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모텔 없는 북한, 그래도 커플은 사랑을 나눈다

[인터뷰] 국내 1호 ‘평양 순회특파원’ 진천규 작가가 전한 북한의 오늘

공성윤 기자 ㅣ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8.09(Thu) 08: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문재인 대통령이 읽은 책, 일명 ‘문프셀러’가 서점가를 휩쓸었다. 청와대는 8월3일 문 대통령이 여름휴가 기간에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 등 3종의 책을 읽었다고 발표했다. 이후 8월5일까지 사흘 동안 이들 책은 교보문고에서 그 전 일주일에 비해 20배나 많이 팔렸다.

 

“굉장한 영광이지만 제가 썼다고 유명해진 건 아니라고 봅니다.” 《평양의 시간은…》을 쓴 진천규 작가는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말했다. 대통령의 독서 목록이 공개된 건 시사저널이 진 작가를 만나기 불과 몇 시간 전이었다. 

 

8%uC6D43%uC77C%20%uC624%uD6C4%20%uC11C%uC6B8%20%uC885%uB85C%uAD6C%20%uB300%uD559%uB85C%2014%uAE3821%20%uBBFC%uC7AC%uBE4C%uB529%20%uB04C%uB808%uB9C8%20%uCD9C%uD310%uC0AC%uC5D0%uC11C%20%uC9C4%uCC9C%uADDC%20%uC791%uAC00%20%uC778%uD130%uBDF0.%20%u24D2%20%uC2DC%uC0AC%uC800%uB110%20%uCD5C%uC900%uD544

 

 

국내 1호 ‘평양 순회특파원’ 

 

진 작가는 스스로를 ‘평양 순회특파원’이라고 소개했다. 평양에 상주하진 않지만 비정기적으로 방북취재를 해왔기 때문이다. 한겨레신문 창간 기자 출신의 그는 2001년 미국 영주권을 얻었다. 덕분에 2010년 이명박 정부의 대북 제재조치 이후에도 한국인으로선 유일하게 북한에 갈 수 있었다. 

 

진 작가는 지난해 10월부터 올 7월 초까지 네 차례에 걸쳐 북한을 취재했다. 그 내용을 토대로 7월30일 포토 에세이 《평양의 시간은…》을 펴냈다. ‘에세이’인 만큼 작가의 주관적인 문구도 들어있다. ‘북한 주민들은 굶주림과는 거리가 먼, 오히려 활력이 넘치는 모습’ ‘​려멍거리 아파트 주민들은 걱정이나 불안 없이 평화롭게 생활하고 있다’​ 등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그렇게 좋으면 월북해라”라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 얘기를 꺼내자 진 작가의 목소리가 다소 거칠어졌다. 

 

“저는 40여 일 동안 북한을 돌아봤습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북한의 모습을 가장 객관적이고 정확하게 보여줬다고 확신합니다. 기자는 그래야하기 때문이죠. 수많은 사람들은 아무것도 보지 않고 자기 생각을 얘기합니다. 40일? 4일은커녕 단 4시간, 4분조차 본 사람이 없습니다.”

 

 

“북에 대한 국내 인식, 과거에 머물러 있어”

 

그는 “북한에 대한 한국 사람들의 인식은 과거에 머물러 있다”고 주장했다. 고난의 행군 시기에 옥수수죽을 먹고, ‘꽃제비’들이 구걸하는 장면을 떠올린다는 것이다. 진 작가는 “종편 등에 나오는 탈북자나 소위 북한 전문가들은 몇 십 년 전 상황을 마치 지금도 그렇다는 식으로 얘기한다”며 “한 달 전에 갔다 온 북한의 모습은 우리의 일상과 다를 바 없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자면?

 

“아리랑폰(북한 스마트폰)으로 메시지를 주고받고, 퇴근 뒤엔 대동강 맥주를 마신다. 출근 시간에는 지하철이든 버스든 만원이다. 서울의 출근길 풍경과 똑같다. 바쁠 땐 택시도 탄다. 지금 같은 더위엔 문수 물놀이장으로 피서를 간다.”

 

나이트클럽이나 모텔도 있나?

 

“그건 없다. 젊은 사람들은 보통 호프집에서 맥주잔을 부딪치거나 모란봉 공원에서 데이트를 한다. 커플이 개인적인 시간을 가지고 싶을 땐 지인들이 자신의 집을 비워준다. 사람 사는 곳은 어디나 생각하는 게 비슷하다.”

 

 

%uC9C4%uCC9C%uADDC%20%uC791%uAC00%uAC00%20%uC800%uC11C%20%u300A%uD3C9%uC591%uC758%20%uC2DC%uAC04%uC740%20%uC11C%uC6B8%uC758%20%uC2DC%uAC04%uACFC%20%uD568%uAED8%20%uD750%uB978%uB2E4%u300B%uB97C%20%uB4E4%uACE0%20%uD3EC%uC988%uB97C%20%uCDE8%uD588%uB2E4.%20%u24D2%20%uC2DC%uC0AC%uC800%uB110%20%uCD5C%uC900%uD544

 


“모텔은 없지만, 지인이 집 비워줘”

 

인터뷰 내내 진 작가는 수차례 “북한이나 남한이나 별다를 게 없다”는 말을 반복했다. 책 제목을《평양의 시간은…》처럼 지은 이유도 여기에 있다. 진 작가는 “알게 모르게 지난 10여 년간 남북은 여러 모로 많이 닮아갔다”고 했다. 올 4월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표준시를 한국과 맞춘 점도 관련 있다고 한다. 

