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한강로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이 주는 변화의 시그널

박영철 편집국장 ㅣ everwin@sisajournal.com | 승인 2018.03.05(Mon) 08:00:00 | 1481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평창동계올림픽이 2월9일 열려 2월25일 막을 내렸다. 걱정과는 달리 성공한 올림픽으로 끝난 것 같아 다행이다. 시사저널은 대한민국이 내분에 열중해 평창에 관심 없을 때인 2년 전과 1년 전에 평창올림픽 특집을 대대적으로 다뤘다. 전 세계와의 약속인 평창동계올림픽이 이대로라면 실패할 것이 명백한데 이를 방치할 수는 없다는 절박감 때문이었다.

 

다행히 평창올림픽은 성공적인 대회로 남을 것 같다. 성공 판단의 근거는 국민적 관심이 높았고 안전사고가 없었던 데서 찾을 수 있다. 우리 선수들의 선전(善戰)이 거듭되면서 자연히 TV중계로 눈길이 쏠렸다. 나도 개인적으로 이번에 컬링 종목의 룰을 확실히 알게 됐다.

 

북한의 전격 참가로 평창올림픽이 흥행에 탄력을 받은 것은 확실하다. 북한의 의도를 두고 말이 많았지만, 남북한의 젊은 선수들이 함께 경기를 하는 모습이 흐뭇했던 것은 사실이다. 3월9일부터 18일까지는 평창동계패럴림픽이 열린다. 적어도 이때까지는 당분간 대화 기조가 이어질 것은 분명하지만, 이를 어떻게 풀어가야 할지 여부는 결국 우리에게 달렸다.

 

%uD55C%uAD6D%20%uC5EC%uC790%20%uCEEC%uB9C1%20%uB300%uD45C%uD300%uC774%202%uC6D421%uC77C%20%uAC15%uC6D0%uB3C4%20%uAC15%uB989%20%uCEEC%uB9C1%uC13C%uD130%uC5D0%uC11C%202018%20%uD3C9%uCC3D%uB3D9%uACC4%uC62C%uB9BC%uD53D%20%uC5EC%uC790%20%uCEEC%uB9C1%20%uC608%uC120%20%uD55C%uAD6D%uACFC%20%uB7EC%uC2DC%uC544%20%uCD9C%uC2E0%20%uC62C%uB9BC%uD53D%20%uC120%uC218%uB4E4%28OAR%29%uC758%20%uACBD%uAE30%uC5D0%uC11C%206%uC5D4%uB4DC%2011-2%uB85C%20%uAE30%uAD8C%uC2B9%uC744%20%uBC1B%uC544%20%uB0B8%20%uB4A4%20%uC190%uBF09%uC744%20%uCE58%uACE0%20%uC788%uB2E4.%20%A9%202018%uD3C9%uCC3D%uC0AC%uC9C4%uACF5%uB3D9%uCDE8%uC7AC%uB2E8


 

평창동계올림픽을 보면서 ‘한국 사회가 많이 바뀌었구나’ 하고 느낀 대목이 여럿 있었다. 북한 참가를 둘러싸고 처음에 젊은 세대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았다. 좌파들이 기대하는 ‘우리민족끼리’보다는 ‘공정하지 않다’는 분개가 많았던 탓이다. 이 땅의 젊은이들이 이재용 등 재벌에 분개하는 이유가 몇 대째 부(富)와 경제권력을 세습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이란 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이런 젊은이들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김정은에 대해서도 같은 잣대를 들이댔다. 우리 젊은이들이 보기에 김정은은 모든 권력을 3대째 세습하고 있으니 ‘한반도 금수저 끝판왕’일 것이다. 이런 대목이 이번에 극명하게 드러났다. 이제 기성세대는 젊은 세대에 대한 시각을 바꿔야 할 것이다.

 

또 하나 눈길이 갔던 대목은 은메달이나 동메달을 딴 선수들이 해맑은 표정을 짓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러지는 않았던 것 같다. 그때는 금메달을 못 따면 선수가 죄인이라도 된 듯 울고불고 시무룩하고 그랬었다. 참으로 낯선 변화였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이게 이른바 ‘올림픽정신’에 맞다. 그동안 우리 사회가 비정상이었던 거다. 빈곤탈피가 지상과제였던 신생 대한민국은 1등 아니면 의미가 없다는 목표지상주의를 내걸고 전력질주해 왔다. 그 결과, 외형적인 부는 늘어났지만 정신세계는 오히려 황폐해졌다. 대학입시를 예로 들면 전국 수석이 아닌 나머지 사람은 모두가 불행감을 느끼는 그런 나라가 된 것이다. 평창올림픽은 이런 ‘비정상의 정상화’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앞으로 우리 사회가 더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을 갖게 한다. 나도 당분간 영양가 없는 나라 걱정은 접어두고 ‘너나 잘해!’ 하는 마인드로 살기로 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12.18 Tue
‘예상된’ 탈당 러시…바른미래당의 어두운 미래
정치 2018.12.18 Tue
“김태우 前 특감반원의 사찰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경제 2018.12.18 Tue
“입소문 듣고 주류회사도 고객 됐죠”
경제 2018.12.18 Tue
NEW 패러다임으로 성공한 혁신 스타트업 3총사
경제 2018.12.18 Tue
해외 시장으로 진출한 국내 O2O…동남아 노린다
경제 2018.12.18 Tue
“야놀자는 아직 스타트업, 글로벌 여가 플랫폼으로 진화 꿈꾼다”
사회 > LIFE 2018.12.18 Tue
[우리는 행복합니까⑥] 세계 돌아보고 찾은 행복 조건 3가지
경제 2018.12.18 Tue
국정지지율 재추락에 ‘경제 방향키’ 고쳐잡은 文
국제 2018.12.18 Tue
[르포] 中 광둥의 성장 신화 끝나나…재고 쌓이고 텅 빈 공장들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2.18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상대방 눈치가 보일 땐?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2.18 화
평양은 지금 부패와의 전쟁 중
국제 2018.12.18 화
“중국에서 아직도 개척 가능한 분야는 많다”
사회 2018.12.17 월
[우리는 행복합니까⑤] “52시간 근로조차 ‘안 된다’는 사람들, 잔인하다”
정치 2018.12.17 월
“5억 드릴 테니, 2억5천 떼어주세요. 차관, 오케이?”
정치 2018.12.17 월
‘우윤근 의혹’ 해명하다 들통나버린 靑의 모순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①] 문재인 정부 끊이지 않는 대형 참사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②] ‘지진 난민’ 양산하는 탁상행정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③] 제천화재참사, 상처는 봉합됐는가?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④] 밀양 화재 1년, 재발방지 대책은 ‘입법 예고’ 거북이걸음
사회 > 국제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⑤] 민영화 철도, 국철 시대보다 사고 줄었다
정치 2018.12.17 월
“‘들개’ 김성태, 바깥 투쟁 몰두하다 집안일 소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