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어느 나라에서 오셨습니까?

[9회] Where do you from과 Where are you from의 차이

김남규 김남규외국어출판사 대표 ㅣ nkkimnamgyu@naver.com | 승인 2018.11.27(Tue) 08: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해외출장을 가거나 여행가서 현지인들로부터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은 “어느 나라에서 오셨습니까(Where are you from)”일 겁니다.

이에 대한 정확한 답변으로는 “한국에서 왔고 서울에 삽니다(I am from Korea and I live in Seoul)”입니다.

오늘은 이와 유사한 표현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u24D2%20pixabay



“태어난 곳은 어디입니까?(Where were you born?)”라고 묻는다면, 이에 대한 답변으로는 “서울에서 태어나고 자랐습니다(I was born and raised(= brought up) in Seoul)”가 맞습니다.

“국적이 어디십니까(legal citizenship=법적 시민권을 묻는 것)”라고 물을 때는 “What’s your nationality”라고 말해야 합니다. 이에 대한 답변은 “저는 한국인입니다(I am Korean)”라는 표현이 맞겠죠.

“인종은 어떻게 되십니까”라는 질문은 ‘What’s your ethnicity’와 ‘What’s your ethnic background’ 둘 다 씁니다. 이에 대한 답변은 “인종적으로(원래) 전 한국인입니다( Ethnically(또는 Originally), I am Korean”이라고 말해야 합니다.

우리나라는 대대로 단일 민족이기 때문에, 이런 질문에 익숙해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미국이나 유럽 쪽은 인종이 많이 뒤섞여 있습니다. 그들은 한국인, 중국인, 일본인 외모를 잘 구별하지 못합니다.

그들과 대화하다 보면, 모계, 친계가 어느 인종인지를 자세하게 이야기해주는 경우가 자주 있습니다. 할머니는 어느 인종이고, 할아버지는 어느 인종인지 말이죠. 예컨대 “저의 국적은 미국입니다. LA에서 태어났는데, 아버지는 이탈리아, 엄마는 멕시코사람입니다”라고 말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I am American. I was born in LA. I am part Italian from dads side and part Mexican from moms side”

“Where do you from”은 Where are you from과 같은 뜻이지만 Where are you from은 국적, 종족을 묻는 질문이기에 훨씬 자주 쓰입니다. 반면, Where do you from은 구체적인 지리나 도시를 묻는 것으로 Where do you live right now(지금 사는 곳이 어디 입니까)라고 이해하면 됩니다.

또 한가지 혼돈하지 말아야 할 표현은 “어디에서 오는 길이죠(조금 전에 어디 있다가 지금 이곳에 온 거니? 갑작스런 도착에 대해 궁금해 할 때 묻는 질문)Where did you come from”입니다. 이에 대한 답변은 “집에 있었어요. 지금 당신을 픽업하러 여기에 온 겁니다(I was at home. But now I am here to pick you up)”라고 말해야 합니다.


 

<저자 소개>
‘김남규의 직장 종합영어’는 3만 시간 영어 전문가 김남규 대표가 주 1회 연재하는 실전영어 칼럼이다. 김남규 대표는 1956년생으로 서울고와 한국외대 영어과를 졸업한 뒤 35년 동안 외국계 기업에서 근무했다. 근무한 곳은 아멕스카드, 시티은행, 휠라, 코린도, 인도네시아투자조정청 등이다. 2016년 김남규외국어출판사를 창업했다. 저서로는 《김남규의 골프영어》《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초급, 중급》을 포함해 총 6권이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OPINION 2018.12.14 Fri
지진 상처에 “지겹다”고요? 폭력입니다.
사회 2018.12.14 Fri
[우리는 행복합니까④] 30년 뒤 ‘응답하라 2018’ 외칠 수 있을까
Culture > LIFE 2018.12.14 Fri
[시끌시끌 SNS] 이게 무슨 의미가 있니?
Health > 연재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 LIFE 2018.12.14 Fri
[노진섭의 the건강] 밥상에 오른 생선은 깨끗합니까?
국제 2018.12.14 Fri
“파리가 재채기하면 유럽이 감기 걸린다”
국제 > Health > LIFE 2018.12.14 Fri
한국, 기후변화 대응 참 못했다 ‘60개 국가 중 57위’
정치 2018.12.14 Fri
[민주당 위기①] 추락하는 민주당에 날개는 있나
정치 2018.12.14 Fri
[민주당 위기②] ‘참여정부 악몽’ 文정부서 재연되나
사회 2018.12.14 금
[Up&Down] 카슈끄지 vs 구글코리아
정치 2018.12.14 금
[민주당 위기③] “양극화·성장감소·고용악화, 한국 경제 삼중고”
경제 2018.12.13 목
구글코리아 세무조사가 ‘헛발질’인 이유
사회 2018.12.13 목
“찬물로 씻으라고?”…조선대 기숙사 엄동설한 ‘찬물 논란’
LIFE > Health 2018.12.13 목
목 뻐근하고 오래 걷기 힘들면 목뼈 이상 신호
사회 > LIFE > Health 2018.12.13 목
[플라스틱 지구⑤] “플라스틱 대체품, 금속·목재 부적합”
경제 > 연재 > 주택에 대한 불편한 진실들 2018.12.13 목
북유럽 국가들은 정말 다 내 집이 있을까?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2.13 목
찾아가는 서비스, 컨시어지 경제
사회 > 연재 > 똑똑, 대사관 2018.12.13 목
“핀란드 복지·교육이 부러워? 신뢰 사회부터!”
사회 2018.12.13 목
“청년이 살아야 도시재생 활성화 가능”
LIFE > Health 2018.12.13 목
35세 이상 여성들 중 절반이 생기는 ‘자궁근종’
사회 2018.12.13 목
[우리는 행복합니까③] 그래도, 행복은 있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