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북한 대표단의 여유 넘치는 싱가포르 등장

최선희 현송월 등도 발견…미소 머금은 얼굴로 손 흔들어

싱가포르 = 송창섭·공성윤 기자 ㅣ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8.06.11(Mon) 08:39:3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세기의 담판이라고 불릴 만한 이번 6‧12 정상회담에 북한은 외교라인의 핵심 인사들을 거의 대부분 투입시켰다. 

 

비비안 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은 창이공항에 직접 나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영접했으며, 이 장면을 자신의 트위터에 바로 올렸다. 사진을 보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김창선 서기실장이 김정은을 뒤따라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uBD81%uBBF8%uC815%uC0C1%uD68C%uB2F4%uC744%20%uC774%uD2C0%20%uC55E%uB454%206%uC6D410%uC77C%20%uC624%uD6C4%20%uC2F1%uAC00%uD3EC%uB974%20%uC138%uC778%uD2B8%20%uB9AC%uC9C0%uC2A4%20%uD638%uD154%uC5D0%uC11C%20%uAE40%uC601%uCCA0%20%uB178%uB3D9%uB2F9%20%uBD80%uC704%uC6D0%uC7A5%20%uACB8%20%uD1B5%uC77C%uC804%uC120%uBD80%uC7A5%28%uC67C%uCABD%29%uACFC%20%uB9AC%uC218%uC6A9%20%uB2F9%20%uBD80%uC704%uC6D0%uC7A5%20%uACB8%20%uAD6D%uC81C%uBD80%uC7A5%28%uAC00%uC6B4%uB370%29%uC774%20%uCC28%uC5D0%20%uD0D1%uC2B9%uD558%uACE0%20%uC788%uB2E4.%20%uC774%uB4E4%uC740%20%uAE40%uC815%uC740%20%uC704%uC6D0%uC7A5%uACFC%20%uB9AC%uC13C%uB8FD%20%uCD1D%uB9AC%uC758%20%uBA74%uB2F4%uC5D0%20%uB3D9%uD589%uD588%uB2E4.%20%28%uC0AC%uC9C4%20%3D%20%uC5F0%uD569%uB274%uC2A4%29



김영철, 리수용, 리용호…북한외교 실세들 참석

 

김영철 통전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전권을 받아 이번 북‧미 정상회담을 진두지휘하는 인물이라면, 김창선 실장은 ‘김정은의 집사’로 불릴 정도로 심복이다. 두 사람이 나란히 계단을 내려오는 것만 봐도 회담의 무게를 실감케 한다. 김정은 바로 뒤에 있는 인물은 현재 싱가포르에 주재하고 있는 북한대사로 추정된다. 

 

트랩을 내려와 싱가포르 정부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는 사진을 보면 김영철 통전부장 뒤에 리수용 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나란히 서 있다. 사실상 북한 외교라인의 핵심 인물들이다. 

 

북한 대표단은 6월10일 오후 세인트리지스 호텔로 이동했다. 이들을 태운 차량 20여대가 호텔로 가는 도로에 모습을 드러내자 취재진들의 카메라가 쉴 새 없이 터졌다. 그 와중에 시사저널의 카메라에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으로 추정되는 여성의 모습이 잡혔다. 최 부상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 합의를 위해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5차례 걸쳐 의견을 교환해온 바 있다.

 

 

시사저널이 추가로 발견한 최선희와 현송월

 

최 부상은 선글라스를 낀 채 흰색 벤츠 소형버스에 몸을 싣고 있었다. 그는 환호하는 사람들에게 여유 있는 표정으로 손을 흔들어 보이기도 했다. 그의 정체에 대해 일부 언론은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이란 분석도 내놓았다. 김 실장은 김영철 통전부장을 도와주는 책사로 통한다. 

 

한편 이 소형버스 뒤엔 또 다른 여성이 선글라스를 낀 채 손을 흔들었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 때 남한을 찾아 공연을 진두지휘한 적이 있다. 현 단장의 등장에 대해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위원은 시사저널에 “6월12일 정상회담이 끝난 뒤 만찬 공연이 있을 걸 대비해 예술단까지 데리고 온 것 같다”고 말했다. 

