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국서 CEO와 매니징 디렉터는 같은 뜻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8회 - 다국적 기업들이 쓰는 직위·직책

김남규 김남규외국어출판사 대표 ㅣ nkkimnamgyu@naver.com | 승인 2018.11.20(Tue) 17:05:06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CEO와 매니징 디렉터(Managing Director) 중에서 어느 직책이 높다고 여러분들은 생각하십니까. 많은 분들은 주저 없이 CEO(Chief Executive Officer)라고 말할 것입니다. 하지만 영국 영어에서 대표이사는 Managing Director와 같은 뜻이니, 각별히 조심해야 합니다.

오늘은 다국적 기업들이 쓰는 직위‧직책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u24D2%20pixabay



우선 Function Title(직책)을 보면, BOD(Board Of Directors: 이사회) 밑에,
-CFO: Chief Financing Officer (자금‧경리 총책임자)
-COO: Chief Operating Officer (관리‧운영 총책임자)
-CMO: Chief Marketing Officer (마케팅 총책임자)
-CIO: Chief Information Officer (전산 총책임자)
-CIO: Chief Investment Officer (투자 총책임자)
-CPO: Chief Personnel Officer (인사 총책임자)
-CKO: Chief Knowledge Officer (지식경영 총책임자)
-CSO: Chief Security Officer (보안 총책임자)
-CSO: Chief Strategy Officer (전략 총책임자)
-CSO: Chief Sales Officer (영업 총책임자)
-CSO: Chief Science Officer (과학 총책임자)이 있습니다.

Chief of Staff는 원래는 군사용어에서 나왔습니다. 참모총장이란 뜻이지만(Joint Chief of Staff은 합참의장), 경영에서는 CEO의 참모(assistant) 개념으로서 수석 보좌관, 또는 비서실장(Secretary to CEO)으로 보면 됩니다. 비서는 일반적으로 Secretary를 쓰지만 경험이 많은 고참 비서의 경우는 Executive Secretary를 씁니다. 이들의 봉급은 천차만별 입니다.

Position Title(직위)에는,
Chairman(회장), President(사장)가 있고 부사장 직위는 Senior Executive Vice President, 전무는 Senior Vice President 상무 직위는 Executive Vice President, 이사 및 이사대우는 Vice President를 일반적으로 씁니다. 여기서 Vice President는 단순히 부사장으로 오역하면 안됩니다. 다국적 기업에는 수천 수백 명의 Vice President가 있습니다. 또한 이사회에서 승인한 임원에 한해서는 Managing Director(전무), Executive Director(상무), Director(이사)라고 씁니다.

그러나 우리나라 기업체 대부분의 경우 부사장은 Vice President, 전무는 Managing Director, 상무는 Executive Director 이사는 Director 부장은 General Manager 차장은 Deputy General Manager 또는 Assistant General Manager를 많이 씁니다.

간략하게 Position Title (직위) 과 Function Title(직책)을 소개하였지만, 업무 거래하거나 상담하는 사람의 정확한 직위와 직책을 알고 있어야 실수하는 일이 없습니다. 상대방의 조직도를 사전에 제대로 파악 하고 있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다시 언급하지만, 영국 영어에서의 Managing Director는 CEO와 같은 뜻이니, 착오 없기 바랍니다.



 

<저자 소개>
‘김남규의 직장 종합영어’는 3만 시간 영어 전문가 김남규 대표가 주 1회 연재하는 실전영어 칼럼이다. 김남규 대표는 1956년생으로 서울고와 한국외대 영어과를 졸업한 뒤 35년 동안 외국계 기업에서 근무했다. 근무한 곳은 아멕스카드, 시티은행, 휠라, 코린도, 인도네시아투자조정청 등이다. 2016년 김남규외국어출판사를 창업했다. 저서로는 《김남규의 골프영어》《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초급, 중급》을 포함해 총 6권이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OPINION 2018.12.14 Fri
지진 상처에 “지겹다”고요? 폭력입니다.
사회 2018.12.14 Fri
[우리는 행복합니까④] 30년 뒤 ‘응답하라 2018’ 외칠 수 있을까
Culture > LIFE 2018.12.14 Fri
[시끌시끌 SNS] 이게 무슨 의미가 있니?
Health > 연재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 LIFE 2018.12.14 Fri
[노진섭의 the건강] 밥상에 오른 생선은 깨끗합니까?
국제 2018.12.14 Fri
“파리가 재채기하면 유럽이 감기 걸린다”
국제 > Health > LIFE 2018.12.14 Fri
한국, 기후변화 대응 참 못했다 ‘60개 국가 중 57위’
정치 2018.12.14 Fri
[민주당 위기①] 추락하는 민주당에 날개는 있나
정치 2018.12.14 Fri
[민주당 위기②] ‘참여정부 악몽’ 文정부서 재연되나
사회 2018.12.14 금
[Up&Down] 카슈끄지 vs 구글코리아
정치 2018.12.14 금
[민주당 위기③] “양극화·성장감소·고용악화, 한국 경제 삼중고”
경제 2018.12.13 목
구글코리아 세무조사가 ‘헛발질’인 이유
사회 2018.12.13 목
“찬물로 씻으라고?”…조선대 기숙사 엄동설한 ‘찬물 논란’
LIFE > Health 2018.12.13 목
목 뻐근하고 오래 걷기 힘들면 목뼈 이상 신호
사회 > LIFE > Health 2018.12.13 목
[플라스틱 지구⑤] “플라스틱 대체품, 금속·목재 부적합”
경제 > 연재 > 주택에 대한 불편한 진실들 2018.12.13 목
북유럽 국가들은 정말 다 내 집이 있을까?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2.13 목
찾아가는 서비스, 컨시어지 경제
사회 > 연재 > 똑똑, 대사관 2018.12.13 목
“핀란드 복지·교육이 부러워? 신뢰 사회부터!”
사회 2018.12.13 목
“청년이 살아야 도시재생 활성화 가능”
LIFE > Health 2018.12.13 목
35세 이상 여성들 중 절반이 생기는 ‘자궁근종’
사회 2018.12.13 목
[우리는 행복합니까③] 그래도, 행복은 있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