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그랜드 바겐’ 나올까

양국 큰 틀 합의 이룬듯…김정은-폼페이오 회담 후 분위기 후끈

이민우 기자 ㅣ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8.05.11(Fri) 10:01:29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한반도 평화를 논의할 북한과 미국의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이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된다. 이번 회담에선 북한의 영구적인 비핵화와 종전선언·평화협정을 비롯한 평화체제 정착, 북·미간 외교관계 수립 문제 등을 놓고 담판을 지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양측 분위기를 보면 극적 대타협을 이룰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월10일(현지 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매우 기대되는 김정은(국무위원장)과 나의 회담이 싱가포르에서 6월12일 개최될 것”이라며 “우리 양측 모두는 회담을 세계 평화를 위한 매우 특별한 순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장소와 시기를 알리고 의제를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北 완전한 비핵화-美 종전선언·평화협정 ‘그랜드 바겐’ 가능성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은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규모의 대타협을 낳을 수 있는, 이른바 ‘그랜드 바겐(Grand Bargain)’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 일각에선 이미 북·미 간 물밑 접촉에서 ‘북한 비핵화 문제’와 ‘북한체제 인정’을 맞바꾸는 합의가 성사됐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이 북한 체제를 인정하면서 북·미 수교 가능성까지도 거론되고 있다.

 

%uAE40%uC815%uC740%20%uBD81%uD55C%20%uAD6D%uBB34%uC704%uC6D0%uC7A5%28%uC624%uB978%uCABD%29%uACFC%20%uB9C8%uC774%uD06C%20%uD3FC%uD398%uC774%uC624%20%uBBF8%uAD6D%20%20%uAD6D%uBB34%uC7A5%uAD00%uC774%205%uC6D410%uC77C%20%uD3C9%uC591%20%uB178%uB3D9%uB2F9%20%uCCAD%uC0AC%uC5D0%uC11C%20%uAE30%uB150%20%uC0AC%uC9C4%uC744%20%uCD2C%uC601%uD558%uACE0%20%uC788%uB2E4.%20%u24D2%uC5F0%uD569%uB274%uC2A4


 

이 같은 장밋빛 전망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두 차례 평양 방문을 통해 더욱 가시화되고 있다. 미국 시간으로 5월7일 밤 워싱턴을 떠난 폼페이오 장관은 평양을 방문해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협상 의제를 최종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북 과정에서 극진한 대접을 받았다.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등 북한 고위급 인사들이 직접 마중을 나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노동당 청사 앞까지 나와 폼페이오 장관을 맞이했다. 회담 내내 두 사람은 환한 웃음을 터뜨리며 친밀함을 과시했다. 김 위원장이 말하자 폼페이오 장관이 엄지를 드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회담 이후 양측의 반응도 긍정적이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귀국길 경유지에서 기자들에게 “김 위원장과 장시간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북·미 정상회담 의제에 대해서는 실질적으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6월12일 북·미 정상회담에서 통 큰 합의를 이룰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현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북한의 보도 또한 우호적이었다. 북한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시고 사의를 표하셨다”며 “훌륭한 회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연재 > LIF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6.19 Tue
6·13 선거서 탄생한 8만3000명의 ‘신지예’들
Health > LIFE 2018.06.19 Tue
조게껍데기 열려도 5분 더 끓여야 식중독 예방
국제 2018.06.19 Tue
미국 겨냥한 중국·쿠바의 '사자후' 공격?
사회 2018.06.19 Tue
정권과 거래한 사법부, 신뢰의 기로에 서다
OPINION 2018.06.19 Tue
‘CVIP’로 가는 시간…섣부른 열망도, 실망도 금물
OPINION 2018.06.19 Tue
[시끌시끌 SNS] “낙서가 무슨 예술이냐”
경제 2018.06.19 Tue
[단독] ‘갑질’ 건설사들 편에 선 ‘하도급 공화국’
지역 > 호남 2018.06.19 Tue
‘석연찮은’ 광주시·현대차 투자협약 돌연 연기
국제 2018.06.19 Tue
디지털 갈등, 136년 전통의 LA타임스 무너뜨려
갤러리 > 만평 2018.06.19 화
[시사TOON] 미투·드루킹보다 더 국민분노 산 건?
경제 2018.06.19 화
골드만삭스 공매도 사태에 뿔난 투자자들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06.19 화
남한엔 방탄소년단, 북한엔 철통 경호단
한반도 2018.06.18 월
[북한경제①] 시장 많아지고 주유소도 늘었다
한반도 2018.06.18 월
[북한경제②] 中 무역 확대 통한 외화 획득도 순조
한반도 2018.06.18 월
[북미관계⑥] 북·미 정상회담 또 다른 승자, 중국
국제 2018.06.18 월
[북미관계⑦] “G7은 적처럼 대하고 북한은 띄워주다니…”
사회 2018.06.18 월
사회적 책임에 충실한 ‘중산층’이 필요하다
OPINION 2018.06.18 월
우리는 트럼프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
한반도 2018.06.18 월
[북미관계④] “북한 열리면, 한국 新동북아 경제권 중심국”
국제 2018.06.18 월
[북미관계⑤] 트럼프, 美 비난 여론 뚫을 수 있을까
한반도 2018.06.18 월
[북미관계③] 美 언론 “6·12 회담, 트럼프 패배”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