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미투 후폭풍…밀양연극촌·축제 명칭 다 바뀐다

밀양시, 6월9일까지 새 명칭 공모…이미지 개선에 나서

경남 밀양 = 김완식 기자 ㅣ sisa512@sisajournal.com | 승인 2018.05.17(Thu) 14:20:56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경남 밀양시가 '밀양연극촌'과 '밀양여름연극축제'의 명칭과 내용을 모두 바꾼다. 연출가 이윤택씨의 미투 폭로 사건으로 존폐 갈림길에 섰던 밀양시의 대표적인 콘텐츠를 살리겠다는 취지다. 

 

‘밀양여름연극축제’는 지역 연극 축제로는 보기 드물게 전국적인 인기를 끌며 자리를 잡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이 축제에 순수 공연 관람객만 1만7600여 명이 다녀갔고, 공연 수입도 14억8000만원에 달했다. 이 축제는 밀양연극촌을 중심으로 열렸다. 

 

그러나 밀양시는 20년 만에 직접 연극촌 운영에 나서기로 했다. 이윤택 연출가의 미투 폭로 사건 때문이다. 밀양시는 연극촌 시설개선과 함께 밀양연극촌·​연극축제의 명칭을 바꾸기로 했다. 

 

 

%uBC00%uC591%uC2DC%20%uBD80%uBD81%uBA74%20%uAC00%uC0B0%uB9AC%uC758%20%uBC00%uC591%uC5F0%uADF9%uCD0C%20%uC804%uACBD.%20%u24D2%20%uBC00%uC591%uC2DC%20%uC81C%uACF5

 

 

 

올해부터 밀양문화재단이 주관, 축제 시기와 기간도 변경

 

밀양시는 최근 4억1000만원을 들여 연극촌 조경시설과 성벽극장 등 공연장 시설물에 대해 대대적으로 리모델링하고 있다. 연극촌을 연중 작품연습과 공연이 가능한 연극인들의 전용공간으로 내달까지 만들 예정이다. 밀양연극촌은 공연장 6채와 게스트하우스, 전시관, 숙박시설, 연습실 등으로 이뤄져 있다.

 

또 밀양시는 7~8월 여름에 열던 밀양공연예술축제를 올해는 9~10월로 늦추기로 했다. 12일간 열리던 축제 기간도 5∼7일간으로 줄인다. 공연축제 출품작은 명품 클래식과 젊은 연출가, 대학생 작품, 낭독공연 등으로 나눠 20여 편을 기획한다. 공연장은 밀양아리랑 아트센터와 연극촌 공연장을 동시에 활용한다. 

 

올해 연극축제 주관도 밀양문화재단이 맡는다. 밀양문화재단은 올해 밀양연극축제 성공을 위해 연극인과 전문가, 공무원 등으로 이달 중 축제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축제위원회는 2019년 이후 축제운영 방향 쇄신안을 만들기로 했다. 

 

한편 ‘밀양연극촌과 밀양연극축제’ 새 명칭 공모는 심사위원 심사와 선호도 조사를 거쳐 6월 말 최종 발표된다. 최우수작(각 1명, 각 50만 원)과 우수작(각 2명, 각 30만 원), 장려작(각 3명, 각 10만 원)등의 시상금이 지급된다. 밀양시 홈페이지(www.miryang.go.kr)와 페이스북, SNS, 네이버블로그 등을 통해 오는 21일부터 내달 9일까지 응모 가능하다. 

 

한만서 밀양시 문화관광과 “이번 명칭 공모를 통해 지역의 문화적 가치와 정체성을 함축할 수 있는 참신한 아이디어가 발굴되길 기대한다”면서 “밀양시가 연극의 메카로 거듭나고 새로운 문화도시로 도약할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여태까지 밀양시는 1999년 9월1일 개장한 부북면 가산리의 밀양연극촌 운영을 이윤택 연출가가 이사장으로 있던 (사)밀양연극촌에 위탁했었다. 이윤택 연출가의 미투 폭로 사건 이후  밀양시는 (사)밀양연극촌과 임대계약을 해지했다. 밀양시는 연극촌 관리·운영 수탁기관인 (사)밀양 연극촌에 시설물 관리·운영비로 매년 6000여 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국제 2018.10.16 Tue
중국, 대만 ‘왕따’ 시키려 바티칸과 손잡나
Health > LIFE 2018.10.16 Tue
임산부용 영양 보충제 40%, 철분 상한섭취량 초과
사회 2018.10.16 Tue
“일본 역사 왜곡, 논리적 반박 후 국제사회에 알려야”
정치 2018.10.16 Tue
韓·日 두 정상의 20년 전 약속은 지켜질까
갤러리 > 만평 2018.10.16 Tue
[시사 TOON] ‘풍등’에만 잘못 물을 수 있나
경제 2018.10.16 Tue
[재테크] 사모펀드 날자 찬밥 된 공모펀드
정치 > OPINION 2018.10.16 Tue
“자유한국당만 마음먹으면 정개특위 가동된다”
Culture > LIFE 2018.10.16 Tue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영어 이메일 쓸 때 어떻게 시작할까?
Health > LIFE 2018.10.16 Tue
학급당 5명 비만···2030년 고도 비만 인구 지금보다 2배 전망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10.15 월
가족 사랑이 낳은 위대한 유산 ‘사키오리’
연재 > 이원혁의 ‘역사의 데자뷰’ 2018.10.15 월
역사를 뒤바꾼 ‘우연한’ 사건들
경제 2018.10.15 월
“사립유치원, 소득 있음 세금 내고 지원 있음 감사 받아야”
OPINION 2018.10.15 월
[시끌시끌 SNS] 이것이 진짜 '영웅의 본색'
OPINION 2018.10.15 월
[한강로에서] 專의 덩샤오핑과 紅의 시진핑이 시사하는 바는
경제 2018.10.15 월
‘돈의 힘’ 믿은 삼성 2인자, 法 앞에 무릎 꿇다
경제 2018.10.15 월
[대기업임원 전수조사①] 서울대·유학파·52.8세, 대한민국 임원 평균
경제 2018.10.15 월
[대기업임원 전수조사②] 임원 평균 보수, 삼성이 단연 최고
경제 2018.10.15 월
[대기업임원 전수조사③] 4차 산업혁명 시대 임원은 ‘전문성’이 생명
한반도 2018.10.15 월
“DMZ에 유엔 평화대학 세워 한반도 평화 완성”
LIFE > Culture 2018.10.15 월
“명분·신념보다 법과 양심을 생각해야 할 때”
LIFE > Culture 2018.10.15 월
[New Book] 《로봇도 사랑을 할까》 外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