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대전시, 내년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 시행

대전시·대전시교육청 예산 집행 전격 합의

대전 = 김상현 기자 ㅣ sisa411@sisajournal.com | 승인 2018.10.10(Wed) 15:13:52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대전시와 대전시교육청의 숙원 사업인 무상급식과 무상교복지원 사업이 드디어 가시화 됐다. 8일 대전시와 대전시교육청은 무상급식·무상교복 지원 등 4가지에 대해 적극합의 했다고 밝혔다.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무상급식과 무상교복 지원 등에 대한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고등학교 무상급식은 366억원의 예산을 들여 전면 시행 하기로 했다. 초·중학교에는 79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급식단가를 약 10% 인상 하기로 합의했다. 여기에 필요한 비용은 시·자치구가 50%, 교육청이 50%를 지원한다. 중·고등학교에는 84억원을 들여 교복을 무상 지원하기로 했으며 시와 교육청이 반씩 부담한다. 이외에도 어린이집 보육료와 급식은 물론 유치원 급식까지 전면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u24D2%uC2DC%uC0AC%uC800%uB110%20%uAE40%uC0C1%uD604



시·자치구와 교육청이 예산 반씩 부담

 

고등학교 무상급식은 설 교육감의 주요 공약 중 하나로 지역 시민단체들이 꾸준하게 요청해 온 사안이다. 이미 충남, 세종 등 인근지역에서는 무상급식이 시행됐거나 예정돼 있어 대전시와 비교돼 왔다. 이번 협의가 이뤄짐에 따라 대전시 4만5928명의 고등학생은 내년부터 일인당 일일 4300원씩의 급식비 해택을 받게 됐다. 

 

고등학교 무상급식과 함께 초·중학교의 급식 질 향상도 함께 이뤄진다. 현재 대전시 초·중학교의 급식단가는 2850원과 3300원이다. 시와 교육청은 내년부터 각각 300원과 400원을 인상해 급식의 질을 높이겠다는 복안이다. 이번 해택은 시 내 초등학생 8만4394명과 중학생 4만1277명에게 돌아간다. 

 

어린이집 보육료 및 급식도 전면 지원에 나선다. 3~5세까지 보육료를 지원해 보육료로 인한 부모의 부담을 낮추겠다는 목표다. 유치원들도 내년부터 전면 무상급식에 돌입한다. 현재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관할 중앙부처가 달라 제도적 차이가 있다는 현실을 감안해 자치구는 예산 지원에서 빠지고 시와 교육청이 각각 역할을 분담 하기로 했다. 어린이집 차액보육료와 무상급식은 전액 시에서, 유치원 무상급식은 교육청에서 지원한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관련 정확한 비용은 추후 확정 하기로 했다.

 

무상급식과 함께 무상교복 지원 사업도 실시한다. 대전시의 중·고등학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1인당 동·하복 각각 1벌을 기준으로 지급한다. 내년 상반기 중 교복지원 조례를 제정해 지원근거를 마련하고 같은 해 9월경에 정확한 지원 방식을 결정한 후 실시한다는 예정이다. 대상 인원은 총 2만7848명이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지만 우리 아이들이 행복하고 즐겁게 학교에 다니고 부모들이 아이 키우기 좋은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양 기관이 뜻을 모았다”며 “학생과 학부모가 행복한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협의·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10.19 Fri
시사저널 단독 보도 後 학생부 전수조사 나선 교육 당국
정치 > 사회 2018.10.19 Fri
새 대안 없이 ‘사립유치원 개혁’만 외치는 정치권
Health > LIFE 2018.10.18 Thu
생리대에서 ‘핵실험’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사회 2018.10.18 Thu
범행 후 “심신미약” 주장, 5명중 1명꼴 ‘인정’ 받아
Culture > LIFE 2018.10.18 Thu
‘1000년 역사’ 전라도, 義와 藝를 빛낸 인물
사회 > 포토뉴스 2018.10.18 Thu
[포토뉴스]  ‘맛보러 일부러 여행을 떠날 만한 식당’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9 발표
Culture > LIFE > 지역 > 호남 2018.10.18 Thu
‘시월애(愛) 남도’는 지금 축제 중…색다른 추억 선사
사회 2018.10.18 Thu
방송 보도 이후 ‘대구희망원’은 어떻게 됐을까
Health > LIFE 2018.10.18 Thu
노인 인구 대부분인 시골에 웬 성형외과 의사?
사회 2018.10.18 목
“모두 돌아가시기 전에 한 분이라도 더 기록하고 싶어”
경제 > 연재 >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2018.10.18 목
공유경제 확장에 창업가들 몰린다
경제 >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10.18 목
다시 돌아오는 ‘환(換)위험 시대’, 어떻게 대응할까
사회 2018.10.17 수
“아가씨들 전화하는 것 보니 돈벌이 될 것 같았다”
사회 2018.10.17 수
‘천황폐하 만세’ 국책기관 간부, 석연찮은 징계 취소 논란
사회 2018.10.17 수
광주시 산하기관은 퇴직공무원들 자리보전용인가
사회 2018.10.17 수
‘뿌까’ 만든 부즈, 사기 혐의로 기소 여부 검토중
LIFE > Health 2018.10.17 수
폐경 여성, 이 세 가지만 하면 ‘뼈 건강’ 지킨다
사회 2018.10.17 수
정부-사립유치원 6년 갈등, ‘출구전략’ 안 보인다
경제 > 국제 2018.10.17 수
[르포] 지구상에서 가장 활발한 개발현장 ‘두바이를 가다’
경제 > 국제 2018.10.17 수
‘지원금 1억+글로벌 홍보’ 기회, 전 세계 스타트업에게 주어진다
경제 2018.10.17 수
뛰는 한샘 위에 나는 현대백화점·이케아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