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노로바이러스 공포···흐르는 물에 30초 손 씻으세요

[노진섭 기자와 건강 챙기기] 겨울 식중독 원인 노로바이러스 유행···환자와의 접촉만으로도 감염

노진섭 기자 ㅣ no@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3(Tue) 14:00:00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 평창 주변에서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감염 확진자가 2월8일 현재 128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올림픽이 열리는 지역은 사람이 많이 모이는 지역이므로 노로바이러스 감염병이 더 확산할 우려가 있습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병은 바이러스에 의한 유행성 위장염을 말합니다. 흔히 식중독이라고 합니다. 감염되면 일반적으로 하루에서 이틀 정도의 잠복기를 거친 뒤 증상이 나타납니다. 증상은 오심·구토·설사 등이 대표적입니다.  

 

이 병은 특별한 치료 없이도 회복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래서 방심하기 쉬운데, 설사 등으로 인해 탈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만일 구토와 설사가 지속되면 연령이나 환자의 상태에 따라 수액 및 약물 처방을 받아야 합니다. 특히 합병증에 대한 위험이 높은 고령자·유아·임산부·만성질환자들의 경우에는 의료진의 판단 하에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2%uC6D413%uC77C%20%uAC15%uC6D0%20%uD3C9%uCC3D%uB3D9%uACC4%uC62C%uB9BC%uD53D%20%uBA54%uC778%20%uD504%uB808%uC2A4%uC13C%uD130%uC5D0%20%uCD5C%uC18C%2030%uCD08%uAC04%20%uBE44%uB204%uB97C%20%uC774%uC6A9%uD574%20%uC190%uC744%20%uC53B%uC73C%uB77C%uB294%20%uC548%uB0B4%uBB38%uC774%20%uBD99%uC5B4%20%uC788%uB2E4.%20%uC9C8%uBCD1%uAD00%uB9AC%uBCF8%uBD80%uC5D0%20%uB530%uB974%uBA74%202%uC6D412%uC77C%20%uAE30%uC900%20%uD3C9%uCC3D%uB3D9%uACC4%uC62C%uB9BC%uD53D%uC9C0%uC5ED%20%uB178%uB85C%uBC14%uC774%uB7EC%uC2A4%uC5D0%20194%uBA85%uC774%20%uAC10%uC5FC%uB410%uC73C%uBA70%20%uC774%uC911%20147%uBA85%uC774%20%uACA9%uB9AC%uD574%uC81C%20%uB410%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노로바이러스로 인해 탈수 증상을 겪는다면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물·스포츠 음료·이온 음료 등은 수분 보충에 도움이 되지만, 탄산음료나 과일 주스와 같이 설탕이 많이 함유된 음료는 피하는 게 좋습니다. 

 

오염된 음식물의 섭취뿐만 아니라 환자와의 직․간접적인 접촉만으로도 이 바이러스에 감염됩니다. 바이러스 자체가 영하 20도에서도 살아남을 정도로 자생력이 강합니다. 장준희 세란병원 내과 과장에 따르면, 현재로서는 노로바이러스의 예방 백신은 물론, 치료를 위한 항바이러스제도 없습니다. 따라서 예방이 최선책이며, 철저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감염병의 예방이 대개 그렇듯이 개인위생이 노로바이러스 감염병 예방에도 최선책입니다. 외출 후에는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씻는 것이 좋습니다. 주변 환경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채소와 과일 등의 음식물은 깨끗하게 씻은 후 섭취하고, 굴과 같은 어패류는 85도 이상의 끓는 물에 1분 이상 익혀서 먹어야 합니다. 또 조리 도구는 사용 후 열탕 또는 염소 소독을 해서 보관하는 게 바람직합니다.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지체 없이 의료진을 찾아 치료받아야 합니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정치 2018.12.18 Tue
‘예상된’ 탈당 러시…바른미래당의 어두운 미래
정치 2018.12.18 Tue
“김태우 前 특감반원의 사찰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경제 2018.12.18 Tue
“입소문 듣고 주류회사도 고객 됐죠”
경제 2018.12.18 Tue
NEW 패러다임으로 성공한 혁신 스타트업 3총사
경제 2018.12.18 Tue
해외 시장으로 진출한 국내 O2O…동남아 노린다
경제 2018.12.18 Tue
“야놀자는 아직 스타트업, 글로벌 여가 플랫폼으로 진화 꿈꾼다”
사회 > LIFE 2018.12.18 Tue
[우리는 행복합니까⑥] 세계 돌아보고 찾은 행복 조건 3가지
경제 2018.12.18 Tue
국정지지율 재추락에 ‘경제 방향키’ 고쳐잡은 文
국제 2018.12.18 Tue
[르포] 中 광둥의 성장 신화 끝나나…재고 쌓이고 텅 빈 공장들
연재 >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2018.12.18 화
[김남규의 직장종합영어] 상대방 눈치가 보일 땐?
한반도 > 연재 > 이영종의 평양인사이트 2018.12.18 화
평양은 지금 부패와의 전쟁 중
국제 2018.12.18 화
“중국에서 아직도 개척 가능한 분야는 많다”
사회 2018.12.17 월
[우리는 행복합니까⑤] “52시간 근로조차 ‘안 된다’는 사람들, 잔인하다”
정치 2018.12.17 월
“5억 드릴 테니, 2억5천 떼어주세요. 차관, 오케이?”
정치 2018.12.17 월
‘우윤근 의혹’ 해명하다 들통나버린 靑의 모순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①] 문재인 정부 끊이지 않는 대형 참사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②] ‘지진 난민’ 양산하는 탁상행정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③] 제천화재참사, 상처는 봉합됐는가?
사회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④] 밀양 화재 1년, 재발방지 대책은 ‘입법 예고’ 거북이걸음
사회 > 국제 2018.12.17 월
[사고 공화국⑤] 민영화 철도, 국철 시대보다 사고 줄었다
정치 2018.12.17 월
“‘들개’ 김성태, 바깥 투쟁 몰두하다 집안일 소홀”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