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그랜드 바겐’ 나올까

양국 큰 틀 합의 이룬듯…김정은-폼페이오 회담 후 분위기 후끈

이민우 기자 ㅣ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8.05.11(Fri) 10:01:29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한반도 평화를 논의할 북한과 미국의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이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된다. 이번 회담에선 북한의 영구적인 비핵화와 종전선언·평화협정을 비롯한 평화체제 정착, 북·미간 외교관계 수립 문제 등을 놓고 담판을 지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양측 분위기를 보면 극적 대타협을 이룰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월10일(현지 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매우 기대되는 김정은(국무위원장)과 나의 회담이 싱가포르에서 6월12일 개최될 것”이라며 “우리 양측 모두는 회담을 세계 평화를 위한 매우 특별한 순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시기를 알리고 의제를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北 완전한 비핵화-美 종전선언·평화협정 ‘그랜드 바겐’ 가능성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은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규모의 대타협을 낳을 수 있는, 이른바 ‘그랜드 바겐(Grand Bargain)’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 일각에선 이미 북·미 간 물밑 접촉에서 ‘북한 비핵화 문제’와 ‘북한체제 인정’을 맞바꾸는 합의가 성사됐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이 북한 체제를 인정하면서 북·미 수교 가능성까지도 거론되고 있다.

 

%uAE40%uC815%uC740%20%uBD81%uD55C%20%uAD6D%uBB34%uC704%uC6D0%uC7A5%28%uC624%uB978%uCABD%29%uACFC%20%uB9C8%uC774%uD06C%20%uD3FC%uD398%uC774%uC624%20%uBBF8%uAD6D%20%20%uAD6D%uBB34%uC7A5%uAD00%uC774%205%uC6D410%uC77C%20%uD3C9%uC591%20%uB178%uB3D9%uB2F9%20%uCCAD%uC0AC%uC5D0%uC11C%20%uAE30%uB150%20%uC0AC%uC9C4%uC744%20%uCD2C%uC601%uD558%uACE0%20%uC788%uB2E4.%20%u24D2%uC5F0%uD569%uB274%uC2A4


 

이 같은 장밋빛 전망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두 차례 평양 방문을 통해 더욱 가시화되고 있다. 미국 시간으로 5월7일 밤 워싱턴을 떠난 폼페이오 장관은 평양을 방문해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협상 의제를 최종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북 과정에서 극진한 대접을 받았다.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고위급 인사들이 직접 마중을 나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노동당 청사 앞까지 나와 폼페이오 장관을 맞이했다. 회담 내내 두 사람은 환한 웃음을 터뜨리며 친밀함을 과시했다. 김 위원장이 말하자 폼페이오 장관이 엄지를 드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회담 이후 양측의 반응도 긍정적이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귀국길 경유지에서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과 장시간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북·미 정상회담 의제에 대해서는 실질적으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6월12일 북·미 정상회담에서 통 큰 합의를 이룰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현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북한의 보도 또한 우호적이었다. 북한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시고 사의를 표하셨다”며 “훌륭한 회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Health > 연재 > LIFE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12.16 Sun
두 다리만이 아닌 온몸으로, 스왜그 넘치게 걷자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 LIFE > Sports 2018.12.16 Sun
강백호 “고졸 신인 최다 홈런 가장 기억에 남아”
Culture > 연재 > LIF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2.16 Sun
고민 있는 여러분 안녕해 볼까요?
정치 2018.12.16 Sun
靑-조선일보 갈등 속 터져나온 ‘우윤근 비위’ 의혹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2.15 Sat
[동영상] 손학규, 이정미 대표
Culture > LIFE 2018.12.15 Sat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과 방탄소년단 떼창의 교집합
Culture > LIFE 2018.12.15 Sat
한·일 운명 가른 문화 수용, 《메이지 유신이 조선에 묻다》
Culture > LIFE 2018.12.15 Sat
[New Book] 《경제 트렌드 2019》 外
정치 2018.12.15 Sat
'레임덕' 공세 속 배수진 치는 文대통령
사회 2018.12.15 토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국제 > LIFE > 연재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2.15 토
‘혁명’에 ‘경제현실’ 내세우다 목숨 잃은 2인자 류샤오치
LIFE > Sports 2018.12.15 토
승부 조작 논란 야구계의 검은 손길 ‘스폰서’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12.15 토
배 속 편함 다스리는 일등공신 ‘백출’
OPINION 2018.12.14 금
지진 상처에 “지겹다”고요? 폭력입니다.
사회 2018.12.14 금
[우리는 행복합니까④] 30년 뒤 ‘응답하라 2018’ 외칠 수 있을까
LIFE > Culture 2018.12.14 금
[시끌시끌 SNS] 이게 무슨 의미가 있니?
LIFE > Culture 2018.12.14 금
‘뻐킹 이데올로기’를 향한 강력한 춤사위, 《스윙키즈》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12.14 금
[노진섭의 the건강] 밥상에 오른 생선은 깨끗합니까?
국제 > LIFE > Health 2018.12.14 금
한국, 기후변화 대응 참 못했다 ‘60개 국가 중 57위’
국제 2018.12.14 금
“파리가 재채기하면 유럽이 감기 걸린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