 

 

6%uC6D410%uC77C%20%uBD81%uD55C%20%uB300%uD45C%uB2E8%uC744%20%uD0DC%uC6B4%20%uCC28%uB7C9%2020%uC5EC%uB300%uAC00%20%uC138%uC778%uD2B8%uB808%uC9C0%uC2A4%20%uD638%uD154%uB85C%20%uAC00%uB294%20%uB3C4%uB85C%uB85C%20%uB4E4%uC5B4%uC11C%uACE0%20%uC788%uB2E4.%20%uD770%uC0C9%20%uBCA4%uCE20%20%uC18C%uD615%uBC84%uC2A4%20%uC548%uC5D0%20%uCD5C%uC120%uD76C%20%uBD81%uD55C%20%uC678%uBB34%uC0C1%20%uBD80%uC0C1%uC73C%uB85C%20%uCD94%uC815%uB418%uB294%20%uC778%uBB3C%uC774%20%uC120%uAE00%uB77C%uC2A4%uB97C%20%uB080%20%uCC44%20%uC190%uC740%20%uD754%uB4E4%uACE0%20%uC788%uB2E4.%20%u24D2%uC2DC%uC0AC%uC800%uB110%20%uACF5%uC131%uC724


 

%uAC19%uC740%20%uBC84%uC2A4%20%uB4B7%uC790%uB9AC%uC5D0%20%uD0C4%20%uD604%uC1A1%uC6D4%20%uC0BC%uC9C0%uC5F0%uAD00%uD604%uC545%uB2E8%20%uB2E8%uC7A5%uC774%20%uC5ED%uC2DC%20%uC190%uC740%20%uD754%uB4E4%uACE0%20%uC788%uB2E4.%20%u24D2%uC2DC%uC0AC%uC800%uB110%20%uACF5%uC131%uC724

 

 

%uAE40%uC815%uC740%20%uBD81%uD55C%20%uB178%uB3D9%uB2F9%20%uC704%uC6D0%uC7A5%uC758%20%uC804%uC6A9%uCC28%20%uBA54%uB974%uC138%uB370%uC2A4-%uB9C8%uC774%uBC14%uD750%20S600%20%uD480%uB9CC%uAC00%uB4DC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전용차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 풀만가드 ⓒ시사저널 공성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06.18 Mon
[북한경제②] 中 무역 확대 통한 외화 획득도 순조
한반도 2018.06.18 Mon
[북미관계①] ‘은둔의 제왕’ 커튼 젖힌 김정은
한반도 2018.06.18 Mon
[북미관계②] 김정은, 싱가포르 파격 행보 숨은 의미
한반도 2018.06.18 Mon
[북미관계③] 美 언론 “6·12 회담, 트럼프 패배”
한반도 2018.06.18 Mon
[북미관계④] “북한 열리면, 한국 新동북아 경제권 중심국”
국제 2018.06.18 Mon
[북미관계⑤] 트럼프, 美 비난 여론 뚫을 수 있을까
한반도 2018.06.18 Mon
[북미관계⑥] 북·미 정상회담 또 다른 승자, 중국
국제 2018.06.18 Mon
[북미관계⑦] “G7은 적처럼 대하고 북한은 띄워주다니…”
사회 2018.06.18 Mon
사회적 책임에 충실한 ‘중산층’이 필요하다
OPINION 2018.06.18 월
우리는 트럼프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
국제 2018.06.17 일
“문재인은 굿 프레지던트… ‘중재자’ 이전에 ‘조력자’”
LIFE > Sports 2018.06.17 일
이제 북한에서 골프를 즐길 수 있을까
국제 > IT 2018.06.17 일
트럼프가 김정은에 준 직통번호, 국가안보 흔들 수도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6.17 일
내 건강의 축소판 혀…매일 혼자 할 수 있는 건강검진
LIFE > Sports 2018.06.17 일
캡틴 기성용의 마지막 월드컵
LIFE > Culture 2018.06.17 일
암호화폐 혁명, 무시하거나 소외되거나
LIFE > Culture 2018.06.17 일
[New Book] 《말과 마음 사이》 外
LIFE > Culture 2018.06.16 토
남궁민 “시청률이라는 성적표 부담과 긴장의 연속”
LIFE > Culture 2018.06.16 토
김환기라는 예술, 85억원이라는 해방구
LIFE > Culture 2018.06.16 토
아마추어 정신이 낳은 일본 最古의 벚나무
LIFE > Health 2018.06.16 토
탈북민이 경험한 남한 병원…의료계도 통일 연습 중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