 간경변 예약하는 꼴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12.07(Fri) 14: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술자리가 많은 연말연시엔 간 건강을 해치기 쉽다. 알코올은 B형 간염 다음으로 만성 간 질환의 주요 원인이다. 오랜 기간 자주 술을 마신 사람은 예외 없이 간에 이상이 생겼다고 보는 것이 맞다. 특히 술을 잘 마신다는 사람은 그만큼 많이 마시기 때문에 간 손상이 진행되기 쉽다. 

 

술을 마셔 지방간이 생겨도 '지방간은 누구에게나 있다'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다. 이런 단계에서도 음주하면 간 섬유화에 이어 결국 간경변증으로 진행한다. 간경변증은 간암의 위험요인이다. 간경변까지 진행하지 않더라도 알코올성 간염이나 췌장염 등이 생겨 생명을 위협한다. 따라서 지방간 상태라면 술을 마시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 

 

%28pixabay%29


 

술을 마신 후 얼굴이 붉어지고 몸이 힘든 것은 알코올을 분해하는 기능이 떨어져 나타나는 현상이다. 특히 동양인이 서양인보다 알코올 분해 기능이 떨어진다. 그럼에도 술을 계속 마시면 간 손상 위험이 커진다. 

 

보건복지부 ‘2016년 국민 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1회 평균 음주량은 7잔 이상(여자 5잔)이다. 주 2회 이상 음주하는 고위험 음주율은 13.8%이고, 최근 1년 동안 월 1회 이상 소주 7잔 또는 맥주 5캔 이상 음주한 월간 폭음률은 39.3%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남성은 하루 4잔, 여자는 2잔 이상의 음주는 간에 부담을 준다. 술의 종류와 관계없이 술 한 잔에 들어있는 알코올양은 비슷하다. 신현필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개인차가 있으나 보통 하루 2잔 이하가 적절한 음주다. 또 적은 양을 지속해서 마시는 것도 같은 양을 한 번에 마시는 것과 마찬가지로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어, 음주의 횟수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년회나 신년회로 술자리가 잦은데, 술을 마시더라도 물·채소·과일을 같이 먹는 게 좋다. 그러나 근본적으로 음주량을 줄이는 것에 비하면 그 효과는 미미하다. 안주를 많이 먹으면 덜 취한다는 속설이 있지만, 고칼로리 음식을 과하게 섭취하면 오히려 지방간의 위험성이 높아진다. 신 교수는 "간장약을 복용하면 간을 어느 정도 보호할 수 있다는 소문도 있다. 간장약을 먹으면 간 기능 검사 결과가 다소 좋게 나올 수는 있지만, 어떤 간장약도 음주 피해를 보상해주지는 못한다"고 설명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 LIFE > Sports 2018.12.16 Sun
강백호 “고졸 신인 최다 홈런 가장 기억에 남아”
Culture > 연재 > LIF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2.16 Sun
고민 있는 여러분 안녕해 볼까요?
정치 2018.12.16 Sun
靑-조선일보 갈등 속 터져나온 ‘우윤근 비위’ 의혹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2.15 Sat
[동영상] 손학규, 이정미 대표
Culture > LIFE 2018.12.15 Sat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과 방탄소년단 떼창의 교집합
Culture > LIFE 2018.12.15 Sat
한·일 운명 가른 문화 수용, 《메이지 유신이 조선에 묻다》
Culture > LIFE 2018.12.15 Sat
[New Book] 《경제 트렌드 2019》 外
정치 2018.12.15 Sat
'레임덕' 공세 속 배수진 치는 文대통령
LIFE > Sports 2018.12.15 Sat
승부 조작 논란 야구계의 검은 손길 ‘스폰서’
사회 2018.12.15 토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국제 > LIFE > 연재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2.15 토
‘혁명’에 ‘경제현실’ 내세우다 목숨 잃은 2인자 류샤오치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12.15 토
배 속 편함 다스리는 일등공신 ‘백출’
OPINION 2018.12.14 금
지진 상처에 “지겹다”고요? 폭력입니다.
사회 2018.12.14 금
[우리는 행복합니까④] 30년 뒤 ‘응답하라 2018’ 외칠 수 있을까
LIFE > Culture 2018.12.14 금
[시끌시끌 SNS] 이게 무슨 의미가 있니?
LIFE > Culture 2018.12.14 금
‘뻐킹 이데올로기’를 향한 강력한 춤사위, 《스윙키즈》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12.14 금
[노진섭의 the건강] 밥상에 오른 생선은 깨끗합니까?
국제 > LIFE > Health 2018.12.14 금
한국, 기후변화 대응 참 못했다 ‘60개 국가 중 57위’
국제 2018.12.14 금
“파리가 재채기하면 유럽이 감기 걸린다”
사회 2018.12.14 금
[Up&Down] 카슈끄지 vs 구글코리아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