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김태호 “당 요구 가벼이 할 수 없다”…경남지사 출마 시사

시사저널과 인터뷰서 밝혀…김경수도 곧 경남지사 출마 발표 예정

경남 창원 = 이상욱 기자 ㅣ sisa524@sisajournal.com | 승인 2018.04.01(Sun) 14: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사천(私薦) 논란에 시달리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 경남도지사 후보로 김태호 전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최고위원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복수의 한국당 관계자는 3월 31일 “(김 전 최고위원을) 모시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며 “최근 홍준표 대표가 (김 전 최고위원을) 만나 상의했다”고 밝혔다. 김 전 최고위원은 한때 홍 대표와 정치적으로 반대 입장을 펼쳤지만, 한국당 경남지역 의원들의 출마 요구를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uAE40%uD0DC%uD638%20%uC804%20%uC0C8%uB204%uB9AC%uB2F9%20%uCD5C%uACE0%uC704%uC6D0%20%u24D2%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김태호 전 최고위원 “도민 의견 수렴 후 4월초 결심”

 

이와 관련, 김 전 최고위원은 이날 시사저널과 통화에서 “3일 전에 (홍 대표를) 만나 출마 권유를 받았다. PK지역이 상당히 어려운 만큼 홍 대표와 현실적인 고민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 전 최고위원은 “경남지역 전·현직 의원들이 경남을 지킬 수 있는 인물로 나를 천거한 걸로 알고 있다”며 최근 당 안팎에서 ‘선당후사’ 심정으로 선거에 임해달라는 압박을 받았다는 말을 전했다. …

 

그는 이어 “두 번씩이나 재임한 경남도지사 직이 새로운 자리도 아닌데 당 안팎의 요구를 가벼이 할 수도 없다”며 “경남도민들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서 결심하겠다”고 출마에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김 전 최고위원은 “4월 초 내지 다음 주 안으로 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앞서 3월 30일 홍 대표가 경남도지사 후보로 점찍었던 윤한홍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다. 윤 의원은 ‘경남도지사 선거 출마에 대한 입장’을 통해 “부족한 저라도 앞장서야 한다는 움직임이 있어 마음의 각오를 다져왔다”며 “이제 저는 경남지사 출마 의사를 접고 훌륭하신 후보를 뒤에서 돕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윤 의원은 “경남도민 여러분, 홍준표 대표와 저 윤한홍을 지원하는 마음으로 앞으로 결정될 우리 후보를 지지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uAE40%uACBD%uC218%20%uC758%uC6D0%20%u24D2%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김경수 의원 “예비후보들과 상의 후 출마 공식 발표”

 

더불어민주당도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김경수 의원도 4월 2일께 경남도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김경수 의원 측은 이날 시사저널과 통화에서 “주말에 경남도지사 후보들을 만날 것”이라며 “(후보들과) 만난 후 출마에 대한 공식적인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경남도지사 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한 공민배 전 창원시장은 “이번 주말 김 의원과 만남이 예정돼 있다”며 “이야기를 나눠본 후 입장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공 전 창원시장은 김 의원의 경남도지사 선거 전략공천설에 강하게 반발하며 “중대한 결심을 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김 의원은 4월 1일 자신의 지역구인 경남 김해을에서 상무위원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경남도지사 관련 논의를 통해 자신의 경남도지사 출마에 대한 지역 지지자들의 양해를 구할 것이란 관측이다.

 

차출론에 고심하던 김 의원이 출마로 방향을 선회한 데는 ‘대권 가도’를 염두에 둔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여권 최대 잠룡이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성폭행 의혹으로 사실상 정치권에서 사라지며 차기 대권구도가 안갯속에 가려진 상태다. 

 

경남지역 한 정치인은 “지난 6차례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간판’을 달고 경남 등 영남에서 당선된 후보가 한 명도 없었다”며 “김 의원이 경남지사에 당선된다면 단숨에 여권의 주목받는 잠룡으로 떠오를 기회가 될 것이다”고 내다봤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7.15 Sun
'김진표 출마선언'으로 막 오른 '당권 대전'
Culture > LIFE 2018.07.15 Sun
“진실은 정황에 대한 이해에 의해 결정된다”
정치 2018.07.15 Sun
“‘너 정치적이야’라는 말, 어떻게 들리시나요?”
LIFE > Sports 2018.07.15 Sun
제2의 슈틸리케 뽑는 건 아니겠죠?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7.15 Sun
각선미가 아름다운 사람이 건강하다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7.15 Sun
교토대 기숙사에서 경험한 대지진과 옴진리교 사건
Culture > LIFE 2018.07.15 Sun
[인터뷰] 톱스타 이병헌의 안방극장 귀환
LIFE > Sports 2018.07.14 Sat
미국LPGA에 미국 선수가 없다
지역 > 영남 2018.07.14 Sat
발빠른 신고·초동 조치, 부산 싱크홀 대형참사 막아
LIFE > Culture 2018.07.15 일
[New Book] 《말의 품격을 더하는 보이스 스타일링》 外
연재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7.14 토
칭기즈칸이 찾던 장생불사약
LIFE > Culture 2018.07.14 토
슈퍼히어로 가족의 귀환  《인크레더블 2》
LIFE > Culture 2018.07.14 토
정권 바뀌었지만 풍자 코미디는 더 어려워졌다
OPINION 2018.07.13 금
[Up&Down] 동굴의 기적 vs 워마드
사회 2018.07.13 금
“법률시장도 정보공유가 필요하다”
LIFE > Health 2018.07.13 금
“학교폭력 가해자, 폭력성 치료 가능하다”
LIFE > Health 2018.07.13 금
1명이 10명에게 전파하는 ‘결핵’ 주의보
LIFE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7.13 금
‘낙태죄 폐지하라’…세상에서 가장 슬픈 자기결정권
정치 2018.07.13 금
이정미 대표 “정당 득표율 따라 의석수 배분해야”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7.13 금
‘반도체성장펀드’, 중소기업 성장의 마중물
OPINION 2018.07.13 금
[시끌시끌SNS] “그래서 고혈압약 먹어? 말아?”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