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무좀 발, 식초에 담그면 ‘피부 손상’ 위험

장마철에 심해지는 무좀, 잘못된 민간요법으로 피부 괴사 생길 수도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7.09(Mon) 16:58:02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여름철의 불청객 무좀(발백선증). 심한 가려움증과 냄새를 유발하는 무좀의 원인은 곰팡이다. 땀이 많고, 양말과 신발로 인해 습기 배출이 안 되는 발에 무좀이 주로 생긴다. 특히 장마철은 무좀 곰팡이에겐 최적의 환경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토대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무좀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을 분석한 결과, 매년 7~8월에 진료 인원이 가장 많았다. 

 

%u24D2%uC2DC%uC0AC%uC800%uB110


 

무좀을 예방하기 위해선 항상 발을 깨끗하게 씻고 드라이기 등을 이용해 발가락 사이의 물기를 완전히 제거하는 게 좋다. 땀을 많이 흘리는 경우, 젖은 양말은 바꿔 신고 신발도 매일 교대로 완전히 건조된 후 신어야 한다. 휴가철 해수욕장이나 사우나를 이용할 때는 공용으로 사용하는 수건이나 신발을 피해야 한다. 제습기나 에어컨을 가동하여 적절한 실내 습도와 온도를 유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무좀의 치료법은 사실 간단하다. 피부과를 방문하여 항진균제를 복용하거나, 연고를 잘 바르면 치료할 수 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무좀을 단순한 습진으로 착각해 습진약을 바르는 경우가 있다. 이는 오히려 무좀을 악화시킬 수 있다. 유박린 강동경희대병원 피부과 교수는 “민간요법의 일환으로 식초나 강산 등을 이용하려는 사람도 있다. 피부가 손상을 입고, 그 결과 이차감염이 발생해 더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특히 고령이거나 당뇨와 같은 만성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라면 자극적인 물질로 인해 발가락 등의 말초 부위가 괴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연재 > 서영수의 Tea Road 2018.07.19 Thu
훈훈한 미담으로 ‘녹차茶王’ 오른 타이핑허우쿠이
사회 2018.07.19 Thu
완전범죄 노리는 잔혹한 살인자들
Health > LIFE 2018.07.19 Thu
경마장 방문객의 47%는 ‘경마 중독자’다
경제 2018.07.19 Thu
은행 대출 연체율이 금융권 시한폭탄 되나
정치 2018.07.19 Thu
탈 많은 송영무 국방장관, 文대통령이 못 내치는 이유
연재 > 김지나의 문화로 도시읽기 2018.07.18 Wed
아픔의 상징이 성찰과 치유의 장으로
정치 2018.07.18 Wed
“달콤한 유혹이 ‘기무불사’ 괴물 만들었다”
OPINION 2018.07.18 Wed
[시론] 강도, 깡패, 건달
경제 2018.07.18 Wed
한국GM에 부과한 과태료, 누가 뭉갰나
LIFE > Culture 2018.07.19 목
[카드뉴스] 사진, 기록을 넘어 현실을 비추다
LIFE > Health 2018.07.18 수
속 눈꺼풀 올리거나 내리는 '눈 마사지' 필요한 계절
사회 2018.07.18 수
“남북관계 지뢰 안 되게 KAL기 폭파 사건 진상 밝혀야”
사회 2018.07.18 수
“주고 싶은 게 아니라 받고 싶은 걸 드려야”
LIFE > Health 2018.07.18 수
오래 일할수록 우울증 위험 증가
경제 > 사회 2018.07.18 수
“회장님, 그렇게 사과하실 거면 왜 하셨어요”
경제 2018.07.18 수
알맹이 없는 기업 오너들 사과, 상황 더 악화시킨다
LIFE > Health 2018.07.17 화
의사협회가 제시한 '폭염 대응법'
정치 2018.07.17 화
국가가 ‘사적 복수’를 인정하지 않는 이유
갤러리 > 만평 2018.07.17 화
[시사 TOON]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장 확산
연재 > 손기웅의 통일전망대 2018.07.17 화
평화의 땅 DMZ를 세계 환경 중심지로
경제 2018.07.17 화
공정위 부정 취업 의혹에 예리함 더해 가는 검찰 칼날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