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싱가포르는 지금 '김정은 라이브 쇼'

김 위원장 중국 비행기 타고 오후 2시 창이공항 도착

싱가포르=송창섭 기자 ㅣ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8.06.10(Sun) 19:21:4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하면서 세기의 담판이라고 불리는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개막됐다. 싱가포르 유력 일간지 더 스트레이츠 타임즈는 김 위원장이 이날 오후 2시 36분(한국시간 3시 36분) 중국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 항공기를 타고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창이공항에는 비비안 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나가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 라크리쉬난 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방금 싱가포르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을 환영한다”는 트윗과 함께 비행기 트랙에서 내린 김 위원장을 영접하는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김 위원장은 인민복 차림으로 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악수했다. 

%u24D2%uC5F0%uD569%uB274%uC2A4


싱가포르 현지 언론들은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것에 싱가포르 국민들이 열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더 스테레이츠 타임즈는 김 위원장이 이날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 정확하게 4시10분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현지에서 속보로 중계된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도착 소식은 싱가포르 국민들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리센룽 "회담 비용 2000만달러 싱가포르가 낼 것"

김 위원장의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 앞에는 전 세계 미디어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시민들이 대거 몰렸다. 현지 방송인 채널뉴스 아시아는 “김정은 위원장이 우방인 중국을 제외하고 첫 해외방문지로 싱가포르를 선택했다는 것은 싱가포르의 국가 이미지를 한껏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이날 F-1 서킷 피트를 개조해 연 인터내셔널미디어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는 “이번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2000만 달러의 비용이 들었다”면서 “양 정상의 경호와 관련된 비용이 가장 크며 이 비용은 국제사회의 일원답게 우리(싱가포르)가 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를 방문하면서 4월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 올 때 타고 온 것으로 보이는 벤츠 전용차량을 타고 호텔로 들어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12.19 Wed
잊을 만하면 등장하는 국세청의 ‘굴욕史’
OPINION 2018.12.19 Wed
[시론] 실수 만회의 정석
사회 2018.12.19 Wed
언제까지 ‘사고 공화국’의 오명은 계속될 것인가
정치 2018.12.18 Tue
‘예상된’ 탈당 러시…바른미래당의 어두운 미래
정치 2018.12.18 Tue
“김태우 前 특감반원의 사찰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경제 2018.12.18 Tue
“입소문 듣고 주류회사도 고객 됐죠”
경제 2018.12.18 Tue
NEW 패러다임으로 성공한 혁신 스타트업 3총사
경제 2018.12.18 Tue
해외 시장으로 진출한 국내 O2O…동남아 노린다
경제 2018.12.18 Tue
“야놀자는 아직 스타트업, 글로벌 여가 플랫폼으로 진화 꿈꾼다”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2.18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상대방 눈치가 보일 땐?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2.18 화
평양은 지금 부패와의 전쟁 중
사회 > LIFE 2018.12.18 화
[우리는 행복합니까⑥] 세계 돌아보고 찾은 행복 조건 3가지
국제 2018.12.18 화
[르포] 中 광둥의 성장 신화 끝나나…재고 쌓이고 텅 빈 공장들
국제 2018.12.18 화
“중국에서 아직도 개척 가능한 분야는 많다”
경제 2018.12.18 화
국정지지율 재추락에 ‘경제 방향키’ 고쳐잡은 文
사회 2018.12.17 월
[우리는 행복합니까⑤] “52시간 근로조차 ‘안 된다’는 사람들, 잔인하다”
정치 2018.12.17 월
“5억 드릴 테니, 2억5천 떼어주세요. 차관, 오케이?”
정치 2018.12.17 월
‘우윤근 의혹’ 해명하다 들통나버린 靑의 모순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①] 문재인 정부 끊이지 않는 대형 참사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②] ‘지진 난민’ 양산하는 탁상행정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③] 제천화재참사, 상처는 봉합됐는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