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하나 된 열정’ 평창올림픽, 관중동원은 ‘썰렁’

현장 매표소엔 '매진'인데, 관중석은 3분의 1 이상 비어

송창섭 기자 ㅣ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2(월) 18:30:02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동계올림픽 사상 첫 단일팀인 여자 아이스하키팀이 첫 경기를 치른 2월10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북한 응원단을 비롯해 전 세계 외신들의 눈이 일제히 경기장으로 쏠렸지만 정작 관중석의 3분의 1은 텅 비어 있었다. 관동하키센터가 6000여명을 수용하는 규모로 지어졌기 때문에 어림잡아 2000여석 정도가 비었다고 할 수 있다. 당일 현장을 취재한 언론들에 따르면, 현장 매표소엔 낮부터 ‘전 좌석 매진’이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이 때문에 경기장까지 왔다 발길을 돌린 시민들도 상당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스키바이애슬론과 스노보드 경기가 열린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 및 휘닉스 스노경기장 관중석도 얼핏 봐서 4분의 1정도가 비어 있었다. 때문에 현지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관중 동원력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uC6D411%uC77C%20%uAC15%uC6D0%20%uD3C9%uCC3D%uAD70%20%uD718%uB2C9%uC2A4%uD30C%uD06C%uC5D0%uC11C%20%uC5F4%uB9B0%202018%20%uD3C9%uCC3D%20%uB3D9%uACC4%uC62C%uB9BC%uD53D%20%uC2A4%uB178%uBCF4%uB4DC%20%uB0A8%uC790%20%uC2AC%uB85C%uD504%20%uC2A4%uD0C0%uC77C%20%uACB0%uC2B9%20%uACBD%uAE30%uC7A5.%20%u24D2%uC5F0%uD569%uB274%uC2A4


 

하지만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의 설명은 정반대다. 흥행 면에서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조직위는 2월12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IOC와의 공동 일일 브리핑에서 “2월11일 현재 입장 관중은 17만6530명이며 2월12일 오전 현재 누적 티켓 판매량은 목표치 106만9000장의 84.33%인 90만1400장”이라고 발표했다. 이중 해외 판매분은 전체 19.5%인 20만9000장이라고 조직위는 설명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낮은 것은 대회전부터 우려된 일이었다. 대회가 열리기 전 입장권 판매율이 저조하자 정부는 현재 서울시 등 지자체와 전국은행연합회 등의 공공기관에 10억원 상당의 입장권의 구매를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일부 대기업들도 입장권 구매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상위 10위권 그룹인 A그룹은 평창 동계올림픽 후원 차원에서 1200여석의 티켓을 구매해 판촉용으로 활용하고 있다. 그룹 관계자는 “구입한 티켓은 협력사나 사내 직원들에게 무료로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쇼 막기 위해 현장 무료티켓 배포돼”

 

정부가 동계올림픽 티켓 판매에 총력을 기울이고 나섰는데도 현장의 체감도는 낮다.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는 A씨는 “기업이나 주요 공공기관들이 경기장 주변 시·도 주민들에게 대거 무료 티켓을 배포했는데, 이마저도 추운 날씨 탓에 입장을 포기하고 있다는 소문이 돈다”고 말했다. 일부 기업이 저소득층과 사회소외계층에 제공됐지만, 이들 대부분이 현지까지 갈 차비와 치솟은 숙박비를 감당할 수 없어 참석을 포기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돈다.    