 

 

남북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풍경은 어떻게 달라졌나?

 

“‘미제타파’처럼 반미를 주장하는 선전물이 모두 사라졌다. 대신 ‘과학교육 총매진하자’ ‘사회주의 경제강국 세우자’ 등 건설적인 내용의 선전물이 들어섰다. 문재인 대통령과 남한에 대해서도 우호적으로 바뀌었다. ‘대통령이 미남이다’ ‘민족통일이 빨리 와야 한다’ 등의 얘기를 들었다.” 

 

혹시 북한 당국이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줬던 건 아닐까. 이에 진 작가는 “적어도 나는 일부라도 보고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목소리가 다시 높아졌다. 

 

“평양과 달리 지방 사람들은 헐벗고 배고플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저는 평양뿐만 아니라 남포와 원산의 시골도 가 봤습니다. 평양하고 지방이 다른 건 맞아요. 그게 문제가 됩니까? 서울과 강원도 홍천도 당연히 다르지 않나요? 일단 주민들이 굶주린다는 건 사실이 아닙니다. 주민 250명 정도와 대화도 해보고 하는 얘기에요.”

 


“반통일 세력이 북한 실상 왜곡해”

 

진 작가는 평양을 취재하는 도중 안내원에게 이런 말을 들었다고 한다. “조선(북한)에선 남조선 기자들에 대한 이미지가 나쁩니다. 허술한 모습만 찍어 낡은 이미지를 보여주면서, 전체가 그런 것처럼 왜곡 보도하기 때문입니다. 그저 있는 그대로 정확하게 보도해주세요.” 

 

이 말을 전하며 진 작가는 “반통일 세력이 북한의 실상을 왜곡해 전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 예로 국내 한 유력 일간지의 기사를 들었다. 이 매체는 마식령 스키장에 관해 ‘대북 소식통’을 인용, “사고로 여러 번 영업이 중지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 ‘대한스키협회 관계자’를 빌려 “국제 기준에도 훨씬 못 미치는 낙후 시설”이라고 썼다. 올 1월18일자 보도다. 

 

두 달 전인 지난해 11월15일, 진 작가는 마식령 스키장을 직접 취재했다. 그의 말은 위 언론의 보도와 전혀 달랐다. “시설은 상당히 좋았다. 국내 전문가도 국제경기 개최에 전혀 손색이 없을 정도라고 했다. 그 기사는 팩트 없이 익명의 소식통에 의존한 참사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

 

분위기가 무거워질 때쯤 음식 얘기로 화제를 돌렸다. 평양냉면의 맛은 이미 국내에서도 유명하다. 진 작가는 대신 명태식해를 가장 인상 깊은 북한 음식으로 꼽았다. 이는 꾸덕하게 말린 명태에 엿기름과 고춧가루, 마늘 등을 넣어 삭힌 것이다. 진 작가는 “자연의 온도로 말린 방법의 맛의 비결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10.22 Mon
특감 임명은 ‘차일피일’, 사무실 임차료는 ‘술술’
갤러리 > 만평 2018.10.22 Mon
[시사 TOON] 남북경협·제재완화 美경고 스티커
사회 > 지역 > 영남 2018.10.22 Mon
무역보험공사, 해운대 최고급 공관 1년간 고작 4일 사용
경제 2018.10.22 Mon
[단독] “81만 개 공공일자리 확충, 초과 달성 추진”
정치 > OPINION 2018.10.22 Mon
[한강로에서] 국회의 가을걷이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10.22 Mon
인도와 일본의 밀월이 불편하게 다가오는 까닭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요동치는 한반도 내일을 이끌 주인공들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①] 1위 김경수 경남지사…차기 대권 지각변동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②] 2위 이재명, 3위 임종석
정치 2018.10.22 월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③] 4~7위 이준석 원희룡 송영길 박주민
정치 2018.10.22 월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④] 8~10위 이정미 안철수 표창원 안희정
정치 2018.10.22 월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⑤] 12~16위 조국 남경필 하태경 전희경 홍정욱
정치 2018.10.22 월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⑥] 17~22위 오세훈 이정희 우상호 김진태 박범계 김태호 전해철
정치 2018.10.22 월
[2018 차세대리더 정치] 김경수 “도지사 재선 도전하고 싶다”
경제 > 국제 2018.10.21 일
“맛과 안전, 한류로 베트남 시장 공략한다”
ECONOMY 2018.10.21 일
‘갑질’ 논란 BBQ, 이번엔 엑소 팬들에 ‘거짓 홍보’ 논란
LIFE > Health 2018.10.21 일
생리 두통, 참을 게 아니라 치료해야 할 질환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10.21 일
이동국 “선수생활 하는 동안 내 사전에 대표팀 은퇴는 없다”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10.21 일
[이경제의 불로장생] ‘태양인’ 뉴턴의 건망증
LIFE > Culture 2018.10.20 토
백종원, 논란 대상이면서도 지지받는 이유는 ‘소통 능력’
LIFE > Culture 2018.10.20 토
[인터뷰] ‘불멸의 미모’ 김희선, 《나인룸》으로 인생 캐릭터 만나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