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허태정 대전시장 “4차산업혁명 특별시 완성하겠다”

[인터뷰] “대덕특구 활용해 대전 경제 발전 이룰 것…세종시와는 상생 위해 ‘대세밸리’ 조성”

대전 = 김상현 기자 ㅣ sisa411@sisajournal.com | 승인 2018.07.12(Thu) 17:44:27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완성은 저의 1호 공약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며, 국정과제입니다.”

 

민선 7기 대전시장에 취임한 허태정 시장은 본지와 인터뷰에서 자신의 가장 핵심 공약을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완성으로 꼽았다. 4차 산업혁명 특별시는 지난해 권선택 전 시장이 강력하게 추진하던 사업이다. 신성철 KAIST 총장을 위원장으로 ‘4차 산업혁명 추진위원회’까지 만들었으나, 권 전 시장이 선거법 위반으로 시장직을 중도 사퇴하면서 흐지부지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낳았다.

 

이에 대해 허 시장은 권 전 시장 시절 만든 4차 산업혁명 특별시 4대 전략 25개 핵심과제를 계승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민선 7기에 맞게 새롭게 디자인해서 시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나온 성과를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는 의지다.

 

허 시장은 대전을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도약시키면 좋은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지역경제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확신했다. “대전을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만들기 위한 과감한 정책 재설계를 하겠다”라며 “이를 통한 왕성한 창업과 기업성장을 도모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톱니바퀴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겠다”라고 말했다. 

 

%uD5C8%uD0DC%uC815%20%uB300%uC804%uC2DC%uC7A5%uC740%20%224%uCC28%20%uC0B0%uC5C5%uD601%uBA85%20%uD2B9%uBCC4%uC2DC%uB97C%20%uC644%uC131%uD574%20%uC9C0%uC5ED%uACBD%uC81C%uB97C%20%uD65C%uC131%uD654%uD558%uACA0%uB2E4%22%uACE0%20%uBC1D%uD614%uB2E4.%A0%u24D2%uB300%uC804%uC2DC

 

 

“대전 경제 발전을 위해 대덕특구를 적극적 활용하겠다”

 

“대덕연구개발특구는 조성된 지 40여 년 동안 국가과학기술 핵심 집적지로 대한민국의 과학기술발전과 경제성장에 많은 이바지를 해 왔으나 이제는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4차 산업혁명 등 과학·산업구조가 변화한 만큼 대덕특구도 산·학·연 협업에서 창업으로 이어져 궁극에는 국부 창출로 이어져야 한다는 의미다. 이러한 이유로 판교테크노밸리의 사례를 들었다. "판교테크노밸리는 조성한지 8년 만에 매출이 77조원에 달하지만, 40년 넘은 대덕특구는 17조원의 매출에 불가하다"라고 설명했다. 물론 두 지역의 성격차이가 있긴 하지만 대덕특구도 이제는 경제 발전에 이바지해야 한다는 뜻이다.

 

허 시장은 “이러한 시점에서 대덕특구를 쇄신할 수 있는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범정부 선도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일단, 대덕특구를 고밀도 도시형 혁신 공간으로 새롭게 재설계한다는 큰 틀의 정책방향을 설정했다. 그래서 대덕특구의 연구개발 성과물이 사업화로 이어지는 ‘융합연구혁신센터’와 기업·대학·출연연·과학자·창투사 등이 어우러져 시너지를 창출하는 공간으로 재구성 해 나가겠다는 목표다.

 

스타트업 기업도 2000개를 육성하겠다고 자신했다. “대전시내 5개 권역에 ‘스타트업 타운’을 조성해 기술창업 강국을 실현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성공을 위해선 실패를 잘 다루는 것도 중요하다. 허 시장은 실패에서 성공을 찾는 '실패 박물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여기서 벤처창업 펀드 조성 등을 통해 패자부활의 창업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대덕특구뿐만 아니라 역세권, 산업단지에도 민간 중심의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수도권 등 우량기업 유치를 위한 관련 조례 개정 등 제도 개선과 기업저해 요인을 철폐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번 선거를 통해 대전시 동·서 지역 간의 격차가 크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꼈다”며 “지역의 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문화·교육 등 모든 분야에서 균형 발전에 신경을 쓰고, 시민 모두가 골고루 잘 살 수 있는 대전을 만들겠다”라고 다짐했다.

