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노로바이러스 공포···흐르는 물에 30초 손 씻으세요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겨울 식중독 원인 노로바이러스 유행···환자와의 접촉만으로도 감염

노진섭 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3(Tue) 14: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 평창 주변에서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감염 확진자가 2월8일 현재 12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올림픽이 열리는 지역은 사람이 많이 모이는 지역이므로 노로바이러스 감염병이 더 확산할 우려가 있습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병은 바이러스에 의한 유행성 위장염을 말합니다. 흔히 식중독이라고 합니다. 감염되면 일반적으로 하루에서 이틀 정도의 잠복기를 거친 뒤 증상이 나타납니다. 증상은 오심·구토·설사 등이 대표적입니다.  

 

이 병은 특별한 치료 없이도 회복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래서 방심하기 쉬운데, 설사 등으로 인해 탈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만일 구토와 설사가 지속되면 연령이나 환자의 상태에 따라 수액 및 약물 처방을 받아야 합니다. 특히 합병증에 대한 위험이 높은 고령자·유아·임산부·만성질환자들의 경우에는 의료진의 판단 하에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2%uC6D413%uC77C%20%uAC15%uC6D0%20%uD3C9%uCC3D%uB3D9%uACC4%uC62C%uB9BC%uD53D%20%uBA54%uC778%20%uD504%uB808%uC2A4%uC13C%uD130%uC5D0%20%uCD5C%uC18C%2030%uCD08%uAC04%20%uBE44%uB204%uB97C%20%uC774%uC6A9%uD574%20%uC190%uC744%20%uC53B%uC73C%uB77C%uB294%20%uC548%uB0B4%uBB38%uC774%20%uBD99%uC5B4%20%uC788%uB2E4.%20%uC9C8%uBCD1%uAD00%uB9AC%uBCF8%uBD80%uC5D0%20%uB530%uB974%uBA74%202%uC6D412%uC77C%20%uAE30%uC900%20%uD3C9%uCC3D%uB3D9%uACC4%uC62C%uB9BC%uD53D%uC9C0%uC5ED%20%uB178%uB85C%uBC14%uC774%uB7EC%uC2A4%uC5D0%20194%uBA85%uC774%20%uAC10%uC5FC%uB410%uC73C%uBA70%20%uC774%uC911%20147%uBA85%uC774%20%uACA9%uB9AC%uD574%uC81C%20%uB410%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노로바이러스로 인해 탈수 증상을 겪는다면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물·스포츠 음료·이온 음료 등은 수분 보충에 도움이 되지만, 탄산음료나 과일 주스와 같이 설탕이 많이 함유된 음료는 피하는 게 좋습니다. 

 

오염된 음식물의 섭취뿐만 아니라 환자와의 직․간접적인 접촉만으로도 이 바이러스에 감염됩니다. 바이러스 자체가 영하 20도에서도 살아남을 정도로 자생력이 강합니다. 장준희 세란병원 내과 과장에 따르면, 현재로서는 노로바이러스의 예방 백신은 물론, 치료를 위한 항바이러스제도 없습니다. 따라서 예방이 최선책이며, 철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감염병의 예방이 대개 그렇듯이 개인위생이 노로바이러스 감염병 예방에도 최선책입니다. 외출 후에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씻는 것이 좋습니다. 주변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채소와 과일 등의 음식물은 깨끗하게 씻은 후 섭취하고, 굴과 같은 어패류는 85도 이상의 끓는 물에 1분 이상 익혀서 먹어야 합니다. 또 조리 도구는 사용 후 열탕 또는 염소 소독을 해서 보관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지체 없이 의료진을 찾아 치료받아야 합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8.22 Wed
[동영상] 성인오락실 ‘황금성’ 내부 고발자 인터뷰
Health > LIFE 2018.08.22 Wed
다이어트의 시작점은 '음식 일기' 쓰는 것
사회 > 지역 > 경기/인천 2018.08.22 Wed
부천시, 만화영상진흥원 특별감사 둘러싸고 논란
LIFE > Sports 2018.08.22 Wed
골프회원권 사기 피해는 지금도 진행 중
사회 2018.08.22 Wed
릴리안 파동 1년, 여전한 ‘생리대 포비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8.22 Wed
페미니즘의 방아쇠를 당기다(1)
경제 > 사회 2018.08.22 Wed
당국의 망설임이 낳은 BMW의 ‘배짱’
사회 2018.08.22 Wed
BMW야, 리콜은 타이밍이야!(上)
사회 2018.08.22 Wed
BMW야, 리콜은 타이밍이야!(下)
경제 2018.08.22 수
은산분리 완화에도 웃지 못하는 KT와 카카오
OPINION 2018.08.21 화
[시사 TOON] 시한폭탄 엔진소리, ‘국민연금’
정치 2018.08.21 화
경제 2018.08.21 화
“서울역인지 롯데역인지 모르겠다”
LIFE > Health 2018.08.21 화
어르신, 4차선 도로는 17초 안에 건너야 합니다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②] ​송영길, 가장 넓은 지지세력…그러나 확실한 우군 없다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③]​ 송영길 인터뷰 “2강1중 구도 형성, 대세는 송영길”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④] 김진표, 위기 처한 J노믹스 구세주…당 장악력은 ‘글쎄’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⑤] 김진표 인터뷰 “차기 총선, ‘경제’가 결정”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⑥] 이해찬, ‘노련’할 수도, ‘올드’할 수도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⑦] 이해찬 인터뷰 “세대교체 기준은 나이가 아니다”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①] ‘이해찬 대세론’ 꺾이면서 열기 고조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