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피해 막자” 교육 당국, 뒤늦게 라돈 저감 대책 추진

시사저널 단독 보도 이후 관련 예산 대거 투입

김종일 기자 ㅣ idea@sisajournal.com | 승인 2018.04.24(Tue) 08:08:24 | 1488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교육 당국이 라돈(Radon) 대책 마련에 본격적으로 팔을 걷어붙였다. 대전시·강원도·전북도교육청 등은 관내 학교 실내 라돈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조사되자 예산을 긴급 투입해 추가 점검과 함께 저감 설비를 갖추기로 했다. 400개가 넘는 전국 초·중·고등학교의 실내 라돈 농도가 권고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사실은 시사저널이 단독 보도한 ‘침묵의 살인자, 당신 아이를 노린다’ 기사(1486호)를 통해 처음 밝혀졌다.

 

1급 발암물질로 분류되는 라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폐암 발병의 주요 원인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토양이나 암석 등에 존재하는 자연방사성 가스인 라돈은 건물 바닥이나 벽의 갈라진 틈을 통해 실내로 유입된다. 밀폐된 공간에서 고농도 라돈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폐암 등에 걸릴 수 있어 ‘침묵의 살인자’라고까지 불리고 있다.

 

도내 학교 10곳 가운데 3곳꼴로 라돈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한 강원도교육청의 경우 예산 2억6000만원을 투입해 상대적으로 라돈 수치가 높게 나온 학교에 저감 설비를 설치하기로 했다. 강원도교육청은 도내 671개교를 대상으로 라돈 농도를 측정했는데, 208개교(30.9%)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됐다. 이에 강원도교육청은 우선 고농도 라돈이 검출된 21개교에 저감 설비를 갖추기로 했다. 특히 강원도교육청은 올해 ‘교사 내 라돈 관리 중·장기 방침’을 수립해 상반기 중 90일 동안 라돈 재측정에 나설 방침이다. 고농도 라돈이 검출된 학교는 추가 측정을 거쳐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B7%uC2DC%uC0AC%uC800%uB110%281486%uD638%20%uD45C%uC9C0%29


 

시사저널 지적 사항 대책에 반영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4월13일 라돈 농도 수치가 높게 나온 학교를 방문해 직접 라돈 측정 상황을 점검했다. 민 교육감은 춘천 당림초등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라돈을 둘러싼 이해가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며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관련 자료를 제공하고, 적절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학생과 학부모 모두 라돈의 위험성과 대응법을 숙지할 수 있도록 지시했다. 시사저널이 지적했던 대목이다.

 

대전시교육청은 실내 공기 질 개선과 미세먼지 유입 차단 등을 위해 대전 시내 모든 초·중·고등학교는 물론 유치원과 특수학교 등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키로 했다. 대전시교육청은 라돈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한 학교에 대해서는 대당 약 480만원에 달하는 저감장치도 설치한다. 또 라돈이 유입될 수 있는 틈새 마감작업 등을 통해 피해를 예방해 나가기로 했다. 대전시교육청은 이를 위해 1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갈수록 심각해지는 미세먼지를 학생들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큰 사회적 재난으로 인식해 학교 실내 공기 질을 개선, 쾌적한 교육환경을 조성하고 건강 취약계층인 학생들의 건강을 보호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총 19개 학교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 전북도교육청도 저감 대책에 나섰다.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4월16일 간부회의에서 “라돈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난 도내 학교들에 대해 저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가급적 화강암 지대에서 나온 자재들이 학교 건축자재로 쓰이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한 성분분석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경제 2018.05.23 Wed
《어벤져스3》 흥행 주도한 강루가 월트디즈니 北아시아 대표
경제 2018.05.23 Wed
갑질 사태 해법 찾다 국민 비호감 등극한 남양유업
Culture > LIFE 2018.05.23 Wed
전세계 4600만 사로잡은 낙서쟁이 ‘미스터 두들’
OPINION 2018.05.23 Wed
[한강로에서] 합체의 이유…일하는 국회 소망
한반도 2018.05.23 Wed
김정은, 워싱턴과의 '불통' 3가지 이유
정치 2018.05.23 Wed
개헌 기회 “9월·연내·2020년 세 번 남았다”
정치 2018.05.23 Wed
헌법학자들도 통일된 개헌 합의안 내놨는데…
정치 2018.05.23 Wed
헌법학자 10명 중 4명 ‘대통령 4년 연임제 바람직’
정치 2018.05.23 Wed
“2020년 총선 전후 개헌 얘기 다시 나올 수 있다”
갤러리 > 만평 2018.05.23 수
[시사 TOON] 판문점선언 잉크도 안 말랐는데…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3 수
[뉴스브리핑] 우여곡절 북·미 회담, 다시 원위치?
사회 2018.05.22 화
“광주 집단폭행 가해자, 응분의 대가 치르는 게 사회정의”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5.22 화
OPINION 2018.05.22 화
[Up&Down] 문선민 '태극마크 달다' vs 김마그너스 '태극마크 떼다'
국제 2018.05.22 화
스웨덴 미투가 한국 미투 ‘고은 시인’ 구했다?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5.22 화
[뉴스브리핑] 한반도 운명 가늠할 文-트럼프 회동
LIFE > 연재 > Health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5.22 화
신념이 강한 의사는 경계해야 한다
국제 >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5.22 화
재해 복구 봉사자들과 함께하는 日 오지 마을 축제
국제 2018.05.22 화
누가, 왜 칼 마르크스의 동상에 불을 질렀나
한반도 2018.05.21 월
LIFE > 연재 > Culture > 서영수의 Tea Road 2018.05.21 월
왕라오지를 국민 브랜드로 키워낸 '자둬바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