 

조직위가 노쇼(No Show)를 방지하기 위해 막판에 자원봉사자나 조직위 직원들에게 무료로 티켓을 제공한 것도 빈축을 사고 있다. 일부 언론에 따르면, 컬링 등 일부 경기에 ‘패션(Passion) 티켓’이라고 불린 공짜표가 제공돼 논란이 됐다. 이렇게 발행된 패션 티켓으로는 지정석이 아닌 빈 좌석에 앉아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2%uC6D411%uC77C%20%uAC15%uC6D0%20%uAC15%uB989%20%uC2A4%uD53C%uB4DC%uC2A4%uCF00%uC774%uD2B8%uACBD%uAE30%uC7A5%uC5D0%uC11C%20%uAC01%uAD6D%20%uCDE8%uC7AC%uC9C4%uC774%20%uB3C4%uCC29%20%uC608%uC815%uC2DC%uAC04%uC774%20%uD6E8%uC52C%20%uC9C0%uB09C%20%uBBF8%uB514%uC5B4%uC218%uC1A1%28TM%29%uBC84%uC2A4%uB97C%20%uAE30%uB2E4%uB9AC%uACE0%20%uC788%uB2E4.%20%u24D2%uC5F0%uD569%uB274%uC2A4


 

논란이 일자 조직위 관계자는 “컬링 등 일부 경기의 경우 국제경기단체를 위한 올림픽 패밀리 티켓, 선수단 티켓, 취재용 티켓 등이 약 30%를 차지하고 있는데, 이들이 대거 불참하면서 문제가 생긴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스키 등 야외경기는 관중들이 코스를 따라 경기를 관람하기 때문에 관중석이 비어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암표상들의 불법 행위도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예로 든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대표적이다. 현지에서는 우리 선수들이 출전하는 종목의 티켓을 미리 사들여 인터넷에서 정상가보다 10배 이상 비싸게 파는 암표상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Culture > LIFE 2018.02.25 일
“사라지는 전통주 복원, 우리 먹거리 문화 회복하는 일”
사회 2018.02.25 일
[현지취재] “세월호 빠른 침몰 원인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경제 > ISSUE 2018.02.24 토
“한국GM 이사회 살벌…산은측 이사는 GM측과 밥도 안 먹어”
Culture > LIFE 2018.02.24 토
‘서민의 술’ 막걸리, 이제는 고급 전통주로 탈바꿈해야
정치 2018.02.24 토
[뉴스브리핑] 내일(25일) 평창 폐막식 때 北·美 행보 관심 집중
Health > 연재 > LIFE > 유재욱 칼럼 2018.02.24 토
혈관주사 맞고 문지르면 안 되는 까닭
사회 2018.02.24 토
“이런 열악한 환경에선 ‘태움’ 당할 수밖에 없다”
한반도 > LIFE > Sports 2018.02.23 금
공식 만남 없다는 ‘김영철-이방카’, 비공식 만남은?
사회 > IT 2018.02.23 금
선거법은 까다롭고, 그래도 선거운동은 해야겠고
LIFE > Culture 2018.02.23 금
[New Book]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外
LIFE > Culture 2018.02.23 금
깊이 있는, 너무 깊어  끝이 보이지 않는 손정의
OPINION 2018.02.23 금
[시론] 늘고 있는 ‘주례 없는 결혼식’ 유감
LIFE > Culture 2018.02.23 금
엄홍길 “학교 짓겠단 네팔 아이들과의 약속 지킨다”
사회 2018.02.23 금
[현지취재] “세월호 사고는 일반적인 사고가 아니다”
정치 2018.02.23 금
[뉴스브리핑] ‘김여정-펜스’ 이은 ‘이방카-김영철’ 평창 외교전 ‘2라운드’
사회 2018.02.23 금
‘아차’하는 순간, 당신도 ‘스미싱 사기’에 당할 수 있습니다
LIFE > Culture 2018.02.22 목
국민 속인 강용석과 도도맘은 방송매체가 키웠다
경제 > ISSUE 2018.02.22 목
한·일 롯데 정점에 선 쓰쿠다 사장의 실체
사회 2018.02.22 목
2년6개월 선고된 우병우, 국정원 불법사찰 재판 남았다
사회 2018.02.22 목
사형 선고 받은 ‘어금니 아빠’ 이영학은 사형 집행 될까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