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알아두면 쓸데 있는 ‘음력 이야기’

[설 특집] 음력의 모든 것

이민우·유지만 기자 ㅣ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6(Fri) 11:00:00 | 1478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2010%uB144%202%uC6D411%uC77C%20%uC6B8%uC0B0%uC2DC%20%uB0A8%uAD6C%20%uC6B8%uC0B0%uAC00%uC871%uBB38%uD654%uC13C%uD130%uC5D0%uC11C%20%uB2E4%uBB38%uD654%uAC00%uC871%20%uC8FC%uBD80%uB4E4%uC774%20%uC124%uB9DE%uC774%20%uBBFC%uC18D%20%uAC00%uC871%uB180%uC774%uB85C%20%uC737%uB180%uC774%uB97C%20%uCCB4%uD5D8%uD5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양력과 음력, 뭐가 다를까

 

흔히 양력은 해의 위치(지구의 공전)를 기준으로 한 날짜를 말한다. 반면 음력은 달의 모양 변화(달의 공전)를 기준으로 한 날짜다. 초승달이 보름달이 됐다가 그믐달이 되는 변화를 한 달로 삼았다. 우리 선조들은 음력을 써왔다. 하지만 음력에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었다. 바로 날씨를 제대로 담지 못한다는 점이었다. 날씨는 사실상 해의 위치(결국은 지구의 공전 주기)에 따라 달라졌다. 때문에 태양의 움직임을 관찰하고 1년을 약 15일씩 나눠 24절기를 만들어 사용했다. 서양에서 양력에 따라 일주일(7일)을 기준으로 생활했다면, 중국과 우리나라는 15일을 주기로 생활했다고 보면 된다.

 

 

초복·중복·말복은 24절기가 아니다

 

한식, 단오, 삼복(초·중·말복), 칠석은 24절기가 아니다. 한식은 동지로부터 105일째 되는 날이고, 단오는 음력 5월5일이며, 초복은 대략 7월11일부터 7월19일 사이가 된다. 하지로부터 세 번째로 돌아오는 경일(60개의 간지 중 경(庚)자가 들어가는 날)이 초복이 되고, 네 번째 돌아오는 경일이 중복이다. 그리고 말복은 입추로부터 첫 번째 경일이 되므로 초복과 중복은 열흘 간격이 되고, 중복에서 말복까지의 기간은 해마다 일정하지 않다. 초복과 중복은 하지를 기준점으로 하고 말복은 입추를 기준점으로 한다.

 

 

한국과 중국의 음력설 날짜가 다르다

 

한국과 중국은 같은 원리의 태음태양력을 사용하지만 자오선(子午線)이 다르기 때문에 설날이 다른 날에 올 수 있다. 1914년부터 2099년 사이의 200년 동안 중국과 한국의 설날이 하루 차이가 나는 날은 15번이나 된다. 한국과 중국의 자오선이 다른데, 여기서 발생하는 1시간의 차이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음력 달이 바뀌는 기준점이 한국 시각으로 0시30분에 있다면, 중국에선 23시30분에 있기 때문에 날짜가 달라진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LIFE 2018.06.24 Sun
왕자님 로맨스의 반격 《김비서가 왜 그럴까》
Health > LIFE 2018.06.24 Sun
“일자목·손목터널증후군, 평소 서로 관리해 줘야”
Health > 연재 > LIFE > 유재욱의 생활건강 2018.06.24 Sun
신발은 내 건강의 블랙박스다
Culture > LIFE 2018.06.24 Sun
3% 시청률을 겨냥해야 지상파 예능이 산다?
연재 > 이영미의 생생토크 > LIFE > Sports 2018.06.24 Sun
한화 호잉 “기회 된다면 한국서 계속 뛰고 싶다”
LIFE > Sports 2018.06.24 Sun
2018 러시아 월드컵, 역대급 이변의 무대 될까
정치 2018.06.23 Sat
[포토뉴스] 정치인들 발길 이어진 김종필 전 총리 빈소
Health > 연재 > LIFE > 이경제의 불로장생 2018.06.23 Sat
불로장생의 핵심 토마토의 비밀
Culture > LIFE 2018.06.23 Sat
김해숙 “45년 연기 인생  통틀어 가장 힘든 영화”
LIFE > Culture 2018.06.23 토
《오션스8》 한국의 시선에서는 부러운 기획
OPINION 2018.06.23 토
[Up&Down] 포르투갈 호날두 vs 한진그룹 이명희
정치 2018.06.23 토
김종필 전 총리 별세…‘3金시대’ 역사 뒤안길로
사회 2018.06.22 금
연체료 없는 국회도서관, 1년 넘게 반납 안 된 책도 있다
LIFE > Health 2018.06.22 금
LIFE > Health 2018.06.22 금
정치 2018.06.22 금
 ‘파란의 4위’ 신지예 녹색당 서울시장 후보
정치 2018.06.22 금
최재성 “2020년 국회권력 교체에 ‘돌파형’ 당 대표 필요”
LIFE > Health 2018.06.22 금
국민이 선호하는 건강 홍보대사 유재석·이효리
정치 2018.06.22 금
카오스 빠진 한국당, 당 간판 언제 내릴까
정치 2018.06.22 금
제주선거, '정당 vs 인물'? '인물 vs 인물'!
한반도 2018.06.22 금
개혁·개방에 설레는 북한의 ‘장마당 세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