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싱가포르는 지금 '김정은 라이브 쇼'

김 위원장 중국 비행기 타고 오후 2시 창이공항 도착

싱가포르=송창섭 기자 ㅣ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8.06.10(Sun) 19:21:4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하면서 세기의 담판이라고 불리는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개막됐다. 싱가포르 유력 일간지 더 스트레이츠 타임즈는 김 위원장이 이날 오후 2시 36분(한국시간 3시 36분) 중국 에어차이나 소속 보잉 747기 항공기를 타고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창이공항에는 비비안 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나가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 라크리쉬난 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방금 싱가포르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을 환영한다”는 트윗과 함께 비행기 트랙에서 내린 김 위원장을 영접하는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김 위원장은 인민복 차림으로 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악수했다. 

%u24D2%uC5F0%uD569%uB274%uC2A4


싱가포르 현지 언론들은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것에 싱가포르 국민들이 열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더 스테레이츠 타임즈는 김 위원장이 이날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 호텔에 정확하게 4시10분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현지에서 속보로 중계된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도착 소식은 싱가포르 국민들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리센룽 "회담 비용 2000만달러 싱가포르가 낼 것"

김 위원장의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 앞에는 전 세계 미디어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시민들이 대거 몰렸다. 현지 방송인 채널뉴스 아시아는 “김정은 위원장이 우방인 중국을 제외하고 첫 해외방문지로 싱가포르를 선택했다는 것은 싱가포르의 국가 이미지를 한껏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이날 F-1 서킷 피트를 개조해 연 인터내셔널미디어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는 “이번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2000만 달러의 비용이 들었다”면서 “양 정상의 경호와 관련된 비용이 가장 크며 이 비용은 국제사회의 일원답게 우리(싱가포르)가 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를 방문하면서 4월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 올 때 타고 온 것으로 보이는 벤츠 전용차량을 타고 호텔로 들어갔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10.17 Wed
‘뿌까’ 만든 부즈, 사기 혐의로 기소 여부 검토중
사회 2018.10.17 Wed
‘천황폐하 만세’ 국책기관 간부, 석연찮은 징계 취소 논란
지역 > 호남 2018.10.17 Wed
광주시 산하기관은 퇴직공무원들 자리보전용인가
사회 2018.10.17 Wed
정부-사립유치원 6년 갈등, ‘출구전략’ 안 보인다
Health > LIFE 2018.10.17 Wed
폐경 여성, 이 세 가지만 하면 ‘뼈 건강’ 지킨다
경제 2018.10.17 Wed
뛰는 한샘 위에 나는 현대백화점·이케아
경제 > 국제 2018.10.17 Wed
[르포] 지구상에서 가장 활발한 개발현장 ‘두바이를 가다’
OPINION 2018.10.17 Wed
[시론] ‘성수동’을 바라보는 편치 않은 시선
사회 2018.10.17 Wed
[시사픽업] 믿었던 가을 하늘의 배신
경제 > 국제 2018.10.17 수
‘지원금 1억+글로벌 홍보’ 기회, 전 세계 스타트업에게 주어진다
사회 2018.10.17 수
[Good City Forum⑤] “부자든 서민이든 모두 껴안는 포용도시로 가야”
사회 2018.10.17 수
[Good City Forum④] “지방도시, 피 돌지 않는 괴사 직전 상태”
LIFE > Culture 2018.10.16 화
“스타 얼굴 보기 힘드네”…팬들 아쉬움 속 부산국제영화제 폐막
사회 2018.10.16 화
[단독] 배재학당 교수님은 재단과 소송 중
LIFE > Health 2018.10.16 화
임산부용 영양 보충제 40%, 철분 상한섭취량 초과
국제 2018.10.16 화
중국, 대만 ‘왕따’ 시키려 바티칸과 손잡나
한반도 2018.10.16 화
남북 철마, 국제사회와 ‘속도 차’ 좁혀야 달린다
정치 2018.10.16 화
韓·日 두 정상의 20년 전 약속은 지켜질까
사회 2018.10.16 화
“일본 역사 왜곡, 논리적 반박 후 국제사회에 알려야”
갤러리 > 만평 2018.10.16 화
[시사 TOON] ‘풍등’에만 잘못 물을 수 있나
LIFE > Culture 2018.10.16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어 이메일 쓸 때 어떻게 시작할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