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실전 호텔 투숙 정보①

[6회] Can I use room service? (룸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까?)

김남규 김남규외국어출판사 대표 ㅣ nkkimnamgyu@naver.com | 승인 2018.11.06(Tue) 11: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출장이든 여행이든 해외에서 호텔에 투숙할 때는 여러 가지가 신경 쓰입니다. 나라마다 약간씩 차이는 있지만 일반적인 상황을 알려드리면 어지간한 호텔에는 벨보이(Bellboy‧호텔 투숙객의 짐을 운반하는 종업원)가 있어, Check-in 할 때나 Check-out 할 때 짐을 운반해 줍니다. 짐이 많지 않을 경우에는 본인이 직접 운반하는 게 좋습니다. 왜냐하면, 짐을 운반해 주는 경우에는 bellboy에게 최소 1달러씩 팁을 주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방 청소(clean up room)를 하는 호텔 메이트(Hotel maid) 에게도 가능하다면 베개 옆에 1달러 팁을 남겨 놓는 게 일반적입니다. 혼자 출장을 가거나 여행갈 때, 방에서 식사를 주문(room service)해서 종업원이 방으로 음식을 갖고 왔을 때에도 소액(1달러에서 5달러 사이)의 팁을 현찰로 주거나, 또는 갖고 온 영수증에 주고 싶은 만큼의 금액을 적고 사인을 해도 됩니다. 이럴 경우를 대비해 미리 잔돈을 준비해오지 못한 경우 호텔 프런트 데스크 직원에게 이렇게 물어보면 됩니다.

 

%u24D2%20pixabay


 

Can I get the change?(이 지폐를 잔돈으로 바꿔 주시겠습니까?)

또는 Can you change me this bill?와 Could you break this bill for me?도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호텔 직원은 이렇게 대답할 겁니다.

How do you want it?(어떻게 바꿔 드릴까요?)

I want four 20’s, two 5’s and ten 1’s(20불짜리 4장, 5불짜리 2장, 1불짜리 10장으로 바꿔 주세요(100불을 바꿀 경우))

미국이나 유럽, 아시아, 남미의 대도시가 아닌 소규모 도시에 출장을 가거나 여행을 갈 때, 의외로 호텔외관은 깔끔하지만, 가격도 만만치 않으면서 룸서비스가 안 되는 호텔도 많습니다. 어떤 곳은 방에 금고가 없고, 칫솔과 치약이 전혀 제공이 안 되는 곳도 있습니다.

Can I use room service? (룸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까?)

Can I leave valuable things with you? (귀중품을 보관할 수 있습니까?)

Do you have a safe in the room? (방에 금고가 있습니까?)

은행 금고는 vault 이고 일반 금고는 safe 또는 safe deposit box 라고 합니다
호텔 방에 설치돼 있는 금고에 여권, 현금, 귀중품 등을 보관하면 마음 편안히 돌아다닐 수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투숙객이 정하는 4 자리(Four digit) 또는 6 자리(Six digit) 숫자를 사용하는 호텔도 있고, 아래와 같이 투숙객 소유 신용카드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마 영어로 이렇게 적혀 있을 겁니다.

Please swipe any credit card to lock the safe. The same card should be used to re-open the safe. For the convenience of the next guest, please leave the safe unlocked when you depart. (금고를 잠그기 위해서는 신용카드를 쭉 밀어 주세요 다시 열기 위해서는 같은 카드를 사용해야 합니다. 다음 투숙객을 위해 떠나실 때는 금고를 열어놓은 상태로 두십시오.)


 

 

<저자 소개>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는 3만 시간 영어 전문가 김남규 대표가 주 1회 연재하는 실전영어 칼럼이다. 김남규 대표는 1956년생으로 서울고와 한국외대 영어과를 졸업한 뒤 35년 동안 외국계 기업에서 근무했다. 근무한 곳은 아멕스카드, 시티은행, 휠라, 코린도, 인도네시아투자조정청 등이다. 2016년 김남규외국어출판사를 창업했다. 저서로는 《김남규의 골프영어》《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초급, 중급》을 포함해 총 6권이 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1.13 Tue
[포토뉴스]
경제 > 국제 2018.11.13 Tue
흔들리는 중국 경제, 시진핑도 위험하다
LIFE > Sports 2018.11.13 Tue
‘장현수 사태’ 후폭풍, 대안 찾기 나선 벤투
Health > LIFE 2018.11.13 Tue
사물 볼 때 눈 찡그리는 아이, ‘소아 근시’ 의심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①] 대한민국, 살롱 문화에 빠지다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②] 재교육 수요 높아지자 ‘대안학교’ 뜬다
Culture > LIFE 2018.11.13 Tue
[살롱문화③] “지식 넘치는 시대, 소셜 살롱서 취향 꿰어 나간다”
사회 2018.11.13 Tue
[팩트체크] 여호와의 증인이 ‘병역거부’ 않으면 제명?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1.13 Tue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실전 호텔 투숙 정보 ②
국제 > 연재 > 재미 변호사가 보는 재밌는 미국 2018.11.13 화
중간선거 이겼지만, 이기지 못한 트럼프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1.13 화
북한, 약초 재배로 보건 시스템 구축나서나
OPINION 2018.11.13 화
[한강로에서] 메이지유신 150주년이 갖는 의미
사회 2018.11.13 화
“그만둔다는 강제징용 피해자 할아버지 협박하면서 재판 이끌었죠”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11.12 월
적과의 동침…조국보다 정의를 선택한 전쟁 영웅들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11.12 월
투자 성공을 위한 필수 3가지 포인트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③] 같은 ‘간판’ 다른 ‘법인’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②] 김앤장 3년 차 변호사 K씨의 하루
사회 2018.11.12 월
[김앤장 공화국①] “김앤장은 또 하나의 정부”
정치 2018.11.12 월
노회찬 빈자리 누가 채우나…창원 성산구 보궐선거 주목
사회 2018.11.12 월
황운하 “검찰은 조직의 이익만을 생각하는 마피아 집단”
사회 2018.11.12 월
[단독] “검찰, 황운하 노리고 룸살롱 황제 비리경찰 조작”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