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삼천갑자 동방삭의 장수 비결은 ‘복숭아’

[이경제의 불로장생] 건강과 장수의 과일 ‘복숭아’

이경제 이경제한의원 원장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4.15(Sun) 12:00:00 | 1486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우리에게 삼천갑자 동방삭(東方朔)으로 알려진 이야기 속의 인물은 실제 존재했던 사람이다. 사마천과 친한 사이여서 사기열전 말미에 잠깐 언급돼 있고, 한서 열전에도 기록이 있다. 멀쩡히 살아 있는 인물이었는데, 재주와 능력이 뛰어나서 점점 평가가 올라가 나중에 신선의 경지에 올랐다. 중국 신선도에서 보통 동박삭은 복숭아를 손에 들고 나타난다.

 

한(漢)의 무제(武帝)가 인재를 구한다는 소식에 동방삭이 3000개의 대나무 쪽에 글을 쓰고 수레에 실어 무제에게 올렸다. 글 내용이 많을 뿐만 아니라 필체도 당당해 읽는 데만 두 달이 걸렸다고 한다. 워낙 재주가 많아 한 무제가 모르는 것이 있을 때마다 동방삭을 불렀다고 하는데, 대답하지 못하는 것이 없었다.

 

%A9%20%uC0AC%uC9C4%3D%uBD80%uCC9C%uC2DC%uD64D%uBCF4%uAE30%uD68D%uAD00%20%uC81C%uACF5


 

씨부터 털까지 버릴 게 없는 과일

 

어느 날 한 무제가 장생의 비법을 얻고자 신선에게 제사를 올렸는데, 곤륜산의 서왕모(도교에서 신선을 지배하는 최고의 여신)가 시녀를 보내 만나자고 했다. 무제는 바로 동방삭을 불러 서왕모를 영접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7월7일 밤, 숱한 신선들을 거느리고 구름과 함께 용이 끄는 마차를 타고 찾아온 서왕모를 극진히 대접했음은 당연하다. 서왕모는 기분이 좋아져서 복숭아 일곱 개를 꺼내어 세 개는 자신이 먹고, 네 개를 무제에게 주었다. 무제는 서왕모 몰래 그 씨를 숨겼으나, 서왕모는 “그것은 3000년에 한 번 열리는 반도(蟠桃)의 씨다. 너와 같은 인간에게는 아무런 소용이 없다”고 말했다. 선계(仙界)의 물건이라 지상에서 키워봐야 쓸모없다는 이야기다. 서왕모는 무리 중에서 동방삭을 발견하고, 무제에게 “저 자는 내 반도를 세 번이나 훔쳐 먹은 자”라고 이야기했다.

 

동방삭은 하늘의 신선이었는데 인간세계로 내려와 무제의 신하가 되었던 것이다. 무제는 서왕모에게 불로장생의 비법을 물었다. 서왕모는 “너는 전쟁을 좋아하기 때문에 신선이 될 수가 없다. 하지만 사람을 죽이지 않고, 선도(仙道)를 열심히 수행하면 지선(地仙)은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동방삭의 일화에 저승사자가 두 번 나온다. 어렸을 때 점쟁이에게 수명을 늘릴 방법을 물어 저승사자의 명부에서 삼십갑자에 선을 하나 그어 삼천갑자를 살게 된 것이 첫 번째이고, 그렇게 오랜 세월을 살다가 우리나라에 와서 염라대왕 눈을 피해 숨어 살고 있다가 탄천에서 저승사자가 숯을 물에 하얗게 빨고 있는 것을 보며 “내가 삼천갑자를 살았는데, 숯을 물에 빤다는 이야기는 생전 처음 들었다”고 말해 저승사자에게 붙잡혀 저승으로 갔다.

 

동방삭의 수명의 비밀은 무엇일까. 서왕모의 복숭아가 비법인데, 네 개나 얻어먹은 한 무제는 70세에 죽었으니 불로장생의 비밀이 될 수 없고, 오직 하늘에서 직접 먹은 동방삭만 장수할 수 있었다. 복숭아씨는 도핵인(桃核仁), 꽃은 도화(桃花), 나무에 붙어 마른 열매는 도효(桃梟), 나뭇진은 도교(桃膠), 나뭇잎은 도엽(桃葉), 열매의 털은 도모(桃毛), 열매는 도실(桃實) 등 다양하게 사용한다. 어혈을 몰아내고 피를 잘 돌아가게 하는 효과가 있어 간을 편하게 한다. 가래를 삭이고 종기를 제거하는 효능도 있다. 버릴 것이 하나도 없는 건강과 장수의 과일이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한반도 2018.04.20 Fri
[동영상 뉴스] ‘남북정상회담 기록전’으로 분위기 고조
정치 2018.04.20 Fri
[단독] 김경수 보좌진, 2012년 대선 불법 댓글 공작팀 참여
Health > LIFE 2018.04.20 Fri
영유아 수족구병 비상…철저한 예방관리 필요
사회 2018.04.20 Fri
80·90년대에도 ‘미세먼지 경고’ 계속됐다
사회 2018.04.20 Fri
미세먼지 피해 실내로 봄나들이 떠나는 부모들
지역 > 영남 2018.04.20 Fri
부산시장 선거에 지역 기업인 줄세우기 논란
Health > LIFE 2018.04.20 Fri
‘걷기’와 ‘달리기’, 어느 쪽이 운동효과 더 클까
Health > LIFE 2018.04.20 Fri
유산소 운동, 적어도 이틀에 한 번은 해야
Health > LIFE 2018.04.20 Fri
근육이 줄면 노후 건강 악화 5배 높아진다
정치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20 금
[뉴스브리핑] 남북 정상 핫라인 오늘 개통
한반도 > 연재 > 정성장의 김정은 바로 알기 2018.04.20 금
김정은은 김정일보다 공포정치에 더 의존하는가?
정치 > 사회 2018.04.19 목
“김경수 사퇴 땐 부울경 전선 무너진다” 민주 ‘정면돌파’
갤러리 > 만평 2018.04.19 목
[시사 TOON] 야당의 반격 “가즈아~ 지방선거”
사회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4.19 목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잠재적 가해자 탈출하기 ②
경제 2018.04.19 목
곧 꺼진다던 ‘반도체 초호황’에 한국 경제도 반색
LIFE > Health 2018.04.19 목
'황사 주의보'…호흡기·소화기 강화법 6가지
경제 2018.04.19 목
“자영업, 성공하고 싶다면 ‘종합예술’을 하라”
OPINION 2018.04.19 목
[시론] 世代는 갈등의 대상일까?
사회 2018.04.19 목
4월마다 되풀이되는 변호사 수 논쟁
정치 > 연재 > 뉴스 브리핑 2018.04.19 목
[뉴스브리핑] 드루킹 “우린 통진당보다 강하다”
국제 2018.04.19 목
美·中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대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