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한국경제의 큰 별 지다

구본무 LG그룹 회장 별세

유지만 기자 ㅣ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18.05.20(Sun) 11:37:36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3세. 

 

20일 LG그룹 측은 구 회장이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고 밝혔다. 고인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초 수차례 뇌수술을 받았으며, 통원 치료를 하다가 최근 상태가 악화하면서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5%uC6D420%uC77C%20%uBCC4%uC138%uD55C%20%uAD6C%uBCF8%uBB34%20LG%uADF8%uB8F9%20%uD68C%uC7A5%uC774%202011%uB144%207%uC6D4%20%uC11C%uC6B8%20%uC591%uC7AC%uB3D9%20LG%uC804%uC790%20%uC11C%uCD08%20%uC5F0%uAD6C%B7%uAC1C%uBC1C%28R%26D%29%20%uCEA0%uD37C%uC2A4%uC5D0%uC11C%20%uC5F4%uB9B0%20%uC784%uC6D0%20%uC138%uBBF8%uB098%uC5D0%uC11C%20%uBC1C%uC5B8%uD558%uACE0%20%uC788%uB2E4.%20%u24D2%uC5F0%uD569%uB274%uC2A4


구 회장은 1년여간 투병치료를 하면서 연명치료는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가족들에게 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장례는 조용하고 간소하게 치르기를 원했던 고인의 유지와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하며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가족 외의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기로 했다. 애도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유족 측은 밝혔다. 

 

‘LG家 3세’인 구 회장은 LG그룹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회장의 손자이자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이다. 장자승계 원칙을 지킨 LG 오너가의 원칙에 따라 1995년에 아버지인 구자경 회장으로부터 경영권을 물려받았다. 부회장 재직 시절 ‘럭키 금성’이었던 사명을 현재의 LG로 바꾸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건강이 악화된 후에는 일선 경영을 동생인 구본준 부회장에게 맡기고 치료에 전념했다. 

 

한편 LG그룹은 구 회장의 병세가 악화하기 시작한 17일 이사회를 열고 구 회장의 양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정보디스플레이(ID) 사업부장(상무)의 (주)LG 등기이사 선임 안건을 의결했다. 구 상무는 구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장자 승계 원칙에 따라 2004년 큰 아버지인 구 회장의 양자로 입적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6.23 Sat
[포토뉴스] 정치인들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6.23 Sat
불로장생의 핵심 토마토의 비밀
Culture > LIFE 2018.06.23 Sat
김해숙 “45년 연기 인생  통틀어 가장 힘든 영화”
정치 2018.06.23 Sat
김종필 전 총리 별세…‘3金시대’ 역사 뒤안길로
Culture > LIFE 2018.06.23 Sat
《오션스8》 한국의 시선에서는 부러운 기획
OPINION 2018.06.23 Sat
[Up&Down] 포르투갈 호날두 vs 한진그룹 이명희
Health > LIFE 2018.06.23 Sat
사회 2018.06.22 Fri
연체료 없는 국회도서관, 1년 넘게 반납 안 된 책도 있다
정치 2018.06.22 Fri
 ‘파란의 4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6.24 일
신발은 내 건강의 블랙박스다
LIFE > Culture 2018.06.24 일
3% 시청률을 겨냥해야 지상파 예능이 산다?
LIFE > 연재 > Sports > 이영미의 생생토크 2018.06.24 일
한화 호잉 “기회 된다면 한국서 계속 뛰고 싶다”
LIFE > Health 2018.06.22 금
정치 2018.06.22 금
최재성 “2020년 국회권력 교체에 ‘돌파형’ 당 대표 필요”
LIFE > Health 2018.06.22 금
국민이 선호하는 건강 홍보대사 유재석·이효리
정치 2018.06.22 금
카오스 빠진 한국당, 당 간판 언제 내릴까
정치 2018.06.22 금
제주선거, '정당 vs 인물'? '인물 vs 인물'!
한반도 2018.06.22 금
개혁·개방에 설레는 북한의 ‘장마당 세대’
한반도 2018.06.22 금
“굽인돌이·걸음길·발바리차의 뜻 아십니까?”
한반도 2018.06.22 금
북·미 회담 뒷담화…시간 없는 트럼프 수세 몰려
LIFE > 연재 > Cultur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6.21 목
저우언라이와 키신저를 이어준 茶 한 잔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