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서울 무더위 쉼터, 서초·강남 적고 성동·구로 많다

서울시 무더워 쉼터, 자치구별로 큰 차이 보여

김윤주 인턴기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7.31(Tue) 17: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서울의 한낮 기온이 38도에 육박하고 있다. 8월1일과 2일은 39도까지 올라 기상 관측 이래 111년 만에 가장 심한 폭염이 찾아온다. 서울시는 시민들, 특히 노인 계층의 폭염 피해를 최소화 하고자 6월부터 무더위 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uBC15%uC6D0%uC21C%20%uC11C%uC6B8%uC2DC%uC7A5%uC774%207%uC6D430%uC77C%20%uD3ED%uC5FC%20%uB300%uCC45%uACFC%20%uAD00%uB828%uD574%20%uC11C%uC6B8%20%uBBF8%uC544%209-1%uAD6C%uC5ED%20%uC8FC%uD0DD%uC7AC%uAC74%uCD95%uC0AC%uC5C5%20%uD604%uC7A5%uC744%20%uBC29%uBB38%2C%20%uBB34%uB354%uC704%20%uC27C%uD130%uC5D0%uC11C%20%uD734%uC2DD%20%uC911%uC778%20%uB178%uB3D9%uC790%uB4E4%uACFC%20%uB300%uD654%uB97C%20%uB098%uB204%uACE0%20%uC788%uB2E4.%20%28%uC0AC%uC9C4%20%3D%20%uC5F0%uD569%uB274%uC2A4%29

 

 

무더위 쉼터는 2012년 3072개소로 시작해 올해 3400개소로 확대됐다. 폭염 취약 계층인 노인층 보호를 주목적으로 하지만,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무더위 쉼터에는 에어컨·선풍기 등 냉방시설이 공급돼 시민들이 더위를 식힐 수 있다.

 

하지만 각 자치구별로 운영되는 무더위 쉼터에 최대 48개(고령인구 만명당)까지 차이가 있는 것으로 시사저널 취재 결과 나타났다. 무더위 쉼터가 가장 적은 곳은 서초구로 고령인구 1만명 당 7.5개에 불과했다. 반면 무더위 쉼터가 가장 많은 곳은 성동구로 고령인구 1만명 당 55.7개로 나타났다.​

 

%uBB34%uB354%uC704%20%uC27C%uD130%20%uC0C1%uC704%203%uAC1C%20%uAD6C


%uBB34%uB354%uC704%20%uC27C%uD130%20%uD558%uC704%203%uAC1C%20%uAD6C


 

무더위 쉼터는 자치구가 지역 여건에 따라 지정한다. 서울시 인생이모작지원과 강재신 팀장은 “자치구에서 어디를 무더위 쉼터로 지정하겠다고 정하면 서울시에서는 지원만 한다”며 “별도의 심사 절차는 없다”고 말했다.

 

무더위 쉼터로 지정되는 곳은 주로 경로당이나 주민센터, 사회복지시설 등이다. 서울시 복지정책과 박달경 팀장은 “지역별로 노인 인구 수나 경로당 등 시설 여건에 따라 무더위 쉼터 개수도 차이가 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자치구별 경로당 개수와 비교했을 때에도 서초구와 강남구는 무더위 쉼터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랑·​마포·​강서구 또한 경로당 수 대비 무더위 쉼터 수가 적었다. 반면 성동·​구로·​강동구에서는 경로당 수에 비해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곳이 많았다.​

 

%uC11C%uC6B8%uC2DC%20%uAD6C%uBCC4%20%uACBD%uB85C%uB2F9%uACFC%20%uBB34%uB354%uC704%20%uC27C%uD130%20%uAC1C%uC218%20%uBE44%uAD50


 

한편 서울시는 무더위 쉼터를 확대 운영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올해 무더위 쉼터의 냉방비 지원 예산으로 11억 6575만원을 책정했다. 또 지난 7월30일 야간과 휴일에도 운영되는 ‘연장쉼터’를 현재 427곳보다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 OPINION 2018.10.22 Mon
[한강로에서] 국회의 가을걷이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10.22 Mon
인도와 일본의 밀월이 불편하게 다가오는 까닭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요동치는 한반도 내일을 이끌 주인공들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①] 1위 김경수 경남지사…차기 대권 지각변동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②] 2위 이재명, 3위 임종석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③] 4~7위 이준석 원희룡 송영길 박주민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④] 8~10위 이정미 안철수 표창원 안희정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⑤] 12~16위 조국 남경필 하태경 전희경 홍정욱
정치 2018.10.22 Mon
[2018 차세대리더 정치⑥] 17~22위 오세훈 이정희 우상호 김진태 박범계 김태호 전해철
사회 2018.10.22 월
무역보험공사, 해운대 최고급 공관 1년간 고작 4일 사용
정치 2018.10.22 월
[2018 차세대리더 정치] 김경수 “도지사 재선 도전하고 싶다”
경제 > 국제 2018.10.21 일
“맛과 안전, 한류로 베트남 시장 공략한다”
ECONOMY 2018.10.21 일
‘갑질’ 논란 BBQ, 이번엔 엑소 팬들에 ‘거짓 홍보’ 논란
LIFE > Health 2018.10.21 일
생리 두통, 참을 게 아니라 치료해야 할 질환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10.21 일
이동국 “선수생활 하는 동안 내 사전에 대표팀 은퇴는 없다”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10.21 일
[이경제의 불로장생] ‘태양인’ 뉴턴의 건망증
LIFE > Culture 2018.10.20 토
백종원, 논란 대상이면서도 지지받는 이유는 ‘소통 능력’
LIFE > Culture 2018.10.20 토
[인터뷰] ‘불멸의 미모’ 김희선, 《나인룸》으로 인생 캐릭터 만나다
LIFE > Culture 2018.10.20 토
김광석의 《이등병의 편지》가 아직도 절절한 이유
LIFE > Sports 2018.10.20 토
두산의 대항마, 결국은 SK가 되는 걸까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10.20 토
사회인 야구, 어깨 통증 오면 3주 쉬어라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