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실전 호텔 투숙 정보 ②

[7회] Can I get a room? (빈 방이 있습니까?)

김남규 김남규외국어출판사 대표 ㅣ nkkimnamgyu@naver.com | 승인 2018.11.13(Tue) 12: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혼자 출장을 가거나, 여행을 할 때 이런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필자는 1999년도 외국인 동료 2명과 이탈리아의 밀라노(Milan)에 출장갔다, 마침 주말에 업무가 없어 로마(ROME)에 갔습니다. 혼자 로마로 가서, 역 앞에 있는 자그마한 호텔에 새벽에 예약도 없이, 빈 방을 구해 투숙한 적이 있었습니다. 물론 요즈음은 인터넷으로 다 예약이 가능하지만, 소도시에 출장이나 여행을 갈 경우도 생각해야 합니다. 예약 없이 호텔에 가서 방을 찾는 경우에 영어로 어떻게 말할까요.

 

%u24D2%20pixabay


 

Can I get a room?

Do you have any rooms available?


Do you have a vacant room?(빈 방이 있습니까?)

그날 저는 이렇게 대답한 기억이 납니다.

I want a single bed room.(난 싱글 베드 룸을 원합니다.) 


오늘은 호텔방과 침대의 종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더블 베드(Double bed): 한 침대에서 두 사람이 잘 수 있는 더블 사이즈 침대이며 스페인은 너비가 1.35m, 독일은 너비가 1.8m로 나라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Double bed room 과 Deluxe room은 같은 뜻입니다.

트윈 베드(Twin beds) 한 침대에 한 사람이 잘 수 있는 일반 쌍둥이 침대 2개, 즉, 싱글베드(한 사람이 혼자 잘 수 있는 침대)의 2배 사이즈가 더블베드고, 싱글베드가 2개 옆으로 있으면 Twin beds입니다

스위트 룸(Suite room 발음 스위:트 [swi:t]) 침실과 응접실이 따로 구분돼 있는 비싼 방입니다. 침대는 주로 킹 사이즈입니다.

프레지덴셜 스위트 룸(Presidential suite room): 귀빈용으로 호텔 내에서도 제일 비싸고 큰 방입니다. 일반적인 분류이며 나라와 호텔마다 조금씩 다르게 붙이는 곳도 있습니다.

또한 아침 식사에 대해 알아보면, 호텔의 등급에 따라, 방값(room rate)에 포함되지 않아, 아침식사가 제공되지 않고, 별도 지불하는 곳도 있습니다. 미국이나 유럽의 소도시의 소규모 호텔인 경우에 아예 아침에는 식당을 안 열고, 자동판매기(vending machine)에서 간단한 스낵 만 판매하는 곳도 많습니다.

Where do I have breakfast? (아침식사는 어디서 합니까?)

What time do you start serving buffet breakfast? (뷔페식 아침식사는 몇 시부터 입니까?)

buffet의 미국식 발음은 ‘부페’나 ‘뷔페’가 아니고 ‘버페’에 가깝습니다

What time does your breakfast start and finish? (아침식사는 몇 시부터 몇 시까지 입니까?)

 

 

<저자 소개>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는 3만 시간 영어 전문가 김남규 대표가 주 1회 연재하는 실전영어 칼럼이다. 김남규 대표는 1956년생으로 서울고와 한국외대 영어과를 졸업한 뒤 35년 동안 외국계 기업에서 근무했다. 근무한 곳은 아멕스카드, 시티은행, 휠라, 코린도, 인도네시아투자조정청 등이다. 2016년 김남규외국어출판사를 창업했다. 저서로는 《김남규의 골프영어》《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초급, 중급》을 포함해 총 6권이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OPINION 2018.12.14 Fri
지진 상처에 “지겹다”고요? 폭력입니다.
사회 2018.12.14 Fri
[우리는 행복합니까④] 30년 뒤 ‘응답하라 2018’ 외칠 수 있을까
Culture > LIFE 2018.12.14 Fri
[시끌시끌 SNS] 이게 무슨 의미가 있니?
Health > 연재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 LIFE 2018.12.14 Fri
[노진섭의 the건강] 밥상에 오른 생선은 깨끗합니까?
국제 2018.12.14 Fri
“파리가 재채기하면 유럽이 감기 걸린다”
국제 > Health > LIFE 2018.12.14 Fri
한국, 기후변화 대응 참 못했다 ‘60개 국가 중 57위’
정치 2018.12.14 Fri
[민주당 위기①] 추락하는 민주당에 날개는 있나
정치 2018.12.14 Fri
[민주당 위기②] ‘참여정부 악몽’ 文정부서 재연되나
사회 2018.12.14 금
[Up&Down] 카슈끄지 vs 구글코리아
정치 2018.12.14 금
[민주당 위기③] “양극화·성장감소·고용악화, 한국 경제 삼중고”
경제 2018.12.13 목
구글코리아 세무조사가 ‘헛발질’인 이유
사회 2018.12.13 목
“찬물로 씻으라고?”…조선대 기숙사 엄동설한 ‘찬물 논란’
LIFE > Health 2018.12.13 목
목 뻐근하고 오래 걷기 힘들면 목뼈 이상 신호
사회 > LIFE > Health 2018.12.13 목
[플라스틱 지구⑤] “플라스틱 대체품, 금속·목재 부적합”
경제 > 연재 > 주택에 대한 불편한 진실들 2018.12.13 목
북유럽 국가들은 정말 다 내 집이 있을까?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2.13 목
찾아가는 서비스, 컨시어지 경제
사회 > 연재 > 똑똑, 대사관 2018.12.13 목
“핀란드 복지·교육이 부러워? 신뢰 사회부터!”
사회 2018.12.13 목
“청년이 살아야 도시재생 활성화 가능”
LIFE > Health 2018.12.13 목
35세 이상 여성들 중 절반이 생기는 ‘자궁근종’
사회 2018.12.13 목
[우리는 행복합니까③] 그래도, 행복은 있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