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조현오 “특별수사단 ‘댓글 지시’ 주장은 모두 거짓”

조현오 전 경찰청장의 항변 “떳떳하게 경찰 신분 밝히고 대응하라 했다”

유지만·조해수 기자 ㅣ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18.10.12(Fri) 11:29:20 | 1513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결국 구속됐다. 조 전 청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0월5일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전직 경찰 수장이 검찰이 아닌 경찰의 수사로 인해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공작을 지시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를 받고 있는 조 전 청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조직적으로 대응하도록 지시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지시한 적도, 보고받은 적도 없다”는 입장이다.

시사저널은 조 전 청장 구속영장에 첨부된 범죄일람표에 있는 댓글 목록 전부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조 전 청장의 혐의에 얼마나 무게가 실리는지에 대해서도 살펴봤다.  

 

%u24D2%20%uC2DC%uC0AC%uC800%uB110%20%uCD5C%uC900%uD544


 

“경찰 직무 범위 안에서 활동”

조 전 청장과 관련된 경찰 댓글 사건의 쟁점은 조 전 청장의 지시 여부와 조직적인 움직임이 있었느냐에 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청 특수수사단은 조 전 청장의 지시 아래 만들어진 사이버여론대응팀을 ‘스폴팀’(SPOL·Seoul Police Opinion Leader)이라 명명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인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조 전 청장 측은 댓글 수와 작성자들의 면면을 봤을 때 조직적이지 않았으며, 조 전 청장의 지시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실제 시사저널이 조 전 청장의 구속영장에 첨부된 댓글 목록(범죄일람표) 전체를 분석한 결과 특정 조직이나 개인이 댓글을 전담해서 단 정황까지는 드러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조 전 청장의 지시 여부는 재판에서 첨예한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 전 청장은 시사저널을 통해 “3월 특수수사단이 꾸려질 때부터 ‘조현오가 타깃’이라는 소문이 파다했다”며 자신에 대한 ‘표적수사’가 이뤄지고 있으며, 결코 불법적인 지시는 없었다는 주장을 펼쳤다.

조 전 청장은 특수단 조사 과정에서 일관되게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 첫 번째 경찰 소환 조사에서는 공개적으로 지시한 내용이 어떻게 여론 조작 지시냐고 반문했다. 조 전 청장은 당시 “10만 경찰을 상대로 해서 공식 석상에서 공개적으로 지시하고 전파한 사항이다. 그게 어떻게 공작이라고 할 수 있는지 나는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 나는 정치에 관여하라고 결코 지시한 적이 없다. 내가 정치에 관여하라고 지시를 했다면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주장했다. 시사저널이 입수한 조 전 청장 변호인 의견서에는 “피의자의 경찰청장 재임 기간 동안 본 사건 관련 공문 및 지시·훈시 내용은 ‘경찰이 허위사실로 비난받는 경우 적극 대응하라’는 것이고, 이는 경찰의 직무 범위에 속하는 행위”라고 적혀 있다. 조 전 청장 측 변호인은 또 “관련 지시의 근본이 되는 2011년 2월 수사국 공문에는 신분을 밝히면서 대응하는 것으로 명시돼 있다”고 주장했다.  

 


“하루 8건 댓글로 여론조작 불가능”

조 전 청장 측은 또 댓글의 규모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조 전 청장은 두 번째 경찰 조사에서 “하루에 댓글 8.2건, 트윗 14건이다. 이것 가지고 어떻게 여론조작이 가능하겠는가. 일부 일탈한 글을 언론에 흘려서 여론을 호도하려고 들지 말고 모든 댓글과 트윗을 전부 공개해 달라. 죄도 없는 이 무고한 사람을 직권 남용했다는 식으로 여론몰이 하는 이 자체가 공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특수단이 파악한 조 전 청장 시절 불법 댓글의 숫자는 1만2429건이다. 이를 기간으로 나누면 한 달에 약 443건이며, 하루 평균 약 14건의 댓글을 작성한 셈이다. 실제 시사저널 분석 결과 조 전 청장의 경찰청장 재임 기간(2010년 9월~2012년 4월) 동안 가장 많이 댓글을 단 A경찰관의 댓글 수는 828건으로 한 달 평균 약 41건, 하루 약 1.4건 정도의 댓글을 작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를 기록한 B경찰관은 779건으로, 하루에 약 1.3건으로 파악됐다.

조 전 청장은 현재 경찰의 수사 방향을 자신을 잡아넣기 위한 ‘표적수사’로 보고 있다. 조 전 청장 측 인사는 “경찰의 댓글 문제는 기무사나 국정원의 불법 댓글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 조 전 청장이 이명박(MB) 전 대통령 측 인사라는 점 때문에 시작된 ‘표적수사’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에 대해서도 “조 전 청장은 현재 떳떳하게 행동하고 있어 도주의 우려가 없다. 게다가 8년여 전 사건이라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음에도 법원이 무리하게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지적했다.



※‘조현오 댓글조작’ 연관기사


[단독] 조현오 전 경찰청장, 댓글 통해 공권력 사유화


“경찰의 댓글조작,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일”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12.17 Mon
“5억 드릴 테니, 2억5천 떼어주세요. 차관, 오케이?”
사회 2018.12.17 Mon
[우리는 행복합니까⑤] “52시간 근로조차 ‘안 된다’는 사람들, 잔인하다”
사회 2018.12.17 Mon
[사고 공화국②] ‘지진 난민’ 양산하는 탁상행정
사회 2018.12.17 Mon
[사고 공화국①] 문재인 정부 끊이지 않는 대형 참사
사회 2018.12.17 Mon
[사고 공화국③] 재천화재참사, 상처는 봉합됐는가?
사회 > 지역 > 영남 2018.12.17 Mon
[사고 공화국④] 밀양 화재 1년, 재발방지 대책은 ‘입법 예고’ 거북이걸음
사회 > 국제 2018.12.17 Mon
[사고 공화국⑤] 민영화 철도, 국철 시대보다 사고 줄었다
정치 2018.12.17 Mon
“‘들개’ 김성태, 바깥 투쟁 몰두하다 집안일 소홀”
정치 2018.12.17 Mon
나경원, 김성태보다 ‘발전된 야성’ 보일까
OPINION 2018.12.17 월
[한강로에서] “법의 근본은 국민의 뜻에 있다”
사회 2018.12.16 일
사고 해결도 못하면서 ‘원청책임’ 반복…답은 따로 있다
LIFE > 연재 > Cultur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2.16 일
고민 있는 여러분 안녕해 볼까요?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12.16 일
강백호 “고졸 신인 최다 홈런 가장 기억에 남아”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12.16 일
두 다리만이 아닌 온몸으로, 스왜그 넘치게 걷자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2.15 토
[동영상] 손학규, 이정미 대표
정치 2018.12.15 토
靑-조선일보 갈등 속 터져나온 ‘우윤근 비위’ 의혹
LIFE > Culture 2018.12.15 토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과 방탄소년단 떼창의 교집합
LIFE > Culture 2018.12.15 토
한·일 운명 가른 문화 수용, 《메이지 유신이 조선에 묻다》
LIFE > Culture 2018.12.15 토
[New Book] 《경제 트렌드 2019》 外
사회 2018.12.15 토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정치 2018.12.15 토
'레임덕' 공세 속 배수진 치는 文대통령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