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석유공사 카자흐스탄 사무소장 소환된 '황당한 사연'

평소 직원들에 모욕적 언사 일삼아…공사 자체 감사서 적발

울산 = 박동욱 기자 ㅣ sisa510@sisajournal.com | 승인 2018.04.17(Tue) 16:32:32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해외자원개발의 상징으로 꼽히는 카자흐스탄 석유탐사 사업이 최근까지 실패를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석유공사의 현지 사업소장이 실적을 올리기 위해 직원들을 고압적으로 다루다가 본사로 소환당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4월17일 한국석유공사 등에 따르면, 공사 감사실은 지난 1월부터 한달 동안 카자흐스탄 현지 사업소에 대한 감사를 진행,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아 온 사업소장에 대해 '경고' 처분을 내린 뒤 본사로 발령했다.

 

카자흐스탄 사업소장의 횡포는 해당 소장을 보좌하는 아래 직원이 정부의 온라인 소통창구인 '국민신문고'를 통해 민원을 제기,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석유공사에 감사를 지시하면서 드러났다.

 

%uC9C0%uB09C%202010%uB144%206%uC6D43%uC77C%20%uB2F9%uC2DC%20%uD55C%uAD6D%uC11D%uC720%uACF5%uC0AC%20%uAC15%uC601%uC6D0%20%uC0AC%uC7A5%28%uC67C%uCABD%uC5D0%uC11C%20%uB450%uBC88%uC9F8%29%uC774%20%uCE74%uC790%uD750%uC2A4%uD0C4%20%uC54C%uB9C8%uD2F0%uC5D0%uC11C%20%uC5F4%uB9B0%20%uC544%uB2E4%20%uAD11%uAD6C%20%uC0DD%uC0B0%uC2DC%uC124%20%uC900%uACF5%uC2DD%uC5D0%uC11C%20%uCC38%uC11D%uC790%uB4E4%uACFC%20%uAC74%uBC30%uD558%uACE0%20%uC788%uB294%20%uBAA8%uC2B5.%20%u24D2%20%uC5F0%uD569%uB274%uC2A4

 

파견 직원 '국민신문고'에 민원 제기…"실적 올리기 위해" 

 

현지 파견 직원들은 문제의 소장이 평소 "유치원은 나왔냐" "뭐하고 자빠졌냐" "전 직장에서 그것밖에 못배웠냐"는 모욕적 언사를 자주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해당 소장(부장급)은 이같은 혐의에 대해 끝까지 부인했지만, 석유공사 감사실은 현지 파견 직원 모두에 대한 면담을 통해 부적절한 언행을 한 것으로 결론내렸다. 

 

문제의 소장은 조사 과정에서 업무용 차량을 골프장이나 종교행사 참석 등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불리한 정황 또한 드러났다. 카자흐스탄 현지 사무소에는 석유공사 직원 22명이 파견돼 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실적을 올리기 위해 직원들을 독촉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부작용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직원 전체의 근무 분위기를 고려, 해당 소장을 본사로 발령내린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편 카자흐스탄 석유 개발 프로젝트는 이명박 정부의 실패한 해외자원개발 상징으로 꼽힌다. 석유공사는 지난 2008년 SK이노베이션 등 다수의 대기업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을 결성해 카자흐스탄 국영석유가스사(KMG)와 공동으로 잠빌 광구를 탐사했지만, 이렇다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지난 2016년 결국 철수 결정을 내렸다. 투자금이 무려 2억4500만 달러(약 2731억원)에 달한다. 

 

카자흐스탄에서 현재까지 석유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곳은 아다(ADA)광구다. 석유공사는 지난 2006년에 LG상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카자흐스탄 북동쪽 지역의 ADA광구 탐사사업에 각각 22.5%씩 지분투자했고, 나머지 50%는 카자흐스탄 정부 지분이다. 석유공사는 해당 지분에 약 330억원 이상을 출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ADA광구의 유망구조 4개중 3개가 탐사 실패해 카자흐스탄 정부에 이미 반납된 상태이다. 남은 바센콜 구조에서만 석유생산이 일부 진행 중이지만, 이마저 목표치에 크게 못미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7.15 Sun
'김진표 출마선언'으로 막 오른 '당권 대전'
Culture > LIFE 2018.07.15 Sun
“진실은 정황에 대한 이해에 의해 결정된다”
정치 2018.07.15 Sun
“‘너 정치적이야’라는 말, 어떻게 들리시나요?”
LIFE > Sports 2018.07.15 Sun
제2의 슈틸리케 뽑는 건 아니겠죠?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7.15 Sun
각선미가 아름다운 사람이 건강하다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7.15 Sun
교토대 기숙사에서 경험한 대지진과 옴진리교 사건
Culture > LIFE 2018.07.15 Sun
[인터뷰] 톱스타 이병헌의 안방극장 귀환
LIFE > Sports 2018.07.14 Sat
미국LPGA에 미국 선수가 없다
지역 > 영남 2018.07.14 Sat
발빠른 신고·초동 조치, 부산 싱크홀 대형참사 막아
LIFE > Culture 2018.07.15 일
[New Book] 《말의 품격을 더하는 보이스 스타일링》 外
연재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7.14 토
칭기즈칸이 찾던 장생불사약
LIFE > Culture 2018.07.14 토
슈퍼히어로 가족의 귀환  《인크레더블 2》
LIFE > Culture 2018.07.14 토
정권 바뀌었지만 풍자 코미디는 더 어려워졌다
OPINION 2018.07.13 금
[Up&Down] 동굴의 기적 vs 워마드
사회 2018.07.13 금
“법률시장도 정보공유가 필요하다”
LIFE > Health 2018.07.13 금
“학교폭력 가해자, 폭력성 치료 가능하다”
LIFE > Health 2018.07.13 금
1명이 10명에게 전파하는 ‘결핵’ 주의보
LIFE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7.13 금
‘낙태죄 폐지하라’…세상에서 가장 슬픈 자기결정권
정치 2018.07.13 금
이정미 대표 “정당 득표율 따라 의석수 배분해야”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7.13 금
‘반도체성장펀드’, 중소기업 성장의 마중물
OPINION 2018.07.13 금
[시끌시끌SNS] “그래서 고혈압약 먹어? 말아?”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