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지방선거-울산] 김기현 “보수표 결집 자신”…송철호 “교체 바람 분다”

[6·13 “우리 동네 누가 나오나”] 야당 강세 속 진보 성향 지역정서 변수

울산 = 정하균 기자 ㅣ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8.02.14(Wed) 11:00:00 | 1478호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link

 

6월13일 지방선거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장 후보군 정밀 분석

 

2018년 최대 이벤트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입니다. 지금 한창인 ‘평창 열기’가 이후 잦아들면 지방선거 뉴스가 그 자릴 메울 겁니다. 광역·기초 단체장과 의원, 그리고 교육감을 뽑아야 합니다. 기본 투표용지는 7장입니다. 만약 3월20일까지 개헌안이 나오면, 국민투표도 해야 합니다. 여기에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지역 유권자라면 투표용지를 한 장 더 받아야 합니다. 최대 9장까지 투표함에 넣어야 합니다.

 

본지는 설 합병호 커버스토리로 6·13 지방선거를 담았습니다.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후보로 누가 출사표를 던졌으며 누가 던질 건지 취재했습니다.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는 부산과 광주, 충남 등 3곳은 기자들이 직접 발로 뛰며 지역 민심을 들었습니다. 아무쪼록 독자 여러분의 6·13 선택에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uC6B8%uC0B0%uC2DC%20%uB3D9%uAD6C%20%uBC29%uC5B4%uB3D9%20%uB4A4%uB85C%20%uD604%uB300%uC911%uACF5%uC5C5%uC758%20%uACE8%uB9AC%uC557%20%uD06C%uB808%uC778%uC774%20%uBCF4%uC774%uACE0%20%uC788%uB2E4.%20%A9%20%uC0AC%uC9C4%3D%uC5F0%uD569%uB274%uC2A4


 

6·13 지방선거가 4개월 남짓 남은 가운데 탄핵정국과 문재인 정부 출범에 따른 사회변화가 울산시장 선거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울산은 시·도지사 평가에서 줄곧 선두에 있는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시장의 재공천이 유력한 지역이다. 하지만 여권의 공세도 만만찮다.

 

울산은 2016년 총선 때 옛 통합진보당 출신 민중당 2명이 당선되는 등 지역별로 강한 진보 성향을 보이는 곳이다. 탄핵 이후 여권에 유리한 상황이 계속되는 가운데, 야당은 민주당 독주를 막기 위해 분투 중이다.

 

김기현 시장은 현직 프리미엄을 안고 재선에 강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취임 후 한국갤럽에서 실시한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에서 연속 5회 1위를 차지했다. 취임 후 적극적인 투자유치활동을 벌인 점도 강점이다.

 

 

‘어제의 동지’ 송철호·심규명 치열한 경쟁

 

현재 울산시장 선거에서 중요한 변수는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 인사인 송철호 변호사의 출마다. 송 변호사는 현재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 고문을 맡고 있다. 송 변호사는 중앙정부와 협조를 이뤄낼 수 있는 여당 후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또 노무현 정부 때 KTX 울산역 유치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설립에 중추적 역할을 했던 점도 부각시키고 있다. 송 변호사는 1월31일 KTX 울산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3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로 울산시장에 도전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심규명 변호사도 거론되고 있다. 심 변호사는 지난 10여 년간 민주당 시당위원장을 맡으며 송 변호사를 지지했지만 지금은 경쟁 관계로 바뀌었다. 심 변호사는 “중앙정부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실질적인 해결책을 만들겠다”고 강조하고 있다.

 

임동호 울산시당 위원장은 시당위원장으로서의 강점을 부각시키며 경선전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최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벌금 250만원을 받아 이미지에 적잖은 타격을 입었다.

 

바른미래당 후보로는 이영희 현 국민의당 시당위원장, 이상범 상임고문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정의당에서는 당초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조승수 전 의원이 후보로 꼽혔지만, 1월16일 윤종오(민중당) 의원의 선거법 위반 낙마로 6월13일 함께 치러지는 북구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당은 3월31일 전국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되지만 뚜렷한 대안이 없는 상황이다. 현재 울산 동구청장을 지낸 이갑용 당 대표가 유력하다는 분석이다. 

 


전체댓글0

0 /150
  • 최신글
  • 공감 순
  • 비공감 순
더보기

TOP STORIES

사회 2018.08.22 Wed
[동영상] 성인오락실 ‘황금성’ 내부 고발자 인터뷰
Health > LIFE 2018.08.22 Wed
다이어트의 시작점은 '음식 일기' 쓰는 것
사회 > 지역 > 경기/인천 2018.08.22 Wed
부천시, 만화영상진흥원 특별감사 둘러싸고 논란
LIFE > Sports 2018.08.22 Wed
골프회원권 사기 피해는 지금도 진행 중
사회 2018.08.22 Wed
릴리안 파동 1년, 여전한 ‘생리대 포비아’
연재 > 노혜경의 시시한 페미니즘 2018.08.22 Wed
페미니즘의 방아쇠를 당기다(1)
경제 > 사회 2018.08.22 Wed
당국의 망설임이 낳은 BMW의 ‘배짱’
사회 2018.08.22 Wed
BMW야, 리콜은 타이밍이야!(上)
사회 2018.08.22 Wed
BMW야, 리콜은 타이밍이야!(下)
경제 2018.08.22 수
은산분리 완화에도 웃지 못하는 KT와 카카오
OPINION 2018.08.21 화
[시사 TOON] 시한폭탄 엔진소리, ‘국민연금’
정치 2018.08.21 화
경제 2018.08.21 화
“서울역인지 롯데역인지 모르겠다”
LIFE > Health 2018.08.21 화
어르신, 4차선 도로는 17초 안에 건너야 합니다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②] ​송영길, 가장 넓은 지지세력…그러나 확실한 우군 없다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③]​ 송영길 인터뷰 “2강1중 구도 형성, 대세는 송영길”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④] 김진표, 위기 처한 J노믹스 구세주…당 장악력은 ‘글쎄’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⑤] 김진표 인터뷰 “차기 총선, ‘경제’가 결정”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⑥] 이해찬, ‘노련’할 수도, ‘올드’할 수도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⑦] 이해찬 인터뷰 “세대교체 기준은 나이가 아니다”
정치 2018.08.21 화
[민주전대①] ‘이해찬 대세론’ 꺾이면서 열기 고조
리스트 더보기