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한유총 대토론회, 전국서 최소 5000명 모여

삼엄한 통제 속 시작된 전국 사립유치원 관계자 토론회…“홀에 준비된 의자 모두 찼다”

공성윤 기자 ㅣ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10.30(Tue) 14:13:33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10월30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소속 전국 사립유치원 관계자들 수천 명이 모여 집단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는 이날 오전 11시에 시작하기로 돼 있었다. 하지만 많은 관계자들을 삼엄한 통제 속에 한명씩 확인하면서 들여보내느라 시작이 늦어졌다. 관계자들은 한유총 소속임을 식별할 수 있는 스티커를 옷에 붙여야만 입장이 가능했다. 대다수의 관계자들은 검은색 옷을 입었다. 정부에 대한 항의의 뜻을 보여주자는 차원에서 한유총 비상대책위원회 측이 미리 공지한 사안이다. 

 

토론회엔 언론사 기자의 출입은 전면 금지됐다. 그간 언론의 보도행태에 불만을 느낀 한유총이 자신들의 일관된 입장만을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기자들 사이에서 “풀기자(현장 내용을 바로 취재진에게 전달하는 기자) 한명만이라도 들여보내달라”는 요청이 나왔지만 거절당했다. 

 

10%uC6D430%uC77C%20%uC624%uC804%20%uACBD%uAE30%uB3C4%20%uC77C%uC0B0%20%uD0A8%uD14D%uC2A4%uC5D0%uC11C%20%uC5F4%uB9B0%20%uD55C%uAD6D%uC720%uCE58%uC6D0%uCD1D%uC5F0%uD569%uD68C%20%uC18C%uC18D%20%uC0AC%uB9BD%uC720%uCE58%uC6D0%20%uAD00%uACC4%uC790%20%uC9D1%uB2E8%20%uD1A0%uB860%uD68C%20%uD604%uC7A5.%20%u24D2%20%uC2DC%uC0AC%uC800%uB110%20%uACE0%uC131%uC900


 

윤성혜 한유총 언론홍보이사는 기자에게 “킨텍스 홀에 준비된 의자가 모두 찼다”며 “일부 관계자는 자리가 없어 홀 뒤쪽에 서 있다”고 전했다. 킨텍스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홀의 최대 수용인원은 의자를 깔았을 경우 5400명이다. 즉 그 이상의 관계자들이 모였을 것이라고 추측할 수 있다. 

 

한유총 소속 사립유치원은 전국에 총 3000곳 정도다. 한유총은 사전에 “각 유치원에서 2명 이상 토론회에 참가해달라”고 공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처음엔 대략 6000명 이상이 모일 것으로 추정됐다. 

 

이날 토론회의 예정 종료시각은 오후 4시다. 하지만 윤성혜 이사는 “더 길어질 수도 있다”고 했다. 토론회 이후 따로 기자 간담회를 갖진 않을 예정이라고 한다. 토론회 결과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3 Tue
[포토뉴스]
경제 > 국제 2018.11.13 Tue
흔들리는 중국 경제, 시진핑도 위험하다
LIFE > Sports 2018.11.13 Tue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Health > LIFE 2018.11.13 Tue
사물 볼 때 눈 찡그리는 아이, ‘소아 근시’ 의심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①] 대한민국, 살롱 문화에 빠지다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②] 재교육 수요 높아지자 ‘대안학교’ 뜬다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③] “지식 넘치는 시대, 소셜 살롱서 취향 꿰어 나간다”
사회 2018.11.13 Tue
[팩트체크] 여호와의 증인이 ‘병역거부’ 않으면 제명?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13 Tue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실전 호텔 투숙 정보 ②
국제 > 연재 > 재미 변호사가 보는 재밌는 미국 2018.11.13 화
중간선거 이겼지만, 이기지 못한 트럼프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13 화
북한, 약초 재배로 보건 시스템 구축나서나
OPINION 2018.11.13 화
[한강로에서] 메이지유신 150주년이 갖는 의미
사회 2018.11.13 화
“그만둔다는 강제징용 피해자 할아버지 협박하면서 재판 이끌었죠”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11.12 월
적과의 동침…조국보다 정의를 선택한 전쟁 영웅들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11.12 월
투자 성공을 위한 필수 3가지 포인트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③] 같은 ‘간판’ 다른 ‘법인’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②] 김앤장 3년 차 변호사 K씨의 하루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①] “김앤장은 또 하나의 정부”
정치 2018.11.12 월
노회찬 빈자리 누가 채우나…창원 성산구 보궐선거 주목
사회 2018.11.12 월
황운하 “검찰은 조직의 이익만을 생각하는 마피아 집단”
사회 2018.11.12 월
[단독] “검찰, 황운하 노리고 룸살롱 황제 비리경찰 조작”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