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단독] '라돈 침대'의 숨겨진 진실…원안위 부실 관리

원자력안전위원회, 3톤 방사성 물질 추적 관리 실패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5.15(Tue) 17:50:33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이른바 '라돈 침대' 사고는 관리·감독기관이 방사성물질 이력을 추적하는 데 실패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방사성 물질이 침대 매트리스 제조업체로 흘러 들어간 사실을 알고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사실이 시사저널 취재 결과로 밝혀졌다. 그 사이에 무려 3톤의 방사성물질이 시중에 유통됐다. 원안위가 관리·감독을 원칙대로 했다면 '라돈 침대' 사고는 막았을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2013년 방사선 없는 생활 환경을 만들겠다며 '천연 방사성 물질 취급자 등록제도'들 시행했다. 이 제도는 천연 방사성물질(모나자이트·인광석 등)을 취급하는 업체가 취급 물질의 종류와 수량 등을 원안위에 의무적으로 등록하게 만든 장치다. 한마디로 원자력발전소·연구소·병원 등에서 발생하는 인공방사선뿐만 아니라 천연 방사성물질의 수입·유통·사용·폐기를 철저히 감시하겠다는 것이다. 당시 원안위 측은 "(등록제도 시행으로) 천연 방사성물질의 유통경로를 상세히 파악할 수 있다"고 자신한 바 있다. 

 

%uC0AC%uC9C4%3D%uC6D0%uC790%uB825%uC548%uC804%uC704%uC6D0%uD68C%28%uC6D0%uC548%uC704%29%uC5D0%uC11C%20%uC5C4%uC7AC%uC2DD%20%uC0AC%uBB34%uCC98%uC7A5%uC774%205%uC6D415%uC77C%20%uB77C%uB3C8%20%uAC80%uCD9C%20%uCE68%uB300%202%uCC28%20%uC870%uC0AC%20%uACB0%uACFC%uB97C%20%uBC1C%uD45C%uD558%uACE0%20%uC788%uB2E4.%20%uC5F0%uD569%uB274%uC2A4


 

한 수입업체는 2013년 7월부터 2016년 6월까지 약 3톤(2960kg)의 모나자이트를 침대 매트리스 제조업체에 팔았다. 이 수입업체는 규정대로 이 사실을 원안위에 신고했다. 침대 매트리스 생산업체는 3톤의 모나자이트를 뿌린 침대를 약 3만개를 시중에 판매해오다 최근 '라돈 침대' 사고가 발생했다.   

 

문제는 모나자이트에 있는 토륨이다. 모나자이트에는 미량의 토륨이 들어 있는데, 이 성분에서 라돈이 검출된다. 토륨은 일부 합금을 제조할 때 사용해왔고, 원자력발전의 차세대 연료로 부상하고 있는 물질이다. 우라늄보다 매장량이 많고 원전 사고 위험도 낮기 때문이다. 방사성물질인 모나자이트를 일반 소비자가 사용하는 생활용품에 사용할 이유는 없다.

 

따라서 원안위는 침대 매트리스 제작업체에 왜 모나자이트가 필요한지를 파악했어야 한다. 그러나 원안위는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원안위 측은 "해당 수입업자로 하여금 원자력안전법에 따라 핵원료물질 규제 수준을 초과하는 모나자이트를 판매하는 경우에는 핵원료물질 사용신고확인증 소지 여부를 확인하도록 안내해왔다"며 "기타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 중이며, 관련 업체의 법령 위반 사항이 있을 경우 행정처분 등 후속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사고가 난 후에야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는 얘기다. 이에 대해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교수는 "원안위는 방사성물질이 생활용품 제조사로 간 사실 자체를 의심하고 조사했어야 옳다. 그랬다면 지금의 '라돈 치매' 사고는 막을 수 있었다. 원안위가 손을 놓고 있는 사이에 3t의 방사성물질이 침대에 뿌려진 채 판매됐다"며 "따라서 이번 '라돈 침대' 사고는 침대 생산업체 문제라기보다는 방사성물질을 관리·감독하지 못한 원안위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5.23 Wed
《어벤져스3》 흥행 주도한 강루가 월트디즈니 北아시아 대표
경제 2018.05.23 Wed
갑질 사태 해법 찾다 국민 비호감 등극한 남양유업
Culture > LIFE 2018.05.23 Wed
전세계 4600만 사로잡은 낙서쟁이 ‘미스터 두들’
OPINION 2018.05.23 Wed
[한강로에서] 합체의 이유…일하는 국회 소망
한반도 2018.05.23 Wed
김정은, 워싱턴과의 '불통' 3가지 이유
정치 2018.05.23 Wed
개헌 기회 “9월·연내·2020년 세 번 남았다”
정치 2018.05.23 Wed
헌법학자들도 통일된 개헌 합의안 내놨는데…
정치 2018.05.23 Wed
헌법학자 10명 중 4명 ‘대통령 4년 연임제 바람직’
정치 2018.05.23 Wed
“2020년 총선 전후 개헌 얘기 다시 나올 수 있다”
갤러리 > 만평 2018.05.23 수
[시사 TOON] 판문점선언 잉크도 안 말랐는데…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3 수
[뉴스브리핑] 우여곡절 북·미 회담, 다시 원위치?
사회 2018.05.22 화
“광주 집단폭행 가해자, 응분의 대가 치르는 게 사회정의”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5.22 화
OPINION 2018.05.22 화
[Up&Down] 문선민 '태극마크 달다' vs 김마그너스 '태극마크 떼다'
국제 2018.05.22 화
스웨덴 미투가 한국 미투 ‘고은 시인’ 구했다?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2 화
[뉴스브리핑] 한반도 운명 가늠할 文-트럼프 회동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5.22 화
신념이 강한 의사는 경계해야 한다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5.22 화
재해 복구 봉사자들과 함께하는 日 오지 마을 축제
국제 2018.05.22 화
누가, 왜 칼 마르크스의 동상에 불을 질렀나
한반도 2018.05.21 월
LIFE > 연재 > Cultur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5.21 월
왕라오지를 국민 브랜드로 키워낸 '자둬바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