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영원한 ‘빙속 女帝’ 이상화의 감동 레이스는 계속 이어질까

이상화의 향후 거취에 관심…“섣불리 은퇴라 말할 수 없다”

감명국 기자 ㅣ kham@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8(Sun) 23:41:14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이상화가 다시 한 번 우리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동계올림픽 3연패라는 전대미문의 대기록에 도전했던 이상화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월18일 오후 9시 반, 전 국민들의 성원을 등에 업고 최선의 레이스를 펼쳤다.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결과는 37초33으로 전체 2위였다. 바로 앞서 경기를 펼쳤던 라이벌 고다이라 나오(일본)의 36초95(올림픽 신기록)보다 0.38초 뒤진 기록이었다.  

 

 

%uC774%uC0C1%uD654%20%uC120%uC218%uAC00%202%uC6D418%uC77C%20%uD3C9%uCC3D%20%uC62C%uB9BC%uD53D%20%uC2A4%uD53C%uB4DC%uC2A4%uCF00%uC774%uD305%20%uC5EC%uC790%20500m%uC5D0%uC11C%202%uC704%uB97C%20%uCC28%uC9C0%uD55C%20%uB4A4%20%uD0DC%uADF9%uAE30%uB97C%20%uB4E4%uACE0%20%uAD00%uC911%uB4E4%uC758%20%uC131%uC6D0%uC5D0%20%uB2F5%uD558%uACE0%20%uC788%uB2E4.%20%28%uC5F0%uD569%uB274%uC2A4%29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17세 앳된 여고생으로 처음 우리 앞에 소개된 이상화는 그 대회에서 깜짝 5위를 차지하며 국민들에게 희망을 안겼다. 스피드스케이팅 500m는 하계올림픽으로 치면 육상 100m와 다름없는 종목이다. 우리가 절대 넘볼 수 없을 것만 같았던 이 종목에서 이상화가 세계 정복의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다.

  

8년 전, 21세의 이상화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당시 세계기록 보유자인 예니 볼프(독일)를 0.05초차로 제치고 우승, 세계 빙상계를 경악시켰다. 서구 선수들이 장악했던 이 종목에서 한국이 아시아 최초의 금메달을 따낸 것이다.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인 모두에게 자신감을 심어준 쾌거였다.

 

이상화는 4년 뒤,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 올림픽 신기록(37초28)을 작성하며 2연패에 성공했다. 사실 그것만으로도 이상화의 도전은 위대한 것이었고, 그 결과는 엄청난 것이었다. 2013년 솔트레이크시티 월드컵에서 세운 36초36 세계신기록은 이번 올림픽에서도 깨지지 않은 채 불멸의 대기록으로 남아 있다. 비록 고다이라에게 이번 대회 우승을 내줬지만, 고다이라가 “이상화는 영원한 나의 우상”이라고 말할 정도로 이상화는 아시아의 리더였고, 세계가 인정하는 빙속 여제였다.

 

 

평창만 아니었으면, 4년 전 은퇴했을 것

  

이제 국민들의 관심은 이상화의 향후 거취에 쏠려 있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해에 이상화의 나이는 33세가 된다. 고다이라가 30을 넘은 나이에 전성기를 맞았듯 이상화에게도 한 번의 기회가 더 있을 것이란 기대를 가질 수도 있다.

 

하지만 이상화가 다음 올림픽까지 선수생활을 계속 이어갈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당초 이상화 선수 주변의 공통된 견해였다. 사실 2014년 소치 올림픽 우승 이후 이상화는 최근까지 심각한 왼쪽 무릎 부상에 시달려 왔다. 고국에서 열리는 평창 올림픽만 아니었으면, 이미 4년 전 은퇴했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더욱 중요한 것은 김연아가 영원한 ‘피겨 여왕’으로 지금껏 남아 있듯, 이상화 또한 지금까지 이룬 성과만으로도 ‘빙속 여제’로 우리 국민들은 물론, 아시아와 전 세계인의 기억 속에 영원히 남게 됐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상화는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섣불리 은퇴를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이상화가 펼치는 감동의 레이스를 조금 더 볼 수 있게 될지, 국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Health > 연재 > LIFE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12.16 Sun
두 다리만이 아닌 온몸으로, 스왜그 넘치게 걷자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 LIFE > Sports 2018.12.16 Sun
강백호 “고졸 신인 최다 홈런 가장 기억에 남아”
Culture > 연재 > LIFE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12.16 Sun
고민 있는 여러분 안녕해 볼까요?
정치 2018.12.16 Sun
靑-조선일보 갈등 속 터져나온 ‘우윤근 비위’ 의혹
갤러리 > 포토뉴스 2018.12.15 Sat
[동영상] 손학규, 이정미 대표
Culture > LIFE 2018.12.15 Sat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과 방탄소년단 떼창의 교집합
Culture > LIFE 2018.12.15 Sat
한·일 운명 가른 문화 수용, 《메이지 유신이 조선에 묻다》
Culture > LIFE 2018.12.15 Sat
[New Book] 《경제 트렌드 2019》 外
정치 2018.12.15 Sat
'레임덕' 공세 속 배수진 치는 文대통령
사회 2018.12.15 토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국제 > LIFE > 연재 > 박승준의 진짜 중국 이야기 2018.12.15 토
‘혁명’에 ‘경제현실’ 내세우다 목숨 잃은 2인자 류샤오치
LIFE > Sports 2018.12.15 토
승부 조작 논란 야구계의 검은 손길 ‘스폰서’
LIFE > 연재 > Health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12.15 토
배 속 편함 다스리는 일등공신 ‘백출’
OPINION 2018.12.14 금
지진 상처에 “지겹다”고요? 폭력입니다.
사회 2018.12.14 금
[우리는 행복합니까④] 30년 뒤 ‘응답하라 2018’ 외칠 수 있을까
LIFE > Culture 2018.12.14 금
[시끌시끌 SNS] 이게 무슨 의미가 있니?
LIFE > Culture 2018.12.14 금
‘뻐킹 이데올로기’를 향한 강력한 춤사위, 《스윙키즈》
LIFE > 연재 > Health > 노진섭 기자의 the 건강 2018.12.14 금
[노진섭의 the건강] 밥상에 오른 생선은 깨끗합니까?
국제 > LIFE > Health 2018.12.14 금
한국, 기후변화 대응 참 못했다 ‘60개 국가 중 57위’
국제 2018.12.14 금
“파리가 재채기하면 유럽이 감기 걸린다”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