 

 

“세종시와 경쟁 구도를 끝내고 동반자로 상생협력 모색해야”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 특별시가 되기 위해서는 세종시와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 대전시 현재 인구는 6월 말 기준으로 150만 명이 채 되지 않는다.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그렇기에 대전시 인구 중 많은 수가 세종으로 유입하고 있는 것을 간과할 수 없다.

 

대전에서 세종으로 매년 적게는 1만2000명, 많게는 2만 명이 빠져나간다. 2012년 세종시 출범 이후 6년간 약 8만 명에 육박하는 인구가 세종시로 이사했다. 인구 유출을 막는 것은 물론, 인구 유인을 위한 환경 조성이 시급한 이유다. 

 

허 시장은 “세종시와 경쟁 구도의 마이너스 전략으론 인구 감소 문제를 극복할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세종을 비롯한 충남, 충북 등 인근 지역과 동반자로서 상생협력 발전을 모색해 나가야 한다”고 이야기 했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유성(연구개발)·대덕(벤처)과 세종(과학기술정책)의 지역적 강점을 살린 첨단과학 지식산업 집적단지인 ‘대세밸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세종시와의 상생을 도모하고 더 크게는 중부권 광역경제 협력을 위한 ‘신수도권 상생연합도시네트워크'를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대전과 세종의 관계를 묻는 말에는 “대전과 세종은 동일 생활권으로 거대도시권 형성을 위해 체계적으로 준비하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동반자 관계로 서로 웃을 수 있는 전략적 노력을 해 나가겠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허 시장은 “이번 지방선거의 승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새로운 대한민국을 잘 만들어 가듯이 대전에서도 새로운 변화를 열망하는 시민들의 표심이 그 안에 담겨져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시민들의 선택이 후회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시정에 전념하도록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7.18 Wed
알맹이 없는 기업 오너들 사과, 상황 더 악화시킨다
Health > LIFE 2018.07.18 Wed
의사협회가 제시한 '폭염 대응법'
정치 2018.07.17 Tue
국가가 ‘사적 복수’를 인정하지 않는 이유
경제 2018.07.17 Tue
공정위 부정 취업 의혹에 예리함 더해 가는 검찰 칼날
연재 > 손기웅의 통일전망대 2018.07.17 Tue
평화의 땅 DMZ를 세계 환경 중심지로
갤러리 > 만평 2018.07.17 Tue
[시사 TOON]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장 확산
한반도 2018.07.17 Tue
[슈뢰더 인터뷰①] “‘역사적 시간의 창’ 닫으려는 사람, 역사가 벌할 것”
경제 2018.07.17 Tue
중진공-신한銀 청년 취업 행사에서 '성추행‧성희롱'
국제 > 한반도 2018.07.17 Tue
[동영상 뉴스]  베를린에서 만난 슈뢰더 전 독일 총리
국제 2018.07.17 화
독일 국민들이 말하는 ‘통일된 독일은…’
한반도 2018.07.17 화
[슈뢰더 인터뷰②] “통일은 목표지만 과정이 더 중요하다”
한반도 2018.07.17 화
[슈뢰더 인터뷰③] “北, 인권 개선하려면 개혁·개방 유도해야”
LIFE > Health > Science 2018.07.16 월
[팩트체크] 운동 없이 3분 만에 “800칼로리 소모?”
사회 2018.07.16 월
“대학 등록금보다 비싼 고교 여행비, 이래도 되나”
경제 2018.07.16 월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에 재무부담 ‘노심초사’
사회 2018.07.16 월
김광진 “투명성 확보가 방산비리 근본 대책”
사회 2018.07.16 월
[이슬람 공포증③] [르포] 한국 최초 이슬람 성원, 서울중앙성원
사회 2018.07.16 월
[이슬람 공포증①] ‘예멘 난민’과 맞닿은 혐오 또는 공포
사회 2018.07.16 월
[이슬람 공포증②] “한국인 전 세계 무슬림 모범 될 수 있다”
OPINION 2018.07.16 월
[한강로에서] 지령 1500호 맞은 시사저널의 생각
사회 > LIFE > Science 2018.07.16 월
줄기세포 치료제, 그 위험한 유혹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