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원희룡 “강정마을, 원점에서 왈가왈부보다 앞으로가 중요”

[인터뷰] 4년 道政 ‘결자해지’, 연임 도전하는 원희룡 제주지사

구민주 기자 ㅣ mjooo@sisajournal.com | 승인 2018.03.21(Wed) 08:00:00 | 1483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강정은 원희룡 제주지사가 어린 시절을 보낸 고향과도 다름없다. 2014년 제주지사 출마를 위해 중앙에서 돌아와 바라본 고향은 오랜 갈등으로 갈가리 찢겨 있었다. 국가와 도의 외면에 지친 주민들은 강정을 향한 그의 진정성에 의문을 가졌다. 그런 그는 “물바가지 세례를 붓더라도 공동체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재임 4년 동안 이 약속은 줄곧 감시와 비판의 대상이 됐다. 마을에 소홀했다는 질책도 받았다. 이는 지방선거를 앞둔 지금, 경쟁자들의 공격 수단이 됐다. 원 지사는 연임에 도전하며 지난 4년간 매듭짓지 못한 일이 많다고 했다. 여기에 강정 사태도 담겨 있을까. 3월7일 제주도청 도지사실에서 만난 그에게 강정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uC6D0%uD76C%uB8E1%20%uC81C%uC8FC%uC9C0%uC0AC%20%A9%20%uC2DC%uC0AC%uC800%uB110%20%uBC15%uC740%uC219


 

4년 재임 중 강정마을을 어떻게 기억하나.

 

“2007년 5월14일 해군기지 건설이 결정된 후 마을이 양분돼 안타까웠다. 주민들은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요구해 왔다. 도에서도 과거 명예회복 선언을 하고 진상규명도 하려 추진했는데, 당시 주민들이 해군 관사 공사를 중단하라는 조건을 걸어 무산된 바 있었다. 강정이 해군기지 최적지인가에 대한 반대가 아직 있다. 하지만 이미 돌이킬 수 없는 것을 원점에서 왈가왈부하는 것보다 앞으로가 중요하다.”

 

 

정부의 구상권 소송 철회 결정 어떻게 평가하나.

 

“환영한다. 당연한 조치다. 애초에 불공평한 처사였다. 과거 비슷한 사례와 달리 왜 강정에만 구상권 소송을 거느냐, 철회하라 해군에 요구해 왔다. 결정은 주민들이 국책사업에 이기적으로 반대했던 게 아니라 절차의 정당성에 문제를 제기한 것이었다. 이번 중간 매듭이 지어진 거다. 이젠 남은 갈등 해소와 마을 발전이 필요하다.”

 

 

그간 도청에 소통 부족을 지적한 주민들도 있는데.

 

“마을 지도부 입장에서 도가 나서지 않아주길 바랄 때도 있었다. 그럴 땐 공개적으로 개입하지 않고 비공식적으로 만나 소통했다. 밖에선 지사가 마을에 눌러앉아 반대 측도 계속 부둥켜안아야지 할 수 있지만, 정치적 행보하듯 수시로 개입하는 건 오히려 적절치 않다고 생각했다.”

 

 

거취 결정은 했나. 발표 시기는 언제쯤 될까.

 

“아직 도민들 다수가 어디로 마음이 향해 있는지 파악 중이다. 나아가 지사뿐 아니라 정치가로서 역할을 해 나갈 때 지금 어느 결정을 하는 게 더 옳을까도 생각한다. 머지않아 매듭짓겠지만, 언제까지 이 고민을 해야 할지 그 시점도 고민 중이다.”

 

 

소속된 바른미래당이 오름세를 못 타는 이유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자유한국당에 대한 평가는.

 

“바른미래당은 내가 찬성하지 않은 시기에 찬성하지 않은 방법으로 합당했기에 현재도 동의하기 어렵다. 조급했고 무리했다. 양극단을 배제한 통합, 취지 얼마나 좋은가. 그런데 그걸 외치는 대상이 국민들에 신뢰를 주지 못하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 정부 국정파탄과 그 과정에서 보인 정당정치 파탄을 반성하고 근본적으로 바뀌려 노력했는지 의문이다. 국민 평가가 박할 수밖에 없다. 한참 멀었다 생각한다.”

 

 

중앙 진출할 거란 예상이 많았는데 제주에 남기로 한 이유는 무엇인가.

 

“4년간 일을 많이 벌여놨다. 우선 이들의 1차적 성공을 보는 게 내 임무다. 제주 내 아직 많이 남아 있는 적폐도 청산해야 하고. 결탁이 안 돼 있고 빚진 게 없기 때문에 내가 이곳 적폐청산의 최적임자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07.15 Sun
'김진표 출마선언'으로 막 오른 '당권 대전'
Culture > LIFE 2018.07.15 Sun
“진실은 정황에 대한 이해에 의해 결정된다”
정치 2018.07.15 Sun
“‘너 정치적이야’라는 말, 어떻게 들리시나요?”
LIFE > Sports 2018.07.15 Sun
제2의 슈틸리케 뽑는 건 아니겠죠?
연재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7.15 Sun
각선미가 아름다운 사람이 건강하다
연재 > 이인자 교수의 진짜일본 이야기 2018.07.15 Sun
교토대 기숙사에서 경험한 대지진과 옴진리교 사건
Culture > LIFE 2018.07.15 Sun
[인터뷰] 톱스타 이병헌의 안방극장 귀환
LIFE > Sports 2018.07.14 Sat
미국LPGA에 미국 선수가 없다
지역 > 영남 2018.07.14 Sat
발빠른 신고·초동 조치, 부산 싱크홀 대형참사 막아
LIFE > Culture 2018.07.15 일
[New Book] 《말의 품격을 더하는 보이스 스타일링》 外
연재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7.14 토
칭기즈칸이 찾던 장생불사약
LIFE > Culture 2018.07.14 토
슈퍼히어로 가족의 귀환  《인크레더블 2》
LIFE > Culture 2018.07.14 토
정권 바뀌었지만 풍자 코미디는 더 어려워졌다
OPINION 2018.07.13 금
[Up&Down] 동굴의 기적 vs 워마드
사회 2018.07.13 금
“법률시장도 정보공유가 필요하다”
LIFE > Health 2018.07.13 금
“학교폭력 가해자, 폭력성 치료 가능하다”
LIFE > Health 2018.07.13 금
1명이 10명에게 전파하는 ‘결핵’ 주의보
LIFE >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7.13 금
‘낙태죄 폐지하라’…세상에서 가장 슬픈 자기결정권
정치 2018.07.13 금
이정미 대표 “정당 득표율 따라 의석수 배분해야”
연재 > 큰 은행의 작은 컨설팅 이야기 2018.07.13 금
‘반도체성장펀드’, 중소기업 성장의 마중물
OPINION 2018.07.13 금
[시끌시끌SNS] “그래서 고혈압약 먹어? 말아?”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