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손이 저리다면 ‘배트맨 자세’를 해 보자

[유재욱의 생활건강] 자다가 손이 저려 깰 때의 증상 완화법

유재욱 유재욱재활의학과의원 원장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4.07(Sat) 12:00:00 | 1485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손이 저려서 잠을 설치는 사람이 많다. 이런 증상은 특히 여성에게 흔한데, 자다 말고 손이 저려 잠에서 깨 손을 털게 된다. 이런 증상이 있다면 목에서 팔로 내려가는 말초신경의 압박을 의심한다. 증상은 어떤 신경을 어느 부위에서 압박하는가에 따라 달라진다. 간단하게 정리하면 1·2·3번째 손가락이 저리는 경우는 ‘손목터널증후군’을, 4·5번째 손가락이 저리면 ‘팔꿈치터널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가끔 다섯 손가락이 모두 저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에는 말초신경 문제보다는 혈액순환 장애나 관절염 등 다른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먼저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 부위에서 말초신경(정중신경)이 눌리는 질환이다. 손 저림의 80% 정도를 차지할 정도로 많다. 주로 1·2·3번째 손가락이 저린다. 증상은 밤에 심해져 잠을 설치기 일쑤다. 특징적으로 손을 털면 증상이 완화되는 경향이 있다. 진행되면 손에 힘이 빠져 젓가락질을 잘 못하거나, 설거지를 하다가 접시를 놓치는 경우가 생긴다.

 

%uBC30%uD2B8%uB9E8%20%uC790%uC138%28%uC704%20%uC0AC%uC9C4%29%uC640%20%uB9D0%uCD08%uC2E0%uACBD%20%uC555%uBC15%uC73C%uB85C%20%uC800%uB9AC%uB294%20%uBD80%uC704.%20%uBD89%uC740%uC0C9%20%uBD80%uC704%uAC00%20%uC800%uB9AC%uBA74%20%uC190%uBAA9%uD130%uB110%uC99D%uD6C4%uAD70%2C%20%uD478%uB978%uC0C9%20%uBD80%uC704%uAC00%20%uC800%uB9AC%uBA74%20%uD314%uAFC8%uCE58%uD130%uB110%uC99D%uD6C4%uAD70%uC744%20%uC758%uC2EC%uD55C%uB2E4.%20%A9%20%uC0AC%uC9C4%3D%uC720%uC7AC%uC6B1%20%uC81C%uACF5


 

손가락 모두 저리면 혈액순환 장애 의심

 

이런 경우 손목을 고정시킬 수 있는 보조기를 착용하고 자면 효과적일 수 있다. 손목 굴곡근을 스트레칭하고, 잠자리에 들기 전에 팔을 따뜻한 물에 담그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런 방법이 효과를 보지 못할 때 병원을 방문하는 게 좋다. 병원에서는 ‘근전도 검사’를 해서 신경이 압박되는 부위를 찾아내 치료한다. 보조기를 이용해 고정하거나 주사치료 등이 효과적이다. 심한 경우 후유증이 남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두 번째, 4·5번째 손가락이 저리는 경우는 팔꿈치터널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화장실에서 팔꿈치를 살짝 부딪혔는데 손가락까지 쫙 저리는 경험을 한 적이 있는가? 그 부위가 바로 팔꿈치 터널이다. 팔꿈치 터널 안에는 새끼손가락으로 내려가는 신경(척골신경)이 숨겨져 있다. 이 터널 부위에서 신경이 압박되어 생기는 증상을 팔꿈치터널증후군이라고 부른다. 특징적인 증상은 4·5번째 손가락 저림이다. 특히 팔꿈치를 구부리고 있으면 척골신경이 압박되어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 잘 때 손을 배 위에 올려놓고 자거나, 본인이 팔베개를 하고 자면서 팔꿈치가 구부러진 채 있으면 증상이 심해진다.

 

잘 때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팔을 쭉 펴고 자면 신경 압박이 덜해져 증상이 완화된다. 하지만 자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팔이 구부러지게 마련이라 팔을 펴고 자기가 쉽지 않다. 목욕수건으로 팔꿈치 둘레를 한 바퀴 감고 자보자. 혹시 무의식중에 팔꿈치가 구부러지더라도 금세 다시 펴지게 된다. 증상이 좋아지는 또 하나의 방법은 ‘배트맨 자세’다. 배트맨 자세를 취하면 팔꿈치 쪽 근육이 이완되면서 저리는 증상이 좋아질 수 있다. 심한 경우 근육이 위축되고 마비가 오는데, 주로 새끼손가락 쪽 손날의 근육이 들어가고 엄지와 검지 사이의 근육이 움푹 꺼진다면 수술적인 치료도 고려해야 한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7.15 Sun
'김진표 출마선언'으로 막 오른 '당권 대전'
Culture > LIFE 2018.07.15 Sun
“진실은 정황에 대한 이해에 의해 결정된다”
정치 2018.07.15 Sun
“‘너 정치적이야’라는 말, 어떻게 들리시나요?”
LIFE > Sports 2018.07.15 Sun
제2의 슈틸리케 뽑는 건 아니겠죠?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7.15 Sun
각선미가 아름다운 사람이 건강하다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7.15 Sun
교토대 기숙사에서 경험한 대지진과 옴진리교 사건
Culture > LIFE 2018.07.15 Sun
[인터뷰] 톱스타 이병헌의 안방극장 귀환
LIFE > Sports 2018.07.14 Sat
미국LPGA에 미국 선수가 없다
지역 > 영남 2018.07.14 Sat
발빠른 신고·초동 조치, 부산 싱크홀 대형참사 막아
LIFE > Culture 2018.07.15 일
[New Book] 《말의 품격을 더하는 보이스 스타일링》 外
연재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7.14 토
칭기즈칸이 찾던 장생불사약
LIFE > Culture 2018.07.14 토
슈퍼히어로 가족의 귀환  《인크레더블 2》
LIFE > Culture 2018.07.14 토
정권 바뀌었지만 풍자 코미디는 더 어려워졌다
OPINION 2018.07.13 금
[Up&Down] 동굴의 기적 vs 워마드
사회 2018.07.13 금
“법률시장도 정보공유가 필요하다”
LIFE > Health 2018.07.13 금
“학교폭력 가해자, 폭력성 치료 가능하다”
LIFE > Health 2018.07.13 금
1명이 10명에게 전파하는 ‘결핵’ 주의보
LIFE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7.13 금
‘낙태죄 폐지하라’…세상에서 가장 슬픈 자기결정권
정치 2018.07.13 금
이정미 대표 “정당 득표율 따라 의석수 배분해야”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7.13 금
‘반도체성장펀드’, 중소기업 성장의 마중물
OPINION 2018.07.13 금
[시끌시끌SNS] “그래서 고혈압약 먹어? 말아